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일가왕전 - 스미다 아이코의 가슴에 품은 눈물

이일영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4/04/30 [14:57]

▲ 스미다 아이코(住田愛子)의 만나고 싶어서 지금(会いたくて今) 장면 MBN 한일가왕전 4회 / 사진출처: MBN 유튜브 영상

 

일본 대표 톱7의 막내 스미다 아이코는 4월 2일 방영된 한일가왕전 자체탐색전에서 원곡 가수 야마구치 모모에의 “사랑으로 물든 다리라는 뜻인 애염교(愛染橋)를 불렀다. 나이를 의심케 하는 놀라운 감성으로 맑은 음색의 저음에서부터 높은 음역의 가성까지 자유로운 재능이 쉽게 살펴졌다.  

 

16살 스미다 아이코는 일본 공연 예술학교 2학년 고등학생으로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산프레체 히로시마 응원단 스플래시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소녀는 바이올린에서부터 다양한 춤 실력이 뛰어난 재주꾼이다. 

 

스미다 아이코는 4월 9일 방영된 한일가왕전 본 경연 1차전 일대일 라이벌전에서 한국의 막내 김다현과 경연하였다. ‘어부의 노래’를 부른 김다현의 점수는 113점(연예인판정단 40+국민판정단 73)이었으며 콘도 마사히코의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를 부른 스미다 아이코의 점수는 87점(연예인판정단 60+국민판정단 27)으로 김다현이 승리하였다. 

 

당시 스미다 아이코는 자체탐색전 애염교에서 보여준 깊은 울림의 감성과 전혀 다른 놀라운 댄스 실력과 함께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소녀의 노래는 지난 80년대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인기가 있었던 추억의 소환과 함께 원곡과는 또 다른 신명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소녀의 재능을 인정하며 판정에 아쉬움을 가지고 있었다.

       

이후 23일 밤 방송된 MBN ‘한일가왕전’ 2회 후반전 일대일 대결에서 다시 김다현과 경연한 스미다 아이코는 일본의 대표적인 싱어송라이터 미샤의 ‘만나고 싶어서 지금’을 불러 안정애의 ‘대전부르스’를 부른 김다현에게 170(연예인판정단 90+국민판정단 80)대 스미다 아이코 30(연예인판정단 10+국민판정단 20)으로 연이어 패하였다. 당시 스미다 아이코는 무대를 내려와 대기실에서 눈물을 보였다. 

 

김다현의 깊은 울림으로 노래한 ‘대전 부르스’의 감성은 뛰어났다. 그러나 ‘스미다 아이코’가 부른 노래 ‘만나고 싶어서 지금’도 깊은 내공을 요구하는 도입부에서부터 기승전결의 고음에 이르기까지 마치 한 폭의 수채화를 그려 가는듯한 감성이 놀라웠다.      

 

그러나 90대 10이라는 연예인판정단의 일방적 판정에 지난 1회 경연에서 햇살처럼 밝은 에너지와 흥겨운 신명을 보여준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가 패배한 아쉬움이 더하면서 소녀를 향한 응원의 마음이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 유튜브 영상에 모여들기 시작하였다. 30일 오늘 오후 1시 현재 메인 영상 조회 수  2,238,685회+클린 버전 510,423회+1시간 버전 270,451회 도합 3,019,559회로 전체 단일 곡 1위 조회를 기록하면서 300만 뷰라는 뜨거운 열기를 쏟아내고 있다. 

 

▲ 한일가왕전 일본 대표 막내 스미다 아이코와 한국 대표 막내 김다현 양사진출처: 스미다 아이코 인스타그램

 

필자는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 노래 이후 뜨거운 반응이 터져 나오면서 유튜브 200만 조회를 기록하던 시기에 스미다 아이코의 반응을 살폈다. 

 

소녀는 SNS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하여 200만 뷰 돌파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 소녀는 유튜브 댓글들을 번역기를 돌려가며 살피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이어 어제(29일) 정오 12시 쯤 트위터 알림이 떠서 살펴보니 소녀는 한국의 막내 김다현 양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대략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글을 남겨놓았다. (언제나 귀엽고 사랑스러운 다현 짱 / 하지만 퍼포먼스를 하면 너무 멋있어! / 엄청 가냘픈데 저 탄탄한 목소리는 어디서 나와? 하며 언제나 압도당하고 있어요(웃음) / 항상 사이좋게 지내줘서 고마워~! / 너무 좋아~!) 였다.

