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접경지역 국회의원들 “남북 적대행위 즉각 중단하고 대화 나서야”

대남 오물풍선 살포, 대북 확성기 방송, 대북 전단 살포 중지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20:59]

더불어민주당 접경지역 국회의원 정성호 , 윤후덕 , 박정 , 김주영 , 박상혁 , 한준호 , 허영 , 김성회 , 김영환 , 이기헌 일동은 6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북은 접경지역에서 벌어지는 적대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 이들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헤치는 어떠한 도발 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은 대남 오물풍선 살포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 뉴시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날 접경지역 국회의원들은 “최근 접경지역에 마치 폭풍전야를 방불케 할 정도의 긴장감이 맴돌고 있다. 하나의 유령, 기억하기도 싫은 전쟁의 유령이, 한반도에 떠돌고 있다.”며, “이에 우리는 남북 당국이 일련의 적대행위를 멈추고,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다. 

 

지난 5 월 28 일 , 북한은 1,610 여 개 이상의 풍선을 통해 오물을 무단 살포했고 , 서해 지역에서는 북한의 GPS 전파 교란 공격이 자행되었다 . 6 월 1 일에는 북한의 2 차 대남 오물풍선 살포가 이어졌다.

 

이에 6월 6일, 국내 탈북민 단체는 대응 성격의 대북 전단을 살포했고, 중단한다던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는 8일 또다시 이어졌다. 6월 10일 현재까지 총 4 차례의 대남 오물풍선 살포가 이어졌고, 이는 앞으로 얼마나 계속될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들은 “이에 우리 정부는 북한의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며 6월 5일, 9·19 군사합의의 전체 효력을 정지했고,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결정해 6월 9일 첫 방송을 송출했다. 2018년 이후 약 6년여 만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련의 사태에 접경지역 주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은 고조되는 긴장감에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멍하니 하늘만 바라보고 있다.”며, “최근 급격히 고조된 긴장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헤치는 어떠한 도발 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은 대남 오물풍선 살포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접경지역 국회의원들은 “북한의 이같은 도발에 대해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으로 맞서는 방식이 옳은가에 대해서 정부는 심도 있게 고민해야 한다.”며,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가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멈추게 할 수 있는가?

이 방식은 우발적 군사 충돌로 이어지게 만드는 악수(惡手)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고 비판했다. 

 

접경지역 국회의원들은  “남북은 상호 국민의 안전을 위해 백해무익한 도발 행위를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 북한은 오물풍선 살포를 멈추고, 우리 정부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고, 국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시켜야 한다.  그것이 대화의 시작이다.”고 밝혔다.  (사진, 뉴시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들은 “대북 확성기 재개 카드는 매우 1 차원적인 사고방식이다. 남북관계의 고차 방정식을 1차 방정식으로 푼다면, 결론은 군사적 긴장감 고조, 더 나아가 군사적 충돌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이어 “역사적으로 대북 확성기에 대응한 북한의 우발적 군사적 행동이 실제 있었고, 특히 2015 년에는 남북이 상호 무력행동에 나서 충돌 직전에 이르는 상황도 발생 했다. 즉, 모든 피해는 서로에게 돌아왔고, ‘코리아 리스크’ 가 커지는 악순환이 되었다.”고 회고했다, 

 

아울러 “지금과 같은 남북의 대응으로 물리적 충돌이 또다시 벌어진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된다.”며, “국가는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제 1의 임무이다. 따라서 국민을 위험에 노출 시키는 것은 직무유기다. 그것은 북한도 마찬가지다.”고 직격 비판했다. 

 

접경지역 국회의원들은 “强으로 强을 다스릴 수 없다. 强과 强이 만나면 불꽃이 튈뿐이다. 그러기에 남북 양국이 현명한 전략적 선택을 해야 한다.”며, “접경지역에서 벌어지는 적대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남북 당국에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남북은 상호 국민의 안전을 위해 백해무익한 도발 행위를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 북한은 오물풍선 살포를 멈추고, 우리 정부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고, 국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시켜야 한다. 그것이 대화의 시작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특히 윤석열 정부는 대북 확성기 방송이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괴로운 일이라는 점도 잊어서는 안 된다. 분단 이후 약 70여 년간 이어진 대북, 대남 확성기 방송 때문에 접경지역 주민들은 밤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 이러한 고통의 시간을 다시 감내하라고 국가가 요구해서는 안된다. 국가 안보를 이유로 끝없는 희생은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the border area: “South and North Korea must immediately stop hostile acts taking place in the border area and engage in dialogue.”

