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동훈, 전당대회 나올까..국민의힘 이상민 "출마로 마음 기운 듯"

"이재명, 추미애 국회의장 밀어주는 것으로 영향력 행사한 것으로 짐작"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1:18]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4.10.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5선)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으로 봤다.

 

이 의원은 지난 13일 오후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출마 여부와 관련해 "제 생각에는 결심이 아직 확고하게 어떻다는 것은 표명은 안 했지만 마음은 기울지 않았나, 이런 생각이 들 정도"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의 상황을 보면 언론도 그렇고, 여러 상황이 한 위원장이 나오는 게 거의 기정사실화돼 있지 않나"라며 "한 위원장도, 제가 직접 들은 건 아니지만, 미뤄 짐작해 보면 '딱히 안 나간다' 이것도 아닌 것 같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의 결정을) 존중하되, 양면이 있기 때문에 '각오하고 나와야 된다. 상처 입더라도 상처를 견뎌내고 뚫고 나가야 된다' 이런 말들을 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지난번 총선 때 결과가 안 좋았기 때문에 그때 진두지휘한 비대위원장으로서는 다음 당의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나가지 않는 게 마땅하고 자연스럽다고 본다. 그래서 나가는 것에 반대 입장이었다"라면서도 "또, 당내에 한 위원장이 강력하게 출마해서 당 대표가 돼야 된다는 분들의 말씀을 들어보면 수긍할 만한 이유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에 지금 상당히 여러 상황이 어렵고 무기력증에 빠져 있다시피 한데, 이것을 넘어설 수 있는 리더십은 결국 지금까지 거론되는 분들보다는 뭔가 기대되는 점이 한 위원장한테는 있다는 이런 것 때문에 강력하게 출마해 당 대표가 되기를 갈망하고 있다"라며 "또, (한 위원장이) 당내나 당 외에 인기, 지지도가 상당하지 않나? 그런 점에서도 지금 어수선하고 여러 무기력증에 빠져 있는 당을 수습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 생각하는 분들이 상당히 많이 있어서 딱히 그 점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기가 좀 쉽지는 않다"라고 전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맨 오른쪽)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추미애 국회의장 후보(가운데)와 인사하고 있다. 2024.05.03.  © 뉴시스

 

한편,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추미애 국회의원 당선인(6선)이 우원식 의원(5선)을 제치고 차기 국회의장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후보로 나섰던 같은 당 조정식 의원은 최근 추 당선인과 단일화를 결정하며 후보직에서 물러났고, 정성호 의원도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 의원은 "결국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그런 보이는 손이든, 보이지 않는 손이든 그 영향력이 작용해서 조 의원이든, 정 의원이든 다 그만두게 한 거 아니겠나?"라며 "그리고 추 당선인한테 이렇게 밀어주는 것으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능히 짐작이 되는데 그래서야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마지막 남은 경쟁자인 우 의원이 될 수도 있는 거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는 "두고 보시라. 될 리가 있나. 또, 소위 '개딸'(개혁의 딸,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들 난리 치고 이재명의 '명심'(이 대표의 의중)이 작용하는데 그럴 일은 아마, 그거는 생각도 못 할 일"이라고 답했다.

 

당초, 대표적 민주당 '비명'(비 이재명)계 중진이던 이 의원은 지난해 민주당을 탈당한 뒤 지난 1월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전당대회 #한동훈 #이상민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우원식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ill Han Dong-hoon appear at the national convention? Lee Sang-min of the People Power Party "I feel like I'm invigorated by running for office."

“It is assumed that Lee Jae-myung exerted influence by supporting National Assembly Speaker Choo Mi-ae.”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People Power Party lawmaker Lee Sang-min (5th term) predicted that former People Power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would run for the national convention to elect the party leader.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Rep. Lee appeared on YTN radio's 'Shinyul's News Contest' regarding former Chairman Han's candidacy, saying, "In my opinion, I haven't expressed my firm decision yet, but I think I've changed my mind." “I can hear it,” he said.

 

He said, “If you look at the recent situation, it is almost a given that Chairman Han will appear in various situations, including the media,” and added, “I haven’t heard of Chairman Han directly, but if I guess, it is not like ‘he is not coming out.’ He also said, “It’s the same.”

 

He added, "I respect (Chairman Han's decision), but since there are two sides, I want to say things like, 'You have to be prepared and come out. Even if you get hurt, you have to endure the hurt and get through it.'"

 

Rep. Lee said, "Because the results were bad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I think it is natural and natural for me as the head of the emergency committee, who led the party at that time, not to participate in the national convention to elect the next party leadership. That is why I was opposed to participating," but added, "Also, within the party, “If you listen to those who say that Chairman Han should run strongly and become the party leader, there is reason to agree,” he said.

 

He continued, "The party is currently in a difficult situation and is feeling lethargic, but the leadership that can overcome this is ultimately something to be expected from Chairman Han, compared to the people who have been mentioned so far, so I hope to run strongly and become the party leader. “Also, doesn’t (Chairman Han) have considerable popularity and support within and outside the party? In that sense, there are quite a few people who think he is the best person to take care of the party that is currently in disarray and suffering from various lethargy.” “There are a lot of them, so it’s not easy to raise a counterargument to that point.”

 

Meanwhile, Rep. Lee predicted that Choo Mi-ae (6th term),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ould beat Rep. Woo Won-sik (5th term) to become the next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p. Jo Jeong-sik of the same party, who previously ran as a candidate, recently decided to unify with President-elect Choo and withdrew from his candidacy, and Rep. Seong-ho Jeong also withdrew his candidacy.

 

Rep. Lee said, “In the end, whether it was the visible or invisible hand of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 wasn’t that influence acting to cause both Rep. Cho and Rep. Chung to quit?” He added, “And pushing President-elect Chu like this? He pointed out, “It’s easy to guess that he exerted influence through this, but is that how it should be?”

 

In response to the host's question, 'Could it be Rep. Woo, the last remaining competitor?', he replied, "Just wait and see. Is it possible? Also, the so-called 'dog daughters' (daughters of reform, strong supporters of Representative Lee Jae-myung) are making an uproar and Lee Jae-myung's ' “Keeping in mind (CEO Lee’s intention) comes into play, but that’s probably something you can’t even think about,” he answered.

 

Rep. Lee, who was initially a leading member of the representative Democratic Party's 'Scream' (non-Lee Jae-myung) faction, left the Democratic Party last year and joined the People Power Party ahead of the general election in January.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