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 "민주당, 원내대표 이어 국회의장까지...'추대 정치'만 존재"

"'명심'만 판치고 있는 민주당에게서 민주주의의 모습은 도저히 찾아볼 수 없어"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6:15]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맨 오른쪽)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추미애 국회의장 후보(가운데)와 인사하고 있다. 2024.05.03.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이 14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원내대표에 이어 국회의장까지, '추대 정치'만 존재한다"라고 밝혔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70년 전통의 민주당에서 건전한 비판과 경쟁은 사라지고 옹립과 추대만이 난무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4파전이었던 국회의장 선거가 '명심'(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의중)이 기울자, 순식간에 추미애 (국회의원) 당선인을 추대해야 한다는 분위기로 돌변했다"라며 "결국 두 명의 후보가 사퇴하고 남은 우원식 의원과 양자 경선을 치르게 됐지만, 사실상 '명심 픽(pick)'인 추 당선인이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면 우 의원은 강성 지지층의 집중 공세 대상이 되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원내대표에 이어 국회의장까지, 내부 경쟁과 견제 절차는 실종되고 강성 팬덤의 입맛에 맞는 인물만 내세우며 명심만 판치고 있는 민주당에게서 민주주의의 모습은 도저히 찾아볼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국회의장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에서는 우원식·정성호·조정식 의원과 추미애 당선인 등 모두 4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 중 조 의원은 최근 추 당선인과 단일화를 결정하며 후보직에서 물러났고, 정 의원도 후보직을 사퇴했다. 우 의원과 추 당선인은 모두 명심이 자신에게 있음을 자처하고 있고 두 후보 간 양자 경선이 남아 있지만, 당내 분위기는 사실상 추 당선인 쪽으로 기우는 모양새다.

 

두 후보 중 누가 당선되더라도 '친명'(친 이재명)계 국회의장의 탄생은 기정사실이다. 이에 더해 국회의장 선거에 앞서 선출된 민주당 원내대표직도 '친명계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박찬대 의원이 가져갔다.

 

정 대변인은 "헌정 사상 첫 여성 국회의장의 탄생을 눈앞에 두고 있지만, 기대보다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라며 "'국회의장은 중립이 아니다'라며 헌법에 명시된 중립성 의무를 전면 부정하는 반헌법적 추 당선인의 발언은 국민과 국익보다 민주당의 이해를 더 우선시하겠다는 뜻이자, 입법 폭주의 사령탑이 되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미 22대 국회 개원 전부터 법사위 등 (국회)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겠다고 선언하고, 각종 특검법과 '전 국민 25만 원 지원법' 등으로 정부를 압박하고 있으며, 양곡법 등 반시장적 법안들을 머릿수로 밀어붙이며 힘자랑을 하고 있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강성 일변도의 국회의장이 나온다면, 국민이 주문하신 협치와 소통은 요원한 일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정광재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찬대 #국회의장 #추미애 #우원식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From the floor leader to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there is only ‘additional politics’ in the Democratic Party.”

“It is impossible to find any semblance of democracy in the Democratic Party, which only promotes ‘ideas’.”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On the 14th, the People Power Party said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rom the floor leader to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there is only 'push politics'."

 

Jeong Gwang-jae, spokesperson for the People Power Party, criticized the Democratic Party in a comment that day, saying, “In the Democratic Party with 70 years of tradition, healthy criticism and competition have disappeared, and only support and adulation are rampant.”

 

He said,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election, which was a four-way race until not long ago, became 'clear'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s intention), and the atmosphere suddenly changed to the need to nominate Choo Mi-ae (National Assembly member)-elect." He added, "In the end, there were two candidates. He pointed out, "Although we will be holding a primary with Rep. Woo Won-sik, who resigned and remains, the possibility that Choo, who is in fact our 'pick', will be elected is increasing."

 

“On the other hand, Rep. Woo is known to be the target of intensive attacks by hard-core supporters and is under pressure to resign,” he said. “From the floor leader to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internal competition and check procedures have disappeared, and only people who suit the tastes of hard-core fandom are being put forward and kept in mind.” “It is impossible to find any semblance of democracy in the Democratic Party, which is so rampant,” he argued.

 

Ahead of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election, four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including Reps. Woo Won-sik, Jeong Seong-ho, and Jo Jeong-sik, and President-elect Choo Mi-ae, voted to run. Among these, Rep. Cho recently decided to unify with President-elect Choo and withdrew from his candidacy, and Rep. Jeong also withdrew from his candidacy. Rep. Woo and President-elect Chu both claim that they have their own minds, and although there is still a primary between the two candidates, the atmosphere within the party actually appears to be leaning toward President-elect Chu.

 

No matter which of the two candidates is elected, the birth of a ‘pro-Myung’ (pro-Lee Jae-myung) National Assembly speaker is a given.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floor leader position, which was elected prior to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election, was taken over by Rep. Park Chan-dae, who can be said to be a 'core member of the pro-Myung faction'.

 

Spokesperson Jeong said, "We are approaching the birth of the first female National Assembly speaker in constitutional history, but concerns are louder than expected." “The president-elect’s remarks mean that he will prioritize the interests of the Democratic Party over the interests of the people and the nation, and are no different from a declaration that he will become the commanding heights of the legislative rush,” he criticized.

 

He continued, “The Democratic Party has already declared that it will monopolize the chairmanship of the (National Assembly) standing committees, including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even before the opening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and is pressuring the government with various special prosecution laws and the ‘250,000 won support law for all citizens,’ and is enacting anti-market bills such as the Grain Act. “They are showing off their power by pushing,” he said, adding, “If a hard-core National Assembly speaker emerges in this situation, the cooperation and communication that the people have asked for will be a long way off.”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