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팔도탁주발전협의회, ‘코리안김치&막걸리페스타’ 전북 개최 준비

10월 22일, ‘2024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전북대서 개막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6:46]

팔도탁주발전협의회는 10월 23일 전북 일원에서 ‘2024코리안김치&막걸리페스타’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주 한옥마을 홈피

 

팔도탁주발전협의회(회장 이한주·약칭 ‘탁발협’)는 6월13일 보도자료에서 “팔도탁주발전협의회는 10월 23일 전북 일원에서 ‘2024코리안김치&막걸리페스타’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탁발협은 이 자료에서 “‘한국의 소울푸드’인 김치와 ‘한민족의 얼이 담긴 술’인 막걸리를 주제로 올해 첫발을 떼려 준비 중인 이 페스타는 지구촌에 흩어져 사는 8천만 한민족이 김치찌개와 김치 파전을 안주 삼아 막걸리로 건배하며 '얼쑤! 코리아!‘를 외치려는 글로벌 코리안 페스티벌이다. 오는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전북대에서는 ‘2024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가 열린다. 재외 동포 경제인 모임인 ‘세계한상대회’의 명칭이 지난해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로 바뀌었다. 전라북도특별자치도, 전주시 등이 공동 주관하는 올해 대회엔 재외 동포 경제인 1천여 명을 포함, 약 3천여 명의 국내외 경제인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10월 23일 탁발협이 열려는 이 페스타는 흔들리는 김치 종주국의 위상을 굳게 다지고, 프랑스의 와인축제와 독일의 맥주축제에 버금가는 한민족 막걸리 축제, K-컬처의 저력을 온누리에 떨치고 남북통일과 민족의 대통합,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국제적인 한인 축제를 지향하고 있다. 전북의 유명 막걸리 브랜드였던 ‘천둥소리’ 전 대표인 탁발협 이한주 회장은 “우리나라 최대의 곡창지대인 김제 지평선을 품고 있는 전북은 쌀의 성지이자 막걸리의 성지다. 모주(母酒)의 본향인 전주시는 멋과 멋을 버무린 김장문화축제를 열고 있어 이 페스타 첫 개최지를 전북 전주시 일원으로 정하게 됐다”면서 “남북통일과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특별 막걸리 제조를 위한 팔도의 쌀 합미식(合米式), 세계적인 미술가 박수복 화백의 퍼해밍 액션 퍼포먼스 ‘막걸리 코리아’, 코리안막걸리대상 시상식, 북한·중국 조선족의 김치와 막걸리 시식·시음마당 등 여러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페스타는 ‘코리안김치&막걸리페스타(위원장 서주원)이 주최하고, 탁발협 등이 공동 주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탁발협은 지난 2011년 경기도 구리시에서 고구려문화연구회와 함께 ‘8천만 한민족, 막걸리로 건배하자’며 ‘한민족 막걸리의 날 축제’를 ‘세계 한인의 날’인 매년 10월 5일 개최하자고 정부 등에 제안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ldo Takju Development Council prepares to hold ‘Korean Kimchi & Makgeolli Festa’ in Jeonbuk

On October 22, the ‘2024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opens at Jeonbuk National University.

 

The Paldo Takju Development Council (Chairman Lee Han-ju, abbreviated as ‘Takbalhyup’)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June 13, “The Paldo Takju Development Council plans to hold the ‘2024 Korean Kimchi & Makgeolli Festa’ in Jeonbuk on October 23.”

In this material, the Mendicant Association said, “This festival, which is being prepar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with the theme of kimchi, ‘Korea’s soul food,’ and makgeolli, ‘a liquor containing the spirit of the Korean people,’ is a festival where 80 million Koreans living scattered around the world can enjoy kimchi stew and kimchi. After eating green onion pancakes as a snack, we toasted with makgeolli and said, ‘Eolsu! It is a global Korean festival that aims to shout ‘Korea!’ The ‘2024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will be held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from October 22nd to 24th. The name of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a gathering of overseas Korean businessmen, was changed to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last year. “Approximately 3,000 domestic and foreign businesspeople, including 1,000 overseas Korean businesspeople, are expected to participate in this year’s competition, which is jointly hosted by Jeollabuk-do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Jeonju City.”

According to a press release, this festival, scheduled to be held by the Mentors Association on October 23, will solidify its shaky status as the nation of kimchi and spread the power of K-culture, a Korean makgeolli festival comparable to France's wine festival and Germany's beer festival, all over the world. We aim to become an international Korean festival that contributes to the unification of North and South Korea, national unity, and world peace. Lee Han-joo, Chairman of the Takbalhyeop and former CEO of ‘Thunder Sound,’ a famous makgeolli brand in Jeonbuk, said, “Jeonbuk, which embraces the horizon of Gimje, the largest granary in Korea, is a sacred place for rice and makgeolli. “Jeonju City, the hometown of mother liquor, is holding a kimchi culture festival that combines style and style, so the first venue for this festival was decided to be Jeonju City, Jeollabuk-do,” he said. He emphasized, “We are preparing several programs, such as the joint rice ceremony, ‘Makgeolli Korea’, a perhamming action performance by world-renowned artist Park Soo-bok, the Korean Makgeolli Awards ceremony, and a kimchi and makgeolli tasting session of Koreans from North Korea and China.” He added, “This festa will be hosted by ‘Korean Kimchi & Makgeolli Festa (Chairman Seo Joo-won) and co-hosted by the Mentoring Association and others.”

In 2011, in Guri-si, Gyeonggi-do, the Mendicant Association proposed to the government and others, together with the Goguryeo Culture Research Association, to hold the 'Korean Makgeolli Day Festival' every year on October 5th, which is 'International Korean Day', saying '80 million Koreans, let's toast with makgeolli'. There is a b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