 

소녀가 트위터에 게시한 글의 행간에서 느껴지는 내용은 김다현 양과 연이은 경연에서 낮은 점수로 패한 내용을 화제로 삼는 유튜브 댓글에 대하여 대립과 갈등을 우려하며 김다현 양과 깊은 우정을 가지고 있음을 알린 어린 소녀의 깊은 마음이 느껴졌다.  

 

이처럼 아쉬운 속내를 거머쥐고 깊은 마음을 담아낸 소녀의 알림과 달리 의외의 내용이 있었다. 이는 4월 23일(화) MBN ‘한일가왕전’ 2회 방송이 끝난 즈음인 24일 새벽 12시 36분 무렵에 스미다 아이코 어머니가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한 내용이었다.     

 

(자기 방송을 보고 울고 또 울다. 상당히 억울했다고....)라는 짤막한 내용과 함께 어린 딸 스미다 아이코가 방송을 보며 연신 눈물을 보이는 안타까운 모습을 소중한 엄마의 마음으로 게시한 것이었다. 

 

▲ 스미다 아이코 어머니 트위터에 게시된 스미다 아이코의 모습 / 출처: 스미다 아이코ママ 트위터

 

한일가왕전은 한일 두 나라의 오랜 역사적 갈등과 대립을 넘어 교류와 화합을 통한 신명과 공감을 펼쳐야 할 막중한 소명이 있는 선구적인 프로그램이다. 이에 자극적인 흥미와 진행의 치중에 앞서 국경이 없는 음악의 소중함을 함께 나누고 보듬는 진행이 중시되어야 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스미다 아이코 소녀의 ‘긴기라기니 사리게나쿠’를 응원하는 많은 마음은 깊은 의미가 있다. 소녀의 노래가 가지고 있는 뛰어난 감성과 실력을 좋아하는 팬심이기도 하지만, 다수의 공감을 벗어난 상황에 대한 공정과 상식을 추구하는 엄연한 메시지라는 사실도 깊게 새겨야 할 것이다. 

 

소녀의 뛰어난 재능을 인정하고 가슴에 품은 눈물을 닦아주고 위로하는 따뜻한 마음이 모여 유튜브 최다 조회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이웃 나라 소녀 스미다 아이코에 대한 관심과 사랑은 더욱더 커질 것으로 생각된다.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한국미술센터 관장. 칼럼니스트. 시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ng of Korean-Japanese Singers - Tears in Aiko Sumida's Heart

 

- Columnist Lee Il-young

 

Aiko Sumida, the youngest member of Japan's top 7, sang the original song "Ayeomgyo (愛染橋)," which means a bridge colored with love, by singer Momoe Yamaguchi in the self-exploration contest of the Korea-Japan Singer King Competition aired on April 2. With a surprising sensibility that belies his age, his free-spirited talent, from clear bass to high-pitched falsetto, was easily seen.

 

16-year-old Aiko Sumida is a second-year high school student at the Japan Performing Arts School. She is a member of the Splash squad of the Sanfrecce Hiroshima cheer squad of the Japanese professional soccer J.League. Her girl is a talented girl, excelling at everything from violin to dancing.

 

Aiko Sumida competed with Korea's youngest member Dahyun Kim in a one-on-one rivalry match in the first round of the Korea-Japan King of Singers competition, which aired on April 9. Kim Da-hyeon, who sang 'The Fisherman's Song', scored 113 points (Celebrity Judges 40 + People Judges 73), while Aiko Sumida, who sang Masahiko Kondo's 'Gingiragi Sarigenaku', scored 87 points (Celebrity Judges 60 + People Judges). Dahyun Kim won with 27).

 

At that time, Aiko Sumida showed off her outstanding singing skills along with amazing dance skill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deep resonant emotions she showed in her self-exploration exhibition, Her Love Song. Her girl's song was very popular in Korea in the 1980s, recalling memories and having a different exciting energy from the original song. It was disappointing in the judgment, acknowledging the girl's talent.

