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경험부터 취업까지 돕는다”..미래 청년 일자리 600명 모집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17:12]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서울시는 ‘미래 청년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청년 600명을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선발된 600명의 청년은 온라인콘텐츠, 제로웨이스트, 소셜벤처 3개 분야, 208개 유망기업에서 6개월간 일하게 된다. 

 

올해로 3년 차를 맞은 이 사업은 지난해 기준 고용승계율이 42.5%에 달할 정도의 서울시 대표 청년 일 경험 지원사업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 사업 참여자 대상 만족도 조사 결과 청년(82.4%)과 기업(96.4%) 모두가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또한, 콘텐츠와 기후환경 등 향후 높은 일자리 수요가 예상되지만 쉽게 접근하기 어려웠던 신성장 분야에서 일 경험을 쌓을 수 있어 경쟁률도 4대 1에 육박할 정도로 청년들에게 호응이 높았다. 

 

올해부터는 청년들에게 단순한 ‘일 경험’이 아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참여기업 중 고용승계가 높았던 기업 59곳을 우선적으로 선정해 매칭한다. 지난해 사업 참여기업 중 절반 이상의 청년을 계속 고용한 기업들이 대상이다. 

 

대표적인 고용승계 우수기업으로는 뇌 신경 질환 치료를 위한 이식형 전자약과 초소형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오션스바이오’, 정장을 기증받아 필요한 이들과 공유하는 정장 공유 플랫폼을 운영하는 ‘사단법인 열린옷장’ 등이다.

 

그 외 참여기업 선정 시에도 기업의 근무 환경과 비전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짧은 기간이지만 내실 있는 일경험이 가능한지와 이후 채용계획의 현실성 등을 고려했다. 

 

아울러 구인 수요가 있는 기업과 일자리를 찾는 청년간 매칭률을 높이기 위해 상호 탐색 기회도 확대했다. 청년들이 기업과 직무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고 지원하도록 돕는 매칭박람회는 올해도 이어나가고, 청년들이 기업을 직접 방문해 근무환경을 눈으로 확인하고 궁금한 점은 질문할 수도 있는 ‘기업탐방 프로그램’을 신설해 미스매칭을 최소화 한다. 

 

분야별 선발 인원은 △온라인콘텐츠(100개기업, 313명) △제로웨이스트(49개 기업, 120명) △소셜벤처(59개 기업, 167명)이다.

 

모집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5월 31일 18시까지며, 미취업 상태인 만 19~39세 서울 거주 청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청년 몽땅 정보통에서 하면 된다. 참여기업과 직무에 대한 자세한 사항도 청년 몽땅 정보통에서 확인할 수 있다.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을 통해 참여자를 선발하고, 최종선발자는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매칭된 기업에서 근무하며 일 경험을 쌓게 된다. 기간 중 급여(월 약 239만원, 2024년 서울형 생활임금 기준 세전 금액)를 비롯한 4대 보험 가입과 직무역량 강화 교육은 서울시가 지원한다. 

 

직무역량 강화 교육은 기업 배치 전 3일간 법정필수교육과 사회초년생을 위한 기초교육을 중심으로 실시, 청년들의 기업 적응을 적극적으로 돕는다. 

 

이 외에도 사업 참여 청년들이 6개월간의 일 경험 후에 해당 분야에 채용될 수 있도록 취업 컨설팅, 커리어 설계프로그램 등도 적극적으로 제공한다. 하반기에는 기업 현직자 특강 및 멘토링, 참여자 성과공유회 등도 개최해 청년과 기업의 후속 매칭 기회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지원했지만 선정되지 못한 청년 중 추가사업 참여에 동의한 청년구직자에 대해서는 ‘청년 일자리 매칭 전담 창구’를 연계해 취업을 지원한다. 실제 지난해에도 청년 275명을 취업에 성공시켰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미래청년일자리사업은 미래변화를 주도할 유망한 신성장 분야에서 청년들이 다채로운 일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설계된 정책으로 올해부터는 기업과 참여 청년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한 만큼 양질의 기업과 청년 인재를 연계해 미스매칭을 줄일 것”이라며 “청년들이 각자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업에서 일경험을 쌓고 사업 참여 후 실제 고용까지 이어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ul City, “Helping from experience to employment”…Recruiting 600 future youth jobs

 

Break News Reporter No Bo-rim= The city of Seoul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is recruiting 600 young people to participate in the ‘Future Youth Jobs’ project.

