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고물가에도 이것은 잘 팔렸다”..인기상품 키워드 ‘S.A.V.E’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4:03]

  © 대한상공회의소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고물가 속에서도 최근 1년간 매출 성장세를 보인 브랜드들의 공통 키워드는 절약형(S.A.V.E) 상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SAVE는 ‘건강한 웰니스(Sound wellness)’, ‘생활방식 적응(Adaptation of lifestyle)’, ‘가격 차별화(Variation of price)’, ‘맞춤형(Elaboration)’의 첫 글자를 땄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유통전문 뉴스레터 리테일톡 창간 1주년을 맞아 상의회관에서 ‘2024년 하반기 소비트렌드 변화와 대응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고물가 시대를 맞아 소비트렌드 변화를 짚어보고, 기업들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글로벌 시장분석 기관의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최근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닐슨아이큐 박춘남 전무는 “소비자들이 충동구매를 줄이고 목적구매 성향이 확산되면서 필수재 위주의 소비패턴이 강화되는 등 절약소비가 늘어나고 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성장하는 브랜드들의 공통 키워드를 보면 웰니스 추구, 변화하는 라이프 스타일 반영, 가격 차별화, 맞춤형 개인화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닐슨아이큐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웰니스 트렌드를 반영한 단백질 음료의 매출액은 지난해 35.8% 성장했다. 고령인구를 대상으로 한 환자대용식은 78.6%나 성장했으며, 1~2인 가구 증가로 인해 미니가전과 밀키트의 소비도 크게 늘었다.

 

중간 가격대 제품 시장(mass market)이 축소되고 저가와 프리미엄 시장으로 나뉜 소비 양극화가 심화됨에 따라 단위당 가격이 낮은 대용량 제품과 고급 가전제품의 판매량이 동시에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색상과 재질을 원하는 스타일로 선택할 수 있는 디자인 맞춤형 가전 등 개인 맞춤형 제품 시장도 확대되고 있다.

 

또한, 국내 소비시장은 고물가와 경기침체 영향으로 불황형 소비패턴이 고착화되면서 외식보다는 집에서 직접 요리할 수 있는 식료품과 생필품 등 필수재 위주의 소비패턴이 뚜렷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칸타의 심영훈 본부장은 “고금리·고물가·고환율 3고 시대에 접어들면서 신선식품을 포함한 올해 1분기 국내 소비재 시장 규모가 전년 동분기 대비 구매량은 6%, 구매액은 9% 성장했다”며 “이러한 성장은 물가상승과 가정 내 내식 소비 확대에 따른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실제, 1분기 기준 식품 카테고리에서 연간 성장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냉동식품(23%), 소스/양념류(20%)인 것으로 조사됐다.

 

마크로밀 엠브레인의 윤덕환 이사는 “2022년 하반기부터 부동산과 주가 등의 자산가치 하락과 급격한 물가상승을 경험한 소비자들이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 장기전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연이은 품질 및 안전 이슈에도 불구하고 알리나 테무와 같은 중국 저가 이커머스몰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상당히 많아 당분간 절약형 트렌드는 계속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유로모니터의 문경선 총괄은 “15~34세 잘파세대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유일하게 소비 규모를 줄이지 않은 세대”라며 “가용 예산은 가장 적지만, 최적의 구매 채널과 타이밍을 공략해 지출을 최소화하면서도 원하는 상품을 구입하는 ‘프리미엄 짠테크’ 소비 경향을 보인다. 중국 저가 플랫폼들이 국내 잘파세대를 가장 먼저 공략한 것도 이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잘파세대란 Z세대와 알파세대의 합성어로 199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난 세대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개인 개성과 가치관을 중요시하며 사회 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렇듯 고물가로 인한 불황형 소비 트렌드가 고착화됨에 따라 유통 및 소비재 기업들은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기조강연자로 나선 글로벌 컨설팅기업 커니의 안태희 파트너는 “글로벌 유통업체들은 고물가로 인한 수요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용량을 늘리고 단위당 가격을 낮춘 ‘역슈링크플레이션' 제품을 출시하고, PB 상품 라인을 다각화해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며 “올해 4월 월마트가 신규 출시한 프리미엄 식품 PB ‘베터굿즈(bettergoods)’가 대표적인 PB 다각화 사례다”고 말했다.

 

베터굿즈(bettergoods)는 그동안 저가 PB에 주력했던 월마트가 프리미엄 수요에 대응하고 고소득층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신규 출시한 프리미엄 식품 PB로, 식물성 원료를 사용하고 인공 첨가물을 배제하는 등 건강 요소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대한상공회의소 장근무 원장은 “유통과 소비재 기업들은 원가 상승과 판매가 인하 압박 속에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기업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 니즈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비용 절감과 매출 증진을 위해 타 업체와의 전략적 협업도 필요하다”며 “최근 해외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으며, 하반기 대규모 할인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위축된 소비시장을 진작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ven at high prices, this sold well”.. Popular product keyword ‘S.A.V.E’

 

Break News Reporter Choi Ae-ri= It turns out that the common keyword for brands that have shown sales growth over the past year despite high inflation is S.A.V.E. products.

