광고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 200석 현실화되면 어찌될까?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4/04/03 [08:48]

▲ 정성태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총선 투표일이 성큼 코앞에 놓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일각에서는 200석을 달성해 윤석열 대통령 탄핵에 나서겠다고 벼른다. 혹은 개헌을 통해 윤 대통령 집권을 조기 종식시킨 후 대선을 다시 치르겠다고 한다.

 

각종 여론조사 지표만을 보면,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매우 불리한 형국에 놓였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특히 이종섭 대사 문제, 황상무 수석 발언은 초대형 악재로 불거졌다. 그와 맞물려 민심 기류도 싸늘하게 기울었다.

 

급기야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요청이 있은 후, 황 수석에 이어 이 대사도 직에서 물러났다.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그나마 한숨 돌리게 된 셈이다. 민심을 향해 다시금 집권세력의 간절함을 호소할 수 있는 전환점이 마련된 순간이다. 

 

다른 무엇보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병원을 이탈한 채 연신 횡포를 일삼는 의사 집단의 극단적 이기주의다. 공공연히 대통령 탄핵을 입에 올리고 총선에서 여권 후보들 낙선운동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놓는다.

 

국민의힘 입장에선 이를 극복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이다. 의료개혁이 정부 안대로 완결되지 않을 경우, 지방 거주 중환자들 불편은 더욱 가중될 수밖에 없다. 구급차로 병원을 전전하다 사망하는 응급 환자도 날로 증가하게 될 것임이 명확하다.

 

특히 건강 문제는 누구도 예외없이 자신의 문제로 닥칠 수 있다. 급속한 노령화와 함께 의사 부족 현상은 어느 정부든 해결해야 하는 국가적 요구사항이다. 의사 증원을 무작정 반대하며 환자를 내팽개친 의사들 행태를 용납할 수 없는 지점이다.

 

그런데도 작금의 절박한 국민적 요구 사항에 대해 야권은 꼭꼭 말문을 닫고 있다. 의사들 막장 드라마를 실시간으로 즐기고 있다는 의문마저 든다. 

 

그런데 만일 총선에서 야권이 200석을 얻으면 어찌될까? 야권이 200석을 앞세워 나라 전체를 통째로 뒤흔들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의회 권력이 사유화의 길로 침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집권세력은 이런 상황을 뼈아프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 또한 투표로 선택한 국민의 몫일 수밖에 없다. 그에 따른 후과도 결국 고스란히 국민을 향하게 될 것이다. 이제 운명의 시간은 다가오고 있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voting day for the general elections is just around the corner. Some members of the Minjoo Party and the Cho Kuk Innovation Party say they will seek to impeach Yoon Suk Yeol by winning 200 seats. Or they say they will hold another presidential election after early termination of Yoon's rule through constitutional amendment.

 

Based on various opinion poll indicators, it is difficult to deny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is at a very disadvantageous position in the general election. In particular, Ambassador Lee Jong-seop's issue and Chief Hwang Sang-moo's remarks emerged as a huge negative factor. In line with that, the public sentiment also tilted coldly.

 

At the end of the day, following the request of Han Dong-hoon, the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Ambassador Lee also resigned from his position.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eople's power, it is a breakthrough. This is the moment when a turning point has been made to appeal to the public again the earnestness of the ruling power. 

 

More than anything else, it is the extreme selfishness of a group of doctors who constantly run away from the hospital risking the health and life of the people. He openly talks about impeaching the president and blames the ruling party's candidates for losing in the general election.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eople's power, it is a critical time to overcome this. If the medical reform is not completed by the government's blind eye, the inconvenience of intensive care patients living in the province will inevitably increase. It is clear that the number of emergency patients who die while moving from hospital to hospital by ambulance will also increase day by day.

 

In particular, health problems can be encountered with their own problems without exception. Along with the rapid aging, the shortage of doctors is a national requirement that any government must address. It is an unacceptable point for doctors to recklessly oppose the increase in doctors and abandon patients.

 

Nevertheless, the opposition parties remain silent on the urgent public demand. It is questionable that doctors are enjoying a crazy drama in real time. 

 

But what if the opposition party wins 200 seats in the general election? The opposition party has to worry about shaking the entire country with 200 seats. This is because parliamentary power could sink into privatization.

 

The ruling powers should be able to regard such a situation as painful. And this must also be up to the people who voted for it. The consequences will eventually be directed at the people. Now, the time of destiny is approaching.

 

* Author: Jeong Seong-tae (poet/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