 

Afterwards, Aiko Sumida again competed with Dahyun Kim in a one-on-one match in the second half of the second half of the second episode of MBN's 'King of Korean-Japanese Singers' aired on the night of the 23rd. She sang 'I want to meet you now' by representative Japanese singer-songwriter Misha and was defeated by Dahyun Kim who sang 'Daejeon Blues' by An Jeong-ae. 170 (90 from the celebrity judging panel + 80 from the public judging panel) to Aiko Sumida, 30 (10 from the celebrity judging panel + 20 from the public judging panel). At that time, Aiko Sumida came off the stage and cried in her waiting room.

 

The emotion of ‘Daejeon Blues’, sung with deep resonance by Dahyun Kim, was outstanding. However, even in her song ‘I want to meet you now’ sung by ‘Aiko Sumida’, I was surprised by the emotion as if she was painting a watercolor painting, from the introduction that required her deep inner work to the high notes of the beginning and end.

 

However, due to the one-sided decision of the celebrity judging panel of 90 to 10, the disappointment of 'Gingiragi Sarigenaku', who showed energy and excitement as bright as sunlight in the last contest, was defeated, and the support for the girl increased. People started flocking to the YouTube video of ‘Guinea Sarigenaku’. As of 1 PM today, the 30th, the main video has been viewed 2,238,685 times + the clean version has been viewed 510,423 times + the 1-hour version has been viewed 270,451 times, with a total of 3,019,559 views.

 

▲ Korea-Japan King of Singers, Japan’s youngest representative, Aiko Sumida, and Korea’s youngest representative, Kim Da-hyeon. Photo source: Sumida Aiko’s Instagram

 

The author looked at Sumida Aiko's reaction at a time when the song 'Gingiragi Ni Sarigenaku' received a passionate response and reached 2 million views on YouTube.

 

The girl mentioned over 2 million views through SNS Twitter and Instagram. The girl expressed her gratitude by saying that she was looking at YouTube comments using a translator.

 

Then, yesterday (the 29th), around 12 noon, a Twitter notification appeared, and when I looked at it, the girl posted a friendly photo with Korea's youngest child, Kim Da-hyeon, and left a message with the following content. (Dahyun-chan is always cute and lovely / But she looks so cool when she performs! / She's so thin, but where does that strong voice come from? I'm always overwhelmed (laughter) / Thank you for always getting along with me~! / I love you so much~!) .

 

What can be felt between the lines of the article posted by the girl on Twitter is that the young girl expressed her deep friendship with Da-hyun Kim, concerned about confrontation and conflict in response to YouTube comments that made the topic of losing with low scores in successive contests with Da-hyun Kim. I felt my heart.

 

Unlike the girl's announcement, which captured her regrets and expressed her deep feelings, there was unexpected content. This was what Aiko Sumida and her mother posted on her Twitter around 12:36 am on the 24th, around the end of the second episode of MBN’s ‘Korea-Japan Family King’ on Tuesday, April 23rd.

 

(She cried and cried while watching her broadcast. It was quite unfair....), along with a short video of her young daughter Aiko Sumida showing tears while watching the broadcast, with the heart of a precious mother.

 

▲ Sumida Aiko’s image posted on her mother’s Twitter / Source: Sumida Aikoママ Twitter

 

The Korea-Japan Singer King Exhibition is a pioneering program with a great mission to spread excitement and empathy through exchange and harmony beyond the long-standing historical conflict and confrontation between Korea and Japan. Accordingly, rather than focusing on stimulating interest and progress, emphasis should be placed on progress that shares and embraces the preciousness of music without borders.

 

From this perspective, many people’s support for Aiko Sumida’s ‘Gingiragi Sarigenaku’ has deep meaning. Although she is a fan who likes the outstanding sensitivity and skills of the girl's song, she must also deeply remember that it is a clear message of pursuing fairness and common sense in a situation that does not resonate with the majority.

 

Her warm heart, which recognizes her girl's outstanding talent, wipes away the tears in her heart, and comforts her, continues to set the record for the most views on YouTube. It is thought that her interest and love for Aiko Sumida, a girl from her neighboring country, will grow even more. artwww@naver.com

 

Writer: Lee Il-young

 

Director of the Korea Art Center. Columnist. po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