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철수, 이재명에 "정계 은퇴해야 되는 때..푸틴과 같은 짓 해"

'쌍방울 불법 대북 송금' 의혹 관련 "정치적 책임지고 정계 은퇴하는 게 정상 정치인의 도리"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4:55]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민·환자들이 원하는 개선된 우리나라 의료시스템 공청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5.1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정계 은퇴해야 되는 때"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전격시사'에 출연해, 이 대표가 '쌍방울 불법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해 제3자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최근 기소된 일을 두고 "일반 국민처럼 어떤 특권도 없는 위치에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쌍방울 불법 대북 송금 의혹 재판에서) 9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가 이 대표 측근 아니겠나"라며 "어떻게 부지사가 도지사(이 대표) 모르게 어마어마한 돈을 그렇게 북한에게 넘기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본인 방북을 위해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이런 일을 자기가 알든 몰랐든 정치적 책임을 지고 정계 은퇴하는 게 정상적인 정치인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 대표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푸틴이 지금 3선 됐지 않나. 사실 그렇게 되지 말았어야 되는데 자기 마음대로 헌법 고치고 그랬다"라며 "그것과 마찬가지로 최근에 이 대표가 당헌·당규도 자기가 (다음 대선) 나올 수 있도록 마음대로 또 바꿨지 않나? 모든 것들을 자기 편의에 의해 그렇게 바꾸는 푸틴과 같은 짓을 한다 그런 얘기"라고 설명했다.

 

또 "민주주의는 다수결 주의가 아니다. 아무리 소수 당의 의견이라도 그들과 대화하고 서로 설득하고 타협하고 합의해서 그분들의 의견들을 최대한 반영하면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결정을 하는 것이 그게 민주주의"라며 "그런데 그게 아니라 무조건 다수 당의 의견을 그냥 밀어붙이고, 소수 의견을 완전히 무시하고 말살하는 거 이것은 민주주의가 아니고 전체주의다. 전체주의 국회로 지금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쌍방울불법대북송금의혹 #푸틴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hn Cheol-soo, Lee Jae-myung, "It's time to retire from politics... Do the same thing as Putin."

Regarding the suspicion of 'Ssangbangwool's illegal remittance to North Korea', "It is the duty of a normal politician to take political responsibility and retire from politics."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On the 13th, People Power Party lawmaker Ahn Cheol-soo said to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eong, "It is time to retire from politics."

 

Rep. Ahn appeared on KBS radio's 'Blitzkrieg Current Affairs' this morning, and said about Representative Lee's recent indictment on charges of third-party bribery in relation to the suspicion of 'Ssangbangwool's illegal remittance to North Korea', saying, "He does not have any privileges like an ordinary citizen." He said, “He must be tried on location.”

 

He said, “Isn’t former Gyeonggi Vice Governor Lee Hwa-young, who was sentenced to 9 years and 6 months (in prison) (in a recent trial on Ssangbangwool’s illegal remittance to North Korea), a close associate of Representative Lee?” and “How could the Deputy Governor give such a huge amount of money to North Korea without the Governor (Representative Lee)’s knowledge?” “I will hand it over to you,” he pointed out. At the same time, he argued, “If something like this happened for Representative Lee to visit North Korea, it is the normal duty of a politician to take political responsibility and retire from politics, whether he knew about this or not.”

 

Representative Ahn also compared Representative Lee to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He said, “Isn’t Putin now in his third term? In fact, it shouldn’t have happened that way, but he changed the constitution at his own will,” and added, “Like that, didn’t Representative Lee recently change the party constitution and rules again at will so that he can run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He explained, “He’s doing the same thing as Putin, changing everything for his own convenience.”

 

He also said, "Democracy is not majoritarianism. No matter how many minority parties have opinions, talking with them, persuading each other, compromising, reaching an agreement, reflecting their opinions as much as possible, reaching an agreement, and making decisions is democracy." But that's not it. “Pushing forward the opinions of the majority party and completely ignoring and eradicating minority opinions is not democracy, it is creating a totalitarian National Assembly,” he criticized.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