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음성군, 품바축제 기간 음성박물관 홍보관 운영

김봉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6:46]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음성군(군수 조병옥)은 음성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군은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음성읍 설성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제25회 음성품바축제에서 음성박물관 건립 홍보를 위한 ‘미리 만나는 음성박물관’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군에서는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대규모 공동주택 조성, 다문화 인구 유입 등 음성의 특성과 문화 잠재력을 활용, 정체성을 확립해 차별화된 종합박물관 건립의 필요성이 군민들로부터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이에 축제 기간 건립관, 체험관, 참여관으로 구분해 ‘미리 만나는 음성박물관’을 운영한다.

 

건립관에서는 2019년부터 현재까지 박물관건립 추진 사항에 관해 설명을 들으며 박물관건립 의미와 필요성을 알 수 있다. 체험관은 전통 놀이(초대형 윷놀이 등), 탁본 체험, SNS 인증 등 방문객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기획했으며, 음성의 문화유산과 관련된 레터링 타투 스티커 체험을 할 수 있다.

 

그리고 참여관은 유물 기증에 대한 홍보와 유물 감정을 추진하며, 마지막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군민의 의견을 듣는 자리로 구성했다.

 

조병옥 군수는 “음성박물관 건립은 문체부 사전평가 통과와 각종 영향 평가추진 등 장기적이고, 음성군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지가 필요한 사업”이라며 “음성의 역사적인 사실 뿐만 아니라 그 안에 생활사, 교육과 체험, 전시 등 지역의 종합적인 것을 담아내며, 미래지향적인 복합문화공간이 되도록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군은 충청북도 내 학술연구 기관과의 업무 협약(24년 6월 예정), 음성박물관 건립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7월 5일 13:00, 음성문화예술회관 다목적실), 전문인력(학예연구사) 채용 등 사업추진 로드맵에 따라 음성박물관 건립을 꼼꼼하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umseong-gun, operates the Eumseong Museum promotional center during the Pumba Festival

-bongsu kim reporter

 

Eumseong-gun (Governor Cho Byeong-ok) is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the Eumseong Museum.

 

Accordingly, the county announced that it will operate a ‘Eumseong Museum in advance’ promotional center to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the Eumseong Museum at the 25th Eumseong Pumba Festival, which will be held for five days from the 22nd to the 26th in the Seolseong Park area of Eumseong-eup.

 

In the county, residents have continuously raised the need to build a differentiated comprehensive museum by utilizing the characteristics and cultural potential of the city, establishing its identity, such as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to Chungbuk Innovation City, creating large-scale apartments, and attracting a multicultural population.

 

Accordingly, during the festival period, the ‘Voice Museum in advance’ is divided into an establishment hall, an experience hall, and a participation hall.

 

At the construction hall, you can learn about the meaning and necessity of building a museum by listening to an explanation of the museum construction progress from 2019 to the present. The experience center has been designed with programs that visitors can enjoy, such as traditional games (such as giant yutnori), rubbing experience, and SNS authentication, and you can also experience lettering tattoo stickers related to Eumseong's cultural heritage.

 

The participating center promoted the donation of relics and appraised the relics, and finally, it consisted of a place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residents through a survey.

 

County Mayor Cho Byeong-ok said, “The construction of the Eumseong Museum is a long-term project that requires the active participation and support of Eumseong residents, including passing a preliminary evaluation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various impact assessments.” He added, “Not only the historical facts of Eumseong, but also life history, education, experiences, exhibitions, etc. “We will create a future-oriented complex cultural space that encompasses everything about the region,” he emphasized.

 

Meanwhile, the militar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an academic research institute in Chungcheongbuk-do (scheduled for June 24), held an academic conferenc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Eumseong Museum (July 5, 13:00, Eumseong Culture and Arts Center Multi-Purpose Room), and secured professional manpower (academic researcher). We plan to meticulously pursue the construction of the Voice Museum in accordance with the business roadmap, including recruitment.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