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레전드 선수들 "김연경은 300년에 나올 만한 고트".. 9일 서울서 '세계 올스타전'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 출전 레전드 선수들이 생각하는 '김연경이란'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4/06/08 [12:28]

▲ 나가오카 미유(왼쪽)-루소 선수  © 박진철 기자

 

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에 출전하는 세계적 레전드 선수들이 '배구 황제' 김연경(36·192cm)에 대해 찬사를 쏟아냈다.

 

이들은 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미디어데이에서 '내가 생각하는 김연경은 어떤 선수였나를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을 받고, 각자의 생각을 말했다.

 

일본 대표팀 주 공격수 출신의 나가오카 미유(33·179cm)는 "김연경은 300년에 한 번 나올 만한 선수다. 100년은 조금 짧은 것 같다"고 말했다.

 

벨기에 대표팀 출신인 루소(33·188cm)는 "김연경은 고트(GOAT)다"라고 한 마디로 규정했다.

 

선수들의 이 같은 찬사는 김연경 초청 행사니까 건네는 덕담이 아니다. 이미 오래 전부터 구이데티 튀르키예 리그 바크프방크 감독 등 세계적인 명장, 여러 해외 언론 등이 "김연경은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선수"라고 평가를 내린 바 있다.

 

여자배구에서 190cm가 넘는 초장신 선수가 김연경만큼 공격과 수비 모두 세계 최고의 기량을 갖춘 '세계 최고 완성형 공격수'는 역사적으로도 전무후무하고, 그야말로 만화·영화에서나 가능한 독보적 선수이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에 나가오카 선수가 100년으로는 부족하다며 200년을 더해 새롭게 '300년 설'를 주장한 것이 눈길을 끈다.

 

한편, 브라질 여자배구 역사상 최고 레전드 선수인 셰일라(41·185cm)는 "김연경은 상대하기 가장 어려운 선수 중의 하나다"고 밝혔다.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 공격수이자 현역 최고 스타인 곤차로바(35·194cm)는 "저희 선수들에게 영감을 주는 선수"라고 답변했다.

 

선수들 "김연경은 레전드·전사".. 감독들 "모두를 빛나게 하는 선수"

 

▲ 셰일라(왼쪽)-곤차로바 선수  © 박진철 기자

 

 

네덜란드 대표팀 주장 출신인 마렛(36·180cm)은 "레전드이고 코트 위에서 모든 걸 할 수 있는 선수", 아르헨티나 여자배구 최고 스타인 니세티(35·182cm)는 "전사이고 항상 우리 팀에 있었으면 하는 선수"라고 밝혔다.

 

이번 세계 올스타전 감독으로 나서는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은 "앞에서 모든 선수들이 사용할 수 있는 모든 단어를 다 쓴 것 같다"며 "일단 배구적인 면에서는 정말 톱 플레이어이긴 하지만, 그 외적인 부분에서도 태도나 팀 메이트와 함께 할 때 그런 부분에서 정말 훌륭한 선수"라고 설명했다.

 

세자르 감독은 "감독의 입장에서 얘기하자면 주장이면 제일 좋은 선수다. 왜냐하면 김연경 선수는 모두를 빛나게 해줄 수 있는 선수이고, 각 선수의 장점을 극대화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들은 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에서 김연경을 비롯 김수지, 김희진, 배유나, 염혜선, 임명옥 등 V리그 스타들과 함께 두 팀으로 나눠 멋진 경기를 선사한다.

 

이 경기는 ㈜라이언앳과 ㈜넥스트크리에이티브가 주최하고, 걸그룹 엔믹스(NMIXX)가 축하 공연을 펼친다. 또한 지상파인 KBS 2TV가 생중계한다.

