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은군, ‘24년 속리산축제 오는 24일 개막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1:40]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보은군은‘2024 속리산축제’를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속리산 잔디공원 및 법주사·오리숲 일원에서 개최한다.

 

속리산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구왕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속리산에서 쉼’이라는 주제로 속리산 잔디공원에서 세조길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에 치유와 힐링을 테마로 하는 축제를 운영할 예정으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마음의 안정을 줄 마가스님의 특별 강연을 비롯해 자연 속에서 숲속 음악회와 버스킹 무대로 음악을 통한 힐링을 선물한다.

 

특히, 관광객들에게 즐거움과 여유를 함께 제공하고 공연, 음악과 먹거리들로 관광객들의 오감을 만족시켜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자연의 품에 안겨 힐링하고 싶은 모든 분들에게 ‘2024 속리산축제’는 최고의 선택지가 될 것이다.

 

축제 행사장은 △주무대인 Feeling Zone △버스킹무대가 열리는 Busking Zone △요가와 명상의 Healing Zone △법주사 및 세조길 △푸드트럭존 △플리마켓존 △체험존 등으로 구성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축제 첫날인 24일 찬란했던 조선시대의 전통놀이를 현대에 되살린 ‘길놀이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11개 읍면 풍물단이 갈고닦은 실력을 선보이는‘민속예술경연대회’가 열리고 지역의 풍요와 번영을 기원하는‘천왕봉 산신제’와 산신을 맞이하는‘영신행차’행사 등이 열려 사라져가는 전통문화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둘째날 25일에는 ‘속리산산신제’와 ‘송이놀이’를 비롯해 눈과 혀를 사로잡는‘산채비빔밥 퍼포먼스’ 및 이태리 파브리와 함께하는 ‘속리산 산채요리쿠킹쇼’가 열리고 오후 3시 30분부터 보은군립합창단, 가수 박경하, 징검다리의 식전 공연과 개막식 그리고 박서진, 나상도 등 최정상급 가수들의 축하공연으로 축제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연계행사로 보은군 체육회가 주관하는‘레이크 사랑 걷기대회’가 개최돼 속리산 세조길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만끽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마가스님 특별강연‘그래도 괜찮아’가 법주사에서 열려 마음 치유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폐막공연인 힐링콘서트에는 예빛, 우디 등 감성 가수와 히든싱어에 나와 큰 인기를 끌었던 가수 조현민, 박민규의 공연이 펼쳐져 축제의 아쉬움을 달래 줄 예정이다.

 

24일과 25일에는 오리숲속 힐링존에서 명상과 요가를 체험하며 심신을 치유하는 시간을 가지고, 체험 부스에서는 아로마테라피 체험까지 모든 오감을 통한 힐링의 시간을 선물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축제 기간 △MBTI 찾아보기 △모루 인형 만들기 △유튜브 영상 편지 △나의 퍼스널컬러 찾기 △속리산 인생네컷 등 체험 부스와 독특하고 재미있는 상품들을 만나보고 쇼핑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플리마켓존과 푸드트럭존이 함께 운영돼 가족, 연인 모두에게 다양한 즐길거리, 먹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재형 보은군수는“이번 축제를 통해 관광객분들의 마음속에 아름다운 속리산의 풍경이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며 “찾아오시는 모든 분들께서 현실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온전히 힐링하는 시간을 보내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eun-gun, ‘24 Songnisan Festival opens on the 24th

-im changyong reporter

 

 

Boeun-gun will hold the ‘2024 Songnisan Festival’ for three days from the 24th to the 26th at Songnisan Lawn Park, Beopjusa Temple, and Duck Forest.

 

This festival, which is hosted by the Songnisan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Gu Wanghoe), is scheduled to run a festival with the theme of healing and relaxation in the beautiful natural scenery leading from Songnisan Grass Park to Sejo-gil under the theme of 'Rest at Songnisan Mountain', providing a variety of experiences. We present healing through music through programs and a special lecture by Mr. Magas, who will give you peace of mind, as well as a forest concert and busking stage in nature.

 

In particular, the '2024 Songnisan Festival' is the best option for everyone who wants to escape from their busy daily lives and heal in the arms of nature by providing both enjoyment and leisure to tourists and satisfying their five senses with performances, music, and food. It will be.

 

The festival venue consists of △Feeling Zone, which is the main stage, △Busking Zone where the busking stage is held, △Healing Zone for yoga and meditation, △Beopjusa Temple and Sejo-gil, △Food Truck Zone, △Flea Market Zone, and △Experience Zone, providing various enjoyment to visitors. do.

 

On the 24th, the first day of the festival, starting with the 'Gilnori Parade', which revives the brilliant traditional games of the Joseon Dynasty in modern times, the 'Folk Art Contest' will be held to showcase the skills honed by pungmul groups from 11 towns and villages, and a 'folk art contest' will be held to pray for the abundance and prosperity of the region. The 'Cheonwangbong Mountain God Festival' and the 'Youngshin Procession' event to welcome the mountain spirit will be held to provide time to reflect on the disappearing traditional culture.

 

On the second day, the 25th, the 'Songnisan Mountain God Festival' and 'Songi Play', as well as the 'Wild Vegetable Bibimbap Performance' that captivates the eyes and tongue, and the 'Songnisan Mountain Vegetable Cooking Show' with Italian Fabbri will be held, and the Boeun County Choir will be performing from 3:30 PM. , singer Park Kyung-ha and Stepping Stone's pre-ceremony performance and opening ceremony, as well as congratulatory performances by top singers such as Park Seo-jin and Na Sang-do, will provide the joy of the festival.

 

On the 26th, the last day, as a related event, the 'Lake Love Walking Competition' hosted by the Boeun-gun Sports Association was held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enjoy the beautiful natural scenery of Songnisan Sejo-gil, and a special lecture by Magas, 'It's Okay to Be Still' was held at Beopjusa Temple to heal the mind. We plan to have some time.

 

The closing performance, the Healing Concert, will feature performances by emotional singers such as Yevit and Woody, as well as singers Cho Hyun-min and Park Min-gyu, who gained great popularity through Hidden Singer, to ease the disappointment of the festival.

 

On the 24th and 25th, we plan to have time to heal the mind and body by experiencing meditation and yoga at the healing zone in the duck forest, and at the experience booth, we plan to present a time of healing through all five senses, including an aromatherapy experience.

 

In addition, during the festival period, there are experiential booths such as △Finding MBTI △Making an Anvil Doll △YouTube Video Letter △Finding My Personal Color △Songnisan Life Four Cuts, and a flea market zone and food truck zone where you can meet unique and fun products and enjoy the pleasure of shopping. They will be operated together to provide a variety of entertainment and food for both families and couples.

 

Boeun County Governor Choi Jae-hyung said, “I hope that the beautiful scenery of Songnisan Mountain will take root in the hearts of tourists through this festival.” He added, “I hope that everyone who visits will soothe their tired bodies and minds from reality and have a time of complete healing.”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