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통령실 "해외직구 혼선 사과..윤석열 대통령 재발방지책 지시"

성태윤 정책실장 "정부 대책 부족했다..정책 설명과정도 정확치 못해" 공식 사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16:19]

▲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2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해외 직구 정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대통령실이 20일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규제 대책 발표에 따른 혼선 초래 사안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사전 의견 수렴과 대언론 설명 강화 등 재발 방지책 마련을 지시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최근 해외직구 관련 정부 대책발표로 국민들께 혼란·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대응 대책에 크게 두 가지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KC(국가인증통합마크) 인증을 받아야 해외직구가 가능토록 하는 방침이 국민 안전을 위한 것이라 하더라도 소비자 선택권을 과도하게 제한하고 저렴한 제품구매에 애쓰는 국민 불편을 초래한단 점을 충분히 고려 못 한 부분에 송구하다"고 말했다.

 

또 "정책 발표 설명과정서 실제 계획을 정확히 전달 못했다"며 "법 개정을 위한 여론 수렴 등 관련 절차가 필요하고 법 개정 전 유해성이 확인된 경우에만 차단한다는 방침을 충분히 설명 못해 6월부터 80개 품목 해외 직구가 금지된다 알려져 혼선을 초래한 점 역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여론을 경청하고 먼저 총리실로 하여금 정확한 내용설명을 추가토록 했고 국민 불편이 없도록 필요한 조치를 하란 대통령 지시에 따라 관계부처는 KC 인증 도입 방침을 전면 재검토하며 KC 인증 같은 방법으로 제한않고 소비자 선택권·안정성을 보다 균형 있게 고려할 수 있는 방안을 심도 있게 마련해 나가도록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윤 대통령은 이와 같은 일이 재발않도록 정책 사전 검토 강화·당정 협의 포함 국민 의견 수렴 강화·브리핑 등 정책 설명 강화와 정부의 정책 리스크 관리 재점검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성 실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삼아 정부 정책 신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 혼란·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정부는 어린이용품·전기·생활용품 등 80개 품목 경우 KC 인증이 없으면 해외 직구를 금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해외직구 안전 대책을 발표했으나 소비자 선택권을 과도하게 제한하는 규제란 비난이 뒤따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Apologizes for confusion over regulatory measures for overseas direct purchase...President Seok-yeol Yoon orders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Seong Tae-yoon, Policy Director, officially apologized, "There were two major shortcomings in the government's response measures. The actual plan was not accurately communicated during the policy announcement explanation process."

-kihong Kim reporter

 

On the 20th, the President's Office officially apologized for the confusion caused by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of measures to regulate overseas direct purchases. On this day, President Yoon Seok-yeol ordered the preparation of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including collecting prior opinions and strengthening explanations to the media.

 

Seong Tae-yoon, head of the Presidential Office's policy office, said at a Yongsan presidential office briefing this afternoon, "We apologize for causing confusion and inconvenience to the public due to the government's recent announcement of measures related to overseas direct purchasing."

 

“There were two major shortcomings in the government’s response measures,” he said. “Even if the policy of requiring overseas direct purchase to be certified by the KC (National Certification Mark) is for public safety, it excessively limits consumer choice and discourages the purchase of cheap products.” “I apologize for not fully considering the fact that it would cause inconvenience to the people who are working hard,” he said.

 

He also said, “The actual plan was not accurately conveyed in the policy announcement explanation process,” and “Related procedures such as public opinion collection for law revision were necessary, and the policy of blocking only when harmfulness was confirmed before revision of the law was not sufficiently explained, so 80 items were banned from June. “We are also sorry for causing confusion due to the news that overseas direct purchases are prohibited,” he said.

 

He continued, "The President's Office listened to public opinion and first had the Prime Minister's Office add an accurate explanation of the contents. Following the President's instructions to take necessary measures to avoid inconvenience to the public, the relevant ministries completely reexamined the policy of introducing KC certification and did not limit consumers to methods such as KC certification." “We have decided to develop in-depth measures to consider choice and stability in a more balanced manner,” he said.

 

In addition, "President Yoon ordered to prepare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such as strengthening prior policy review, strengthening the collection of public opinions including party-government consultations, strengthening policy explanations through briefings, and reexamining the government's policy risk management to prevent such incidents from recurring," he said.

 

Director Seong added, “We will use this incident as an opportunity to do our best to increase the credibility of government policy,” and added, “We once again apologize for causing confusion and inconvenience to the public.”

 

Previously, on the 16th, the government announced safety measures for overseas direct purchase, which mainly included banning overseas direct purchase of 80 items, including children's products, electrical appliances, and household goods, without KC certification. However, it was criticized as a regulation that excessively limits consumer choice. foll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