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원식 국회의장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대화가 유일한 돌파구…대화 배척해선 안 돼"

대화 선택한 김대중 대통령 결단이 평화와 번영 첫걸음 만들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6:39]

우원식 국회의장은 13일 오후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했다. 우 의장은 "김대중 탄생 100주년을 맞은 올해,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가 그 어느 때보다도 불안정한 상황에서 6·15 남북정상회담은 대화만이 남북 관계 진전의 해법이자 우리 국민에게 꿈을 품게 해주었다"며 그 의의를 되새겼다.

 

우원식 의장은 "전쟁이 아니라 대화를 선택한 김대중 대통령의 결단이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첫걸음을 떼게 했다"며,  “대화는 용기이고 결단이며 행동”이라고 역설했다. (사진, 국회의장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대화 선택한 김대중 대통령 결단이 평화와 번영 첫걸음 만들어

 

우원식 의장은 먼저 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가 크게 달라졌다며 이러한 진전을 만든 것은 대화라고 강조했다. 우 의장은 "전쟁이 아니라 대화를 선택한 김대중 대통령의 결단이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첫걸음을 떼게 했다"며, “대화는 용기이고 결단이며 행동”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전쟁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대화가 유일한 돌파구"라면서 "대화의 기회가 왔을 때 대화하기 위해서도 대화를 배척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대북 전단과 오물 풍선, 대북확성기 방송 모두 대화를 배척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우리에게 평화는 선택이 아니라 생존

 

아울러 "평화를 향한 대화는 진보·보수 정부의 문제가 아니며, 우리에게 평화는 선택이 아니라 생존이다“며, ”햇볕정책과 6·15 남북정상회담이 우리 국민에게 꿈을 품을 수 있게 했다. 오늘보다 내일이 나을 것이라는 희망이 쪼그라들고 있는 이 때, 평화가 우리 경제와 국민의 삶에 새로운 활력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피력했다.

 

우 의장은 마지막으로 "대결에서 대화로 흐름을 바꾸고 다시 평화가 구체적이고 눈에 보이는 깃발이 되도록 국회의 역할에 대해 연구하고 지혜를 모으겠다"고 축사를 마쳤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irman Woo Won-sik, “At the 24th anniversary of the June 15 inter-Korean summit, dialogue is the only breakthrough... “Conversation should not be excluded.”

President Kim Dae-jung's decision to select dialogue creates the first step toward peace and prosperity.

 

Chairman Woo Won-sik attended the ceremony commemorating the 24th anniversary of the June 15 Inter-Korean Summit held at the Convention Hall of Yonsei University's Kim Dae-jung Library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and delivered a congratulatory speech. Chairman Woo said, "This year marks the 100th anniversary of Kim Dae-jung's birth, and in a situation where inter-Korean relations and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re more unstable than ever, the June 15 inter-Korean summit showed that dialogue is the only solution to progress in inter-Korean relations and gave our people a dream." He reflected on its significance.

 

Chairman Woo Won-sik first emphasized that inter-Korean relations have changed significantly since the June 15 inter-Korean summit and that it was dialogue that made this progress. Chairman Woo said, “President Kim Dae-jung’s decision to choose dialogue rather than war allowed us to take the first step toward peace and prosperity,” and emphasized, “Dialogue is courage, determination, and action.”

 

He then emphasized, “Unless we are going to go to war, dialogue is the only breakthrough,” adding, “When an opportunity for dialogue arises, we must not reject dialogue for the sake of dialogue,” and pointed out that “North Korea leaflets, waste balloons, and loudspeaker broadcasts against North Korea are all actions that reject dialogue.” did.

 

For us, peace is not a choice, but survival

 

In addition, he said, “Dialogue for peace is not a matter of progressive or conservative governments. For us, peace is not a choice but survival,” and “The Sunshine Policy and the June 15 Inter-Korean Summit allowed our people to have dreams.” “At a time when hope that tomorrow will be better than today is fading, I sincerely hope that peace will provide new vitality to our economy and the lives of our people,” he expressed.

 

Chairman Woo concluded his congratulatory speech by saying, "I will study the rol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gather wisdom to change the trend from confrontation to dialogue and to make peace a concrete and visible flag agai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