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금 대한민국, 천민(賤民)정치가 판을 치고 있습니다!

신평 변호사 | 기사입력 2024/06/16 [17:14]

▲ 필자/신평  변호사. ©브레이크뉴스

민주주의 나라에서 양반, 상놈이 어찌 따로 있으랴! 그러나 모든 백성이 주인인 나라에서도 그 하는 짓이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의 기반을 강화하지는 못할망정 좁쌀만한 사익을 추구하느라 기반을 갉아먹는 짓을 하는 자는 바로 정신적인 ‘쌍놈’이자 ‘천민’이다. 적어도 80년대 후반 민주화가 시작된 이후 지금처럼 이다지도 정신적 천민들에 의해 정치가 어지럽게 된 적이 일찍이 없었다.

 

민주당은 오직 이재명 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저지하고 차기 대권의 획득으로 가는 길을 마련하기 위해 당헌, 당규를 뜯어고치는 작업을 거의 완료하였다. 그리고 목하 온갖 특검법안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고, 뚜렷이 중대한 직무상의 위법사유를 제시하지 못하면서도 대통령의 탄핵을 공공연하게 입에 올린다. 심지어 영장판사를 자기들 입맛에 맞는 판사로 고를 수 있게 하는 입법도 계획 중이라고 한다. 이 대표를 잘 아는 입장에서 한 마디 가냘프고 어설프게 들릴 충고를 하자면, 이런 ‘소탐대실(小貪大失)’의 우(愚)를 계속 범하여 정치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명분을 상실한다면 결코 차기 대통령이 될 일은 없을 것이다.

 

같은 야권의 조국혁신당을 보면 또 어떤가! 조국 대표는 자신의 유죄판결을 변명하고 그 효과를 상쇄하기 위해서인지 무작정 여권의 인사들을 흠집 내며 거친 투쟁의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 전형적인 ‘적반하장(賊反荷杖)’의 태도다. 지난 총선에서 그 좋던 세가 지금 한껏 꺾인 이유를 곰곰 생각해 보라. 국민은 조 대표가 비록 나쁜 짓은 했더라도 그 대가를 어느 정도 치렀으니, 그리고 그의 학식과 경륜으로 정치판에 제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국민에게 힘든 오늘을 이길 수 있는 미래의 참신한 비전을 제시해 주길 바랐던 것이다. 하지만 그가 지금 정치인으로서 하는 일은, 다른 정치인들과 하등 다르지 않다. 그 역시 이런 식으로 일관하면 스스로 자신의 꿈을 허물어뜨리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여권도 그렇다. 불과 몇 개월 전 헌정사상 여권이 치른 총선 중 가장 큰 참패를 초래한 패장이, 더욱이 그가 당헌에 보장된 대통령의 당무관여권도 ‘당무개입’이라고 하며 배제한 채 거대한 총선을 오로지 혼자서 이끌며 패배한 사람이 다시 당대표가 되겠다고 나선다. 이런 무도하고 천박한 일은 일찍이 없었다. 여야를 막론하고, 적어도 공부를 더 하고 오겠다며 외국으로 가서 1년 정도는 지낸 후 국민의 뜻을 조심스레 살피며 정계에 복귀하는 것이 관행이었다.

 

그리고 그는 무기력한 여당을 복구시키기 위해서라고 이유를 내걸었는데 우스운 일이다. 자신의 잘못으로 안게 된 결과를 그렇게 헌신짝처럼 내던지며 오불관언으로 말하는 그 철면피함이 가관이다. 세상에 제일 무서운 자는 어쩌면 바로 이런, 부끄러움이라곤 모르는 채 ‘팬티 벗고 덤벼드는 자’의 부류일지 모른다. 그는 지금 조급하게도 ‘임표(林彪)의 길’을 서두르고 있다.