 

SAVE is derived from the first letters of ‘Sound wellness,’ ‘Adaptation of lifestyle,’ ‘Variation of price,’ and ‘Elaboration.’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eld a 'Seminar on Changes in Consumption Trends and Countermeasures in the Second Half of 2024' at the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to mark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launch of Retail Talk, a newsletter specializing in distribution. This seminar looked at changes in consumption trends in the era of high prices, and focused on companies' In order to find a response, experts from global market analysis organizations appeared as speakers and provided insights based on recent actual data.

 

Nielsen IQ Executive Director Park Chun-nam said, “As consumers reduce impulse purchases and the tendency to buy with purpose spreads, consumption patterns centered on essential goods are strengthened, and frugal consumption is increasing. Looking at the common keywords of brands that are growing despite difficult conditions, the pursuit of wellness and change are common. “It reflects lifestyle, offers price differentiation, and is characterized by customized personalization,” he said.

 

According to Nielsen IQ sales data, sales of protein drinks reflecting the wellness trend grew 35.8% last year. Patient substitute meals targeting the elderly population grew by 78.6%, and the consumption of mini home appliances and meal kits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due to the increase in one- to two-person households.

 

As the mid-price product market (mass market) is shrinking and the polarization of consumption into low-price and premium markets is deepening, the sales volume of low-price per-unit high-capacity products and high-end home appliances are simultaneously increasing. The market for personalized products, such as home appliances with custom designs that allow you to choose the color and material of your choice, is also expanding.

 

In addition, as recession-type consumption patterns have become entrenched in the domestic consumer market due to high prices and the economic recession, consumption patterns centered on essential goods such as groceries and daily necessities that can be cooked at home rather than eating out are becoming more evident.

 

“As we enter the era of high interest rates, high inflation, and high exchange rates, the size of the domestic consumer goods marke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ncluding fresh food, grew by 6% in purchase volume and 9% in purchase amount compared to the same quarter last year,” said Shim Young-hoon, head of Kantar. “This is because the amount in consumers’ shopping carts has increased due to rising prices and increased consumption of meals at home,” he analyzed.

 

In fact, the items with the highest annual growth rate in the food category as of the first quarter were frozen foods (23%) and sauces/condiments (20%).

 

Deok-Hwan Yoon, director of Macromill Embrain, said, “Consumers who have experienced a decline in asset values ​​such as real estate and stock prices and a rapid rise in prices starting in the second half of 2022 appear to have entered into a long-term war to prepare for an uncertain future.” He added, “Despite a series of quality and safety issues, “Nevertheless, there are a significant number of consumers using Chinese low-cost e-commerce malls such as Ali or Temu, so the saving trend will continue for the time being,” he predicted.

 

“The Xalpa generation, aged 15 to 34, is the only generation that did not reduce their consumption even amid the coronavirus pandemic,” said Moon Kyung-sun, Euromonitor’s general manager. “Although they have the smallest available budget, they are able to minimize spending by targeting the optimal purchase channels and timing. There is a ‘premium chantech’ consumption trend of purchasing desired products. “This is why Chinese low-cost platforms were the first to target the domestic Jalpa generation,” he explained.

 

The Jalpa Generation is a combination of Generation Z and Generation Alpha, and is a generation born between the early 1990s and early 2000s. It is characterized by being familiar with the digital environment, valuing individuality and values, and actively participating in social issues.

 

As the recession-type consumption trend caused by high prices becomes entrenched, distribution and consumer goods companies appear to be preparing various countermeasures.

 

Taehee Ahn, a partner at global consulting firm Kearney, who was the keynote speaker on this day, said, “Global distributors are launching ‘reverse shrinkflation’ products that increase capacity and lower prices per unit to respond to the decline in demand due to high inflation, and diversify their PB product lines. “We are responding to diverse customer demands,” he said. “Bettergoods, a premium food PB newly launched by Walmart in April of this year, i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PB diversification.”

 

Bettergoods is a premium food PB newly launched by Walmart, which had previously focused on low-priced PBs, to respond to premium demand and secure high-income customers. It is characterized by strengthening health factors, such as using plant-based ingredients and excluding artificial additives. am.

 

“Distribution and consumer goods companies are experiencing a double whammy due to rising costs and pressure to reduce sales prices,” said Jang Geun-geun, president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n times like these, companies need to respond nimbly to rapidly changing consumer needs and also strategically collaborate with other companies to reduce costs and increase sales.” “It will help boost the shrinking consumer mark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