The distribution of waste balloons against South Korea,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and distribution of leaflets against North Korea must be stoppe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border area lawmakers Jeong Seong-ho, Yoon Hu-deok, Park Jeong, Kim Joo-young, Park Sang-hyuk, Han Jun-ho, Heo Young, Kim Seong-hoe, Kim Young-hwan, and Ki-heon Lee issued a press release on June 10, saying, "South and North Korea must immediately stop hostile acts taking place in the border area and engage in immediate dialogue." “Go ahead,” he urged.

 

On this day, lawmakers from the border area said, “Recently, there has been tension in the border area that is reminiscent of the calm before the storm. “A ghost, a ghost of a war that we do not even want to remember, is haunting the Korean Peninsula,” he said, adding, “Therefore, we repeatedly urged the authorities of South and North Korea to stop a series of hostile acts and engage in dialogue.”

 

On May 28, North Korea spread sewage without permission through more than 1,610 balloons, and a GPS wave jamming attack was carried out in the West Sea area. On June 1, North Korea's second spraying of waste balloons into South Korea followed.

 

Accordingly, on June 6, domestic North Korean defector groups distributed anti-North Korea leaflets in response, and North Korea's distribution of waste balloons, which it had said would stop, continued again on the 8th. As of June 10, there have been a total of four spraying of waste balloons in South Korea, and it is unclear how long this will continue.

 

They said, “Accordingly, our government suspended the entire effect of the September 19 Military Agreement on June 5, saying that North Korea’s actions cannot be tolerated, and decided to resume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transmitting the first broadcast on June 9. “We resumed loudspeaker broadcasts to North Korea for the first time in about six years since 2018,” he explained.

 

He continued, “Due to a series of incidents, our citizens, including those living in the border area, cannot sleep at night due to the rising tension, and are staring blankly at the sky.” He added, “It is a clear fact that North Korea is responsible for the recent sharp increase in tension.” He said.

 

In addition, he said, “We cannot tolerate any provocative actions that compromise the safety of our people,” and urged, “North Korea must immediately stop distributing waste balloons to South Korea.”

 

Lawmakers in the border area said, “The government must think deeply about whether it is the right way to respond to such provocations by North Korea, such as by resuming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and “Can resuming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stop North Korea’s military provocations?

 

“There is a prevailing view that this method will be a handshake that leads to an accidental military conflict,” he criticized.

 

They said, “The card to resume loudspeakers against North Korea is a very one-dimensional way of thinking. “If we solve the high-order equations of inter-Korean relations into first-order equations, the only conclusion is increased military tension and further military conflict,” he asserted.

 

He continued, “Historically, there have been accidental military actions by North Korea in response to loudspeakers, and in particular, in 2015, there was a situation where North and South Korea engaged in armed action against each other, leading to a situation on the verge of conflict. In other words, all the damage was returned to each other, and it became a vicious cycle in which the ‘Korea Risk’ grew,” he recalled.

 

In addition, “If physical conflict breaks out again due to the current respons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the damage will fall entirely on the people,” he said. “The state’s first duty is to keep its people safe.” Therefore, exposing citizens to danger is dereliction of duty. “It’s the same in North Korea,” he criticized directly.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the border area said, “You cannot rule with force. When strength meets strength, sparks only fly. Therefore, both South and North Korea must make wise strategic choices,” he said, and strongly urged the authorities of South and North Korea to “immediately stop hostile acts taking place in the border area and engage in dialogue.”

 

They said, “South and North Korea must stop their useless provocations and engage in dialogue for the safety of each other’s people. North Korea must stop distributing waste balloons, our government must stop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and domestic North Korean defector groups must refrain from distributing anti-North Korea leaflets. “That is the beginning of a conversation.”

 

Lastly, “In particular,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should not forget that loudspeaker broadcasts to North Korea are a painful thing for residents in the border area. Residents in the border area could not sleep well at night due to loudspeaker broadcasts from North Korea and South Korea that continued for about 70 years after division. The country should not demand that we endure this time of pain again. “Endless sacrifices for national security must now stop,” he strongly urg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