 

한국 정치는 공익보다는 눈앞에 닥친 개인적 사익을 우선시키는 정치인들에 의해 옳고 그름의 기준을 완전히 상실한 천민정치로 타락하였다. 떳떳함이 사라진 한국 정계에는 지금 견디기 힘든 오욕의 열풍이 불고 있다. 그 바람은 한국 사회 전체에 확산하며 국민은 심한 스트레스로 신음한다. 저 못난 사람들이 언제 정신을 차려 정신적 천민의 몰상식한 모습을 벗어나 우리를 미래로 향하는 길로 제대로 인도해 줄 수 있을 것인가?

 

얼핏 드는 생각은, 도저히 저들이 서로 칭칭 감겨 만든 악순환의 고리를 깨는 것이 불가능한 것처럼 보인다. 저 몇몇 사람들만 없으면 우리에게 상쾌한 바람이 불어올 것 같다. 답답한 마음에, 이럴 때 우리에게 헌법상으로 인정된 저항권(抵抗權)을 발동하여 저들을 한꺼번에 몰아내어 버릴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필자/신평 변호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w in Korea, low-class politics is rampant!

- Shinpyeong Attorney

 

In a democratic country, how can there be a distinction between nobles and commoners? However, even in a country where all the people are the masters, those who do things that do not strengthen the foundation of the community in which they live together but erode the foundation in pursuit of small-scale private interests are mental ‘bastards’ and ‘pariahs.’ At least since democratization began in the late 1980s, Idajido's politics have never been as chaotic as it is now due to mental outcasts.

The Democratic Party has almost completed the work of revising the party constitution and rules solely to prevent party leader Lee Jae-myung's judicial risks and prepare a path to winning the next presidency. And they are currently pushing ahead with all kinds of special prosecution bills, and are openly talking about the impeachment of the president, even though they are unable to provide clear reasons for serious violations of the law. It is said that they are even planning legislation that would allow them to choose warrant judges who suit their tastes. As a person who knows Representative Lee well, I would like to give him a piece of advice that may sound weak and clumsy. If he continues to commit this kind of 'small gain and big loss' mistake and loses the most important cause in politics, he will never become the next president. There won't be.

What if we look at the same opposition party,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Perhaps in order to excuse his conviction and offset its effect, Representative Cho Kuk continues to take a harsh stance of struggle by blindly criticizing the ruling party's figures. It is a typical ‘anti-jeokjang (賊反荷杖)’ attitude. Think carefully about why the good times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have now collapsed. The people hoped that even though Representative Cho had done something bad, he had paid a certain price for it, and that with his knowledge and experience, he would bring a new wind to the political world and present a fresh vision for the future that would help the people overcome the difficult times of today. However, what he is doing as a politician now is no different from other politicians. If he continues like this, he will end up destroying his own dreams.

The same goes for passports. Just a few months ago, he was the one who caused the biggest defeat among the ruling party's general elections in constitutional history, and moreover, he was the one who led the huge general election alone and lost, excluding the president's right to intervene in party affairs guaranteed by the party constitution, calling it 'interference in party affairs'. He is stepping forward to become party leader again. There has never been anything so reckless and vulgar like this before. Regardless of the ruling or opposition party, it was customary to go abroad for at least a year to study further, then return to politics while carefully observing the will of the people.

And he gave the reason that he wanted to restore the helpless ruling party, which is ridiculous. It is awe-inspiring to see him so devotedly throwing away the consequences of his own mistakes and speaking with such flawed opinions. The scariest person in the world may be this type of ‘those who take off their panties and attack you’ without any sense of shame. He is now impatiently rushing down the ‘Lin Biao path.’

Korean politics has degenerated into a pariah politics that has completely lost the standards of right and wrong by politicians who prioritize immediate personal interests over the public interest. In the Korean political world, where dignity has disappeared, an unbearable craze of shame is blowing. The wind spreads throughout Korean society, and the people suffer from severe stress. When will those ugly people come to their senses, break away from the irrational nature of mental pariahs, and properly lead us on the path to the future?

At first glance, it seems like it is impossible to break the vicious cycle that they have created with each other. If it weren't for those few people, I think a refreshing breeze would blow upon us. Out of frustration, I even wonder if, in times like these, we might be able to exercise our constitutionally recognized right to resistance and drive them out all at once.

 

*Author/Shinpyeong Attorne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