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친이재명계 김성환 의원 "국회의장 후보인 우원식에 투표했다" 첫 공개

대의정치가 흔들리고 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4:27]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제가 우원식 후보에게 투표한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제가 30년 전부터 지켜본 우 후보는 단 한 번도 개인의 이익을 위해 국민과 당의 이익을 훼손해본 적이 없었다"며 “당내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우원식 의원에게 투표했다고 밝혔다.

 

김성환 의원은 ”투표 당시 고민이 많았다. 제가 30년 전부터 지켜본 우원식 후보는 단 한 번도 개인의 이익을 위해 국민과 당의 이익을 훼손해 본 적이 없었다.“며, ”해외연수 때만 보이는 의장이 아니라, 개혁과 민생의 현장에서 함께하는 새로운 의장 될 것이라는 생각. 총선의 민심과 당심을 누구보다 잘 실천할 것이라는 믿음. 제가 고민 끝에 우원식 후보를 선택한 이유이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난 16일 우원식 후보가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하여 강성 지지층의 탈당과 정청래 수석 최고위원과 우원식 의장 당선자와의 반박과 재반박이 증폭되며 갈등이 심회되었다. 또한 강성 지지층에서 우원식 의원에게 투표한 자를 색출하자며 수박 운운하는 공격이 거세지는 가운데 자발적 투표자로 첫 번째 공개한 김성환 의원이기에 그 의미가 크다.  

 

더불어민주당엔 민주가 없다는 말이 회자되고 있다. 추미애 당선자도 우원식 의원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다. 왜 순혈주의에 빠지는가? 왜 친명과 비명으로 나누는가? 누가 수박이고 누가 수박이 아닌가? 그 기준은 무엇이고 그를 판단하는 자는 누구인가? 

 

김성환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다수 국민들은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선에 대해 민주당이 국회에서 결연히 싸워달라고 했다“며, ”국회의장 선거에서 당원들의 요구도 같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투표 당시 고민이 많았다. 제가 30년 전부터 지켜본 우원식 후보는 단 한 번도 개인의 이익을 위해 국민과 당의 이익을 훼손해 본 적이 없었다.“며, ”해외연수 때만 보이는 의장이 아니라, 개혁과 민생의 현장에서 함께하는 새로운 의장 될 것이라는 생각. 총선의 민심과 당심을 누구보다 잘 실천할 것이라는 믿음. 제가 고민 끝에 우원식 후보를 선택한 이유이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의 주인은 국민이고, 당의 주인은 당원이다. 저는 당원의 권리가 더 확대되어야 하는 취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번 국회의장 선거 과정에서의 선택도 다수 당원의 요구와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에서도 저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하겠다“고 피력했다. 

 

김진표 의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인사말에서 “지금은 정치인들이 당의 명령에 절대복종하지 않으면 큰 패륜아가 된 것처럼 (비난 받는다.) 소위 말하는 ‘수박’, ‘왕수박’, ‘중간수박’ 이런 식”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민주당 강성 지지층인 ‘개딸’을 저격한 것으로 읽혔다.

 

김 의장은 “보수와 진보의 대립 속에 진영정치와 팬덤정치가 생겼고, 이에 따라 나쁜 폐해도 생겨났다”며, “정치는 나를 뽑은 사람들만이 아니라 상대방을 뽑은 사람도 존중해야 한다. 적이 아닌 파트너로 상대방을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의정치가 흔들리고 있다. 

 

대의정치를 부정해선 안 된다. 강성 이미지만으로는 정권재창출은 어렵다. 수박으로 낙인찍은 과잉 애당심은 당을 분열시키고 이재명 대표에게도 도움이 안 된다. 