 

이 경기(KYK INVITATIONAL 2024)의 티켓은 현재 티켓링크에서 판매 중이다. 티켓링크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 김연경 선수...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 미디어데이 (2024.6.7)   © 박진철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orld legend players: “Kim Yeon-kyung is a goth who will appear in 300 years”… ‘World All-Star Game’ held in Seoul on the 9th

 

-Reporter Kim Young-guk

 

World-class legend players participating in the 'Kim Yeon-kyung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held at Jamsil Indoor Gymnasium in Seoul on the 9th poured praise on 'volleyball emperor' Kim Yeon-kyung (36·192cm).

 

At the media day held at Jamsil Indoor Gymnasium on the 7th, they were asked, 'Please describe in one word what kind of player you think Kim Yeon-kyung was,' and expressed their thoughts.

 

Nagaoka Miyu (33·179cm), former main striker for the Japanese national team, said, “Kim Yeon-kyung is a player who only appears once in 300 years. 100 years seems a little short.”

 

Rousseau (33·188cm), a member of the Belgian national team, defined it in one word: “Kim Yeon-kyung is a GOAT.”

 

This kind of praise from the players is not a compliment given because it is an event where Kim Yeon-kyung is invited. For a long time, world-famous players such as Guideti Turkiye, coach of Liga Barkfbank, and several foreign media outlets have evaluated Kim Yeon-kyung as a player who may or may not appear once in 100 years.

 

In women's volleyball, the tallest player over 190cm, the 'world's best complete striker' with the world's best skills in both attack and defense, as Kim Yeon-kyung, is unprecedented in history, and is truly an unrivaled player that can only be seen in cartoons and movies.

 

However, it is noteworthy that Nagaoka this time claimed that 100 years was not enough and added 200 years to create a new '300-year theory'.

 

Meanwhile, Shayla (41·185cm), the most legendary player in Brazilian women's volleyball history, said, "Kim Yeon-kyung is one of the most difficult players to play against."

 

Goncharova (35·194cm), the main striker of the Russian women's volleyball team and the current top star, responded, "She is an inspiration to our players."

 

Players: “Kim Yeon-kyung is a legend and warrior”… Coaches: “A player who makes everyone shine”

 

▲ Sheila (left) - Goncharova © Reporter Park Jin-cheol

 

Maret (36·180cm), former captain of the Netherlands national team, is “a legend and a player who can do everything on the court,” while Nisetti (35·182cm), the best star in women’s volleyball in Argentina, is “a warrior and a player I always want to be on our team.” He said.

 

Heungkuk Life Insurance coach Abondanza, who will be the coach of this World All-Star Game, said, "I think I've used all the words that all the players can use in front of me." He added, "First of all, in terms of volleyball, he's really a top player, but in other aspects, he's different from his attitude and his teammates. “He’s a really great player in that regard when we’re together,” he explained.

 

Coach Cesar did not hold back in his praise, saying, "From a coach's perspective, the captain is the best player. Because Kim Yeon-kyung is a player who can make everyone shine and has the ability to maximize each player's strengths."

 

They will be divided into two teams with V-League stars such as Kim Yeon-kyung, Kim Su-ji, Kim Hee-jin, Bae Yu-na, Yeom Hye-sun, and Myeong-ok Lim at the 'Kim Yeon-kyung Invitational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held at Jamsil Indoor Gymnasium in Seoul on the 9th and present a great game.

 

This match is hosted by Ryan At Co., Ltd. and Next Creative Co., Ltd., and girl group NMIXX will perform a congratulatory performance. Additionally, KBS 2TV, a terrestrial broadcaster, will broadcast it live.

 

Tickets for this game (KYK INVITATIONAL 2024) are currently on sale at TicketLink. Tickets can be purchased through the Ticket Link website and app.

 

▲ Kim Yeon-kyung... ‘Kim Yeon-kyung Invited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Media Day (June 7, 2024) © Reporter Park Jin-cheo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ㅇㅇ 2024/06/08 [16:49] 수정 | 삭제
  • 역대급인건 맞는데 고트는 당연히 오바고, 고트는 누가봐도 레글라 토레스고, 김연경은 역대로 따지면 TOP 6~7정도는 할듯.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