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파트 값 불안” 잠실·삼성·대치·청담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3:44]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서울시가 ‘국제교류복합지구’ 인근 4개동(송파구 잠실동, 강남구 삼성·청담·대치동) 총 14.4㎢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제8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보류결정 된 바 있는 상정안을 13일 도시계획위원회에 재상정, 국제교류복합지구 및 인근지역의 토지거래허가구역을 논의 끝에 재지정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재지정 배경으로 “최근 서울시는 아파트 위주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며 특히 강남3구의 회복률이 높은 수준”이라며 “6월 들어 서울 전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으로 전환한 만큼 규제를 풀면 아파트 가격이 더욱 불안해질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가결로 이 지역의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오는 23일부터 내년 6월 22일까지 1년간 연장된다.

 

서울시는 도심지 내 허가구역 지정의 효용성을 고려해 허가를 받아야 하는 토지면적을 작년과 같이 법령상 기준면적의 10% 수준으로(주거지역 6㎡, 상업지역 15㎡ 초과)유지하기로 했다.

 

단, 위원회에서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의 지정 전·후의 지가안정 효과 등 전문가의 면밀한 분석을 통한 제도의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단 의견이 모아졌다.

 

이에 서울시는 허가구역 지정에 대한 논점을 다시 살펴보고 정책방향 설정을 위해 연내 도시계획위원회에 안건을 상정, 재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최근 매매와 전·월세시장 모두 상승전환에 따라 입지가 좋은 지역에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이는 주변 지역까지 부동산 과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은 부동산 시장과열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다”고 말했다. 

 

한편, 토지거래허가구역은 기준 이상의 주택·상가·토지 등을 거래할 때 시·군·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 없이 계약을 체결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토지가격의 30% 상당 금액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특히, 주거용 토지의 경우 2년 간 실거주용으로만 이용해야 하며, 2년간 매매·임대도 금지된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partment price anxiety” Jamsil, Samsung, Daechi, Cheongdam land transaction permit zones re-designated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re-designated a total of 14.4㎢ of 4 districts (Jamsil-dong, Songpa-gu, Samsung, Cheongdam, and Daechi-dong, Gangnam-gu) near the ‘International Exchange Complex’ as a land transaction permit zone.

 

The city of Seoul announced that it re-submitted the proposal, which had been shelved at the 8th City Planning Committee on the 5th, to the City Planning Committee on the 13th, and deliberated and decided on the re-designation after discussion of the land transaction permit zone in the international exchange complex and nearby areas. .

 

As a background to the re-designation,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Recently, Seoul City appears to be showing signs of recovery, mainly for apartments, and the recovery rate is particularly high in Gangnam’s 3 districts.” He added, “As apartment sales prices across Seoul turned upward in June, if regulations are lifted, apartment prices will rise.” “There is a risk of becoming more anxious,” he explained.

 

With this approval, the land transaction permit zone in this area will be extended for one year from the 23rd to June 22nd of next year.

 

Considering the effectiveness of designating permit zones within the city center, the city of Seoul decided to maintain the land area requiring permits at 10% of the standard legal area as last year (exceeding 6㎡ in residential areas and 15㎡ in commercial areas).

 

However, the committee agreed that a comprehensive review of the system was necessary through careful analysis by experts, including the effect of stabilizing land prices before and after designation of land transaction permit zones.

 

Accordingl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plans to reexamine the issues surrounding the designation of permitted areas and submit and reexamine the agenda to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within the year to set policy direction.

 

Cho Nam-joon, head of the Urban Space Divi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Investors’ interest is focused on areas with good locations due to the recent upward trend in both the sales and lease and monthly rental markets, and this is likely to lead to real estate overheating in surrounding areas.” He added, “This land transaction permit is “Rezoning is an inevitable measure to prevent the real estate market from overheating,” he said.

 

Meanwhile, in the land transaction permit zone, permission from the city/county/district head must be obtained when trading houses, commercial buildings, land, etc. that exceed the standard. If you enter into a contract without permission, you will be subject to imprisonment of up to 2 years or a fine of up to 30% of the land price. In particular, residential land must be used only for actual residence for two years, and sale and rental are prohibited for two yea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