 

The 600 selected young people will work for 6 months at 208 promising companies in three fields: online content, zero waste, and social ventures.

 

This project, now in its third year, is considered Seoul City's representative youth work experience support project, with an employment succession rate of 42.5% as of last year.

 

As a result of last year's satisfaction survey of business participants, both young people (82.4%) and companies (96.4%) showed high satisfaction.

 

In addition, the demand for jobs is expected to be high in the future, such as content and climate environment, but it was very popular among young people, as they were able to gain work experience in new growth fields that were difficult to access, and the competition rate was close to 4 to 1.

 

Starting this year, in order to expand ‘opportunities’ for young people to work rather than just ‘work experience’, 59 companies with high employment succession rates among participating companies last year will be prioritized and matched. Among the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last year, companies that continued to employ more than half of young people are eligible.

 

Representative companies with outstanding employment succession include 'Ocean's Bio', which develops implantable electronic medicine and ultra-small wearable devices for the treatment of brain and nerve diseases, and 'Open Closet', which operates a suit sharing platform where suits are donated and shared with those in need. am.

 

In addition, when selecting participating companies, we focused on evaluating the company's working environment and vision, taking into account whether substantial work experience was possible even in a short period of time and the reality of future employment plans.

 

In addition, mutual search opportunities were expanded to increase the matching rate between companies in demand for jobs and young people looking for jobs. The matching fair, which helps young people obtain more information about companies and jobs and apply for them, will continue this year, and a new 'Company Visit Program' has been established where young people can visit companies in person to see the working environment with their own eyes and ask any questions they have. This minimizes mismatching.

 

The number of people selected by field is △Online content (100 companies, 313 people) △Zero waste (49 companies, 120 people) △Social ventures (59 companies, 167 people).

 

The recruitment period is from the 20th to 18:00 on May 31st, and any young person living in Seoul between the ages of 19 and 39 who is unemployed can participate. Applications for participation can be made through the Youth Information Center. Detailed information about participating companies and jobs can also be found at the Youth Information Center.

 

Participants are selected through the first document screening and second interview, and the final selections gain work experience by working at the matched company for six months from June to December. During the perio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ill support the four major insurance policies, including salary (approximately 2.39 million won per month, pre-tax amount based on the 2024 Seoul living wage), and job competency strengthening training.

 

Job competency strengthening training is conducted for three days prior to company placement, focusing on legally required training and basic training for new employees, actively helping young people adapt to the company.

 

In addition, we actively provide employment consulting and career planning programs so that young people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can be hired in the relevant field after six months of work experienc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special lectures and mentoring by current employees of the company, and participant performance sharing sessions will be held to continuously provide follow-up matching opportunities between young people and companies.

 

For young job seekers who applied for this project but were not selected and who agreed to participate in the additional project, employment support will be provided by linking with the ‘Youth Job Matching Desk’. In fact, last year, 275 young people succeeded in finding employment.

 

Kim Cheol-hee, head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Future Youth Planning Division, said, “The Future Youth Job Project is a policy designed to help young people gain diverse work experience in promising new growth fields that will lead future changes. Starting this year, we have further expanded the contact points between companies and participating youth, so we can create quality companies. “We will reduce mismatching by connecting young people with talent,” he said. “We will work harder to ensure that young people gain work experience at companies where they can demonstrate their capabilities and lead to actual employment after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