 

"우원식 뽑은 사람들 명단 공개하라. 언제든 이재명을 배신할 사람들", "당심 배반" 등의 강성 지지층의 목소리에 민주당이 흔들리는 것은 민주당의 미래가 없다. 정청래 의원 발언 또한 대의정치를 부정하는 것이다. 부정한 투표를 한것도 아닌 정당한 투표를 한 당선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묵살하는 것이기에 더욱 그렇다. 이와 같은 강성 지지층에 흔들리는 것은 오히려 검찰독재정권이라고 비판하는 국민의힘을 도와줄 뿐이다.  그런 측면에서 용기있는 김성환 의원의 양심고백은 건강한 민주당의 한 현상이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hwan's real name, "I voted for National Assembly Speaker candidate Woo Won-sik" revealed for the first time

Representative politics is shaking.

 

On the 22nd, Rep. Kim Seong-hw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osted on Facebook, “The reason I voted for Candidate Won-sik Woo,” and said, “Candidate Woo, whom I have watched for 30 years, has never once damaged the interests of the people and the party for personal gain.” He said, “I voted for Rep. Woo Won-sik in the party’s primary for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Regarding the election of candidate Woo Won-sik as the candidate for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first half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conflict arose as strong supporters withdrew from the party and rebuttals and re-refutations between senior member Chung Cheong-rae and Speaker-elect Woo Won-sik intensified. In addition, it is significant because it is Rep. Kim Seong-hwan who was the first to reveal himself as a voluntary voter amid growing attacks from hard-core supporters calling for hunting down those who voted for Rep. Woo Won-sik.

 

It is being said that there is no democracy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resident-elect Choo Mi-ae and Rep. Woo Won-sik are also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y fall into pure-bloodism? Why divide it into real names and non-families? Who is a watermelon and who is not a watermelon? What is the standard and who judges it?

 

Representative Kim Seong-hwan said,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the majority of the people asked the Democratic Party to resolutely fight in the National Assembly against the arrogance and self-righteousness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The demands of party members in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election were the same.”

 

Rep. Kim said, “I had a lot of concerns when voting. Candidate Woo Won-sik, whom I have watched for 30 years, has never once damaged the interests of the people and the party for his own personal gain,” he said. “He will not be a chairman only seen during overseas training, but will be a new chairman who will be present in the field of reform and people’s livelihood.” thought. We believe that he will carry out the public sentiment and party sentiment in the general election better than anyone else. “This is why I chose candidate Woo Won-sik after much consideration,” he said.

 

He said, “The owners of the country are the people, and the owners of the party are the party members. “I completely agree with the purpose that the rights of party members should be further expanded,” he said. “The choice made in this National Assembly Speaker election process is not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he demands of the majority of party members,” and “my choice was not wrong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I will work harder to prove it,” he said.

 

Chairman Kim Jin-pyo said in his greeting at the 22nd National Assembly First-Elected Members' Conferenc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1st, “Nowadays, if politicians do not absolutely obey the party's orders, they are criticized as if they have become great immoral people. They are called 'subak' and 'wangsubak'. , ‘Medium watermelon,’ something like that.” In fact, it was read as an attack on the ‘dog daughters’ who are the strong supporters of the Democratic Party.

 

Chairman Kim said, “During the conflict between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camp politics and fandom politics arose, and as a result, bad evils also arose,” and “Politics must respect not only the people who elected me, but also those who elected the other party. “We must look at the other person as a partner, not as an enemy,” he emphasized.

 

Representative politics is shaking.

 

Representative politics should not be denied. It is difficult to recreate a regime with a strong image alone. Excessive love for the party, branded as a watermelon, divides the party and is not helpful to Representative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 has no future if it is shaken by the voices of its hard-core supporters, such as “People who will betray Lee Jae-myung at any time” and “Betrayal of the party’s heart.” Rep. Chung Cheong-rae's remarks also deny representative politics. This is especially true because it ignores the votes of elected officials who voted legitimately. Being swayed by such a strong support base only helps the People Power Party, which criticizes it as a prosecutorial dictatorship.

In that respect, Rep. Kim Seong-hwan's courageous confession of conscience is a phenomenon of the healthy Democratic Part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