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M, 첸백시 상대 계약 이행 소송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공식]

SM VS 첸백시 갈등 재점화, 전면전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6:00]

▲ SM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엑소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측을 상대로 계약 이행 청구 소송을 냈다. 

 

13일 가요계에 따르면, SM은 지난 12일 서울동부지법에 첸백시를 상대로 계약 이행 청구의 소를 냈다.

 

이에 대해 SM 측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에 “(법원에 첸백시를 상대로) 소장을 제출한 것이 맞다.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첸백시는 SM을 상대로 정산금, 장기계약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갈등을 빚었으나 지난해 6월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후 첸백시는 엑소 활동은 SM에서, 개인 활동은 백현이 설립한 INB100에서 새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첸백시 소속사 INB100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SM이 개인 활동 매출 10%를 부당하게 요구하고 있고, 합의된 카카오 음원·음반 유통 수수료 5.5%를 불이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SM은 곧장 공식입장을 내고 첸백시 측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한 첸백시 측의 부당한 유인(템퍼링)을 지적했다. 이에 INB100은 “SM은 템퍼링의 기준 및 근거를 명확히 밝혀라”며 다시금 전면전을 벌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M, CBX's contract enforcement lawsuit: “We respond in accordance with law and principles” [Official]

 

SM VS Chenbaeksi conflict reignites, all-out war predicte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M Entertainme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SM) filed a lawsuit against EXO's Chen Baeksi (Chen, Baekhyun, Xiumin) demanding performance of contract.

 

According to the music industry on the 13th, SM filed a lawsuit against CBX at the Seoul Eastern District Court on the 12th, requesting performance of the contract.

 

Regarding this, an SM representative told Break News, “It is true that we submitted a complaint (against Chen Baeksi to the court). “We will respond in accordance with law and principles,” he said.

 

Previously, CBX had a conflict with SM by raising issues such as settlement amount and long-term contract, but reached a dramatic agreement in June last year. Afterwards, Chen Baeksi started anew with EXO activities at SM and individual activities with INB100, which was founded by Baekhyun.

 

However, INB100, Chenbaekshi's agency,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on the 10th and claimed that SM was unfairly demanding 10% of sales from personal activities and had failed to pay the agreed 5.5% Kakao music and album distribution fee.

 

In relation to this, SM immediately issued an official statement and completely refuted CBX's claims. He also pointed out unfair inducement (tempering) on ​​the part of Chenbaeksi. Accordingly, INB100 is waging an all-out war again, saying, “SM must clearly reveal the standards and basis for tamper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