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실련 "22대 국회 당선인 재산, 안철수 1401,4억원 1위..부동산 1위 박정"

평균 재산 1인당 33억, 국민 평균 7.6배, 부동산은 18.9억 국민 4.6배...이해충돌 방지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3:26]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5월 21일, 경실련 강당에서 22대 총선 당선자 재산내역을 분석해 발표하며 “22대 국회 당선인 평균 재산 1인당 33억, 국민 평균 7.6배이며 부동산은 18.9억 국민 4.6배, 증권은 8.6억 국민 9.7배이다”며, “과다 부동산․주식․가상자산 보유자는 투기가 아님을 스스로 증명하고, 이해충돌 소지 자산은 즉각 처분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중 과다 부동산이나 과다 주식을 보유하고 있거나, 가상자산을 보유한 경우 스스로 처분함으로써 성실한 의정활동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며, “투기성이 없다고 한다면, 부동산 재산의 상속 증여 등 취득경위 및 소득원 등 재산형성과정 심사내역 및 주식 백지신탁 심사 내역을 공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 경실련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경실련은 “총선 공천 과정에서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검증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문제를 지적하고, 이해충돌 의혹이 없도록 조치를 취할 것을 주장했다. 

 

조사 결과, 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전체 재산 평균은 33.3억 원, 부동산 재산은 평균 18.9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 국민의 평균 재산 대비 7.6배, 국민 평균 부동산재산 대비 4.6배에 달한다. 당선자들의 증권 재산은 평균 8.6억 원으로 국민 평균의 9.7배나 된다. 공직자들의 재산 규모가 일반 국민과 큰 격차가 있음을 보여준다.

 

재산 1위는 안철수 의원(국민의힘)으로 1401.4억 원에 달하며, 부동산 1등은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으로 409.7억 원이 차지했다. 증권 1위는 안철수 의원(국민의힘)으로 1,332억 원, 가상자산 1등은 김준혁 의원(더불어민주당)으로 1억 1,421만 원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고지거부제도 폐지 등 공직자 재산 투명성 강화와 국회의원 임대업 심사 및 주식 백지신탁 심사기준 강화 및 심사결과 공개, 가상자산 매각제도 도입 등 이해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도 앞장설 것”을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경실련은 “단순히 재산의 많고 적음을 문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재산 형성과정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고, 이해충돌 소지를 방지하기 위하여 재산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에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부동산, 주식, 가상자산 등을 추가 조사해보았다.”고 조사 취지를 밝혔다. 

 

먼저, 부동산 상위 30명 중 24명이 과다 부동산 보유 기준(2주택 이상, 비주거용 건물, 대지, 농지 보유)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30명 중 19명이 임대를 하고 있으며, 임대채무 신고액은 총 145.9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의 경우 당선자 300명 중 97명이 주식백지신탁제도에서 매각 혹은 백지신탁을 원칙으로 하고 있는 3,000만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상자산의 경우 300명 중 22명이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다 부동산․주식․가상자산 보유자는 투기 아님을 스스로 증명하고,

이해충돌 소지 자산은 즉각 처분해야.

 

이에 경실련은 “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중 과다 부동산이나 과다 주식을 보유하고 있거나, 가상자산을 보유한 경우 스스로 처분함으로써 성실한 의정활동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며, “투기성이 없다고 한다면, 부동산 재산의 상속 증여 등 취득경위 및 소득원 등 재산형성과정 심사내역 및 주식 백지신탁 심사 내역을 공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고지거부제도 폐지 등 공직자 재산 투명성 강화와 국회의원 임대업 심사 및 주식 백지신탁 심사기준 강화 및 심사결과 공개, 가상자산 매각제도 도입 등 이해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도 앞장설 것”을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22nd National Assembly-elected person, Ahn Cheol-soo, ranked first in wealth with KRW 140.14 billion...Park Jeong ranked first in real estate.”

Average wealth per person is 3.3 billion won, 7.6 times the national average, and real estate is 1.89 billion people, 4.6 times... Conflicts of interest must be prevented.

 

On May 21,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analyzed and announced the wealth details of those elected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at the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auditorium and stated, "The average wealth of those elected to the 22nd National Assembly is 3.3 billion per person, 7.6 times the national average, and real estate is 1.89 billion people. “It is 4.6 times that of the 860 million people in securities, and 9.7 times that of the 860 million people,” he said. He urged, “Those who own excessive real estate, stocks, and virtual assets should prove to themselves that it is not speculation, and immediately dispose of assets with conflicts of interest.”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pointed out the problem that the process of property formation during the general election nomination process was not sufficiently verified and insisted that measures be taken to prevent suspicions of conflict of interest.

 

As a result of the survey, the average total wealth of those elected to the 22nd National Assembly was 3.33 billion won, and the average real estate wealth was 1.89 billion won. This is 7.6 times the average wealth of the general public and 4.6 times the national average real estate wealth. The average securities wealth of elected candidates is 860 million won, which is 9.7 times the national average. It shows that there is a large gap in the size of public officials' wealth compared to the general public.

 

The first place in wealth was Rep. Ahn Cheol-soo (People Power Party) with 140.14 billion won, and the first place in real estate was Rep. Park Jeong (Democratic Party of Korea) with 40.97 billion won. The first place in securities was Rep. Ahn Cheol-soo (People Power Party) with 133.2 billion won, and the first place in virtual assets was Rep. Kim Jun-hyuk (Democratic Party of Korea) with 114.21 million won.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said, "We are not simply questioning the amount or lack of assets, but are conducting asset analysis to strengthen accountability and transparency in the asset formation process and prevent potential conflicts of interest." “We additionally investigated stocks, virtual assets, etc.,” he said, revealing the purpose of the investigation.

 

First, 24 of the top 30 real estate agents were found to meet the criteria for owning excessive real estate (two or more houses, non-residential buildings, land, and farmland), and 19 out of 30 people are renting, and the total reported rental debt amount is 145.9. It was found to be worth billions of won. In the case of stocks, it was revealed that 97 out of 300 elected candidates hold stocks worth more than 30 million won, which are sold or held in blind trust under the stock blind trust system. In the case of virtual assets, 22 out of 300 people were found to own virtual assets.

 

Holders of excessive real estate, stocks, and virtual assets must prove to themselves that it is not speculation.

Assets with conflicts of interest must be disposed of immediately.

 

Accordingly,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said, "If any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members-elect own excessive real estate, excessive stocks, or virtual assets, they will demonstrate their will to faithfully carry out legislative activities by disposing of them on their own," and added, "If it is not speculative, real estate assets “We hope that the review details of the property formation process, such as the acquisition process and source of income, such as inheritance and gift, and the review details of the stock blind trust will be disclosed,” he said.

 

He then urged, “We should take the lead in improving the system to prevent conflicts of interest, such as strengthening the transparency of public officials’ assets, such as abolishing the notification refusal system, strengthening the screening standards for rental business and stock blind trusts by lawmakers, disclosing the results of the screening, and introducing a virtual asset sales system.”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Q.SUN 2024/05/23 [09:33] 수정 | 삭제
  • 안철수 의원이 평균값을 다 올려놨어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