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변우석 화보 “‘선재 업고 튀어’ 인기, 꿈을 꾸는 기분..이런 순간 또 있을까”

21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화보 공개, 독보적 비주얼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09:55]

▲ 변우석 화보 <사진출처=하퍼스 바자>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변우석과 함께한 7월호 화보 중 일부 컷을 공개했다.

 

<하퍼스 바자>와 변우석의 만남은 지난주 공개한 4개의 커버와 다채로운 영상들로 뜨거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한 5장의 사진은 그 결과를 가늠할 수 있는 사진. 

 

핫 핑크 컬러의 셔츠와 레인부츠, 스트라이프 티셔츠 등으로 청량한 소년미를 드러낸 컷부터 올블랙 룩에 시크한 표정을 지은 컷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아가일 패턴의 니트에 데님 쇼츠를 입고 소파에서 나른한 포즈를 취한 모습은 팬심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 화보는 무려 27페이지에 달한다.

 

이번 화보는 100주년을 맞은 까르띠에의 트리니티 주얼리와 함께해 더욱 뜻깊다. 옐로 골드, 핑크 골드, 화이트 골드 총 3개의 링이 하나의 트리오로 조화롭게 결합된 트리니티 주얼리를 세련되게 소화한 변우석의 스타일링은 시선을 사로잡는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변우석은 지금의 인기에 대해 “분명 꿈은 아닌데 꿈을 꾸는 기분이에요. 너무 많은 분들이 저라는 사람을 알아봐 주시고 깊이 봐주시는 것, 그 이상으로 좋아해 주시는 것. 인생에서 이런 순간이 또 있을까 싶어요.”라고 말했다.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회 대본을 받고 나서는 작품과 헤어지고 싶지 않은 마음에 혼자 엉엉 울었다고. 

 

▲ 변우석 화보 <사진출처=하퍼스 바자>



“16화에 아름다운 장면이 정말 많았죠. 솔과 선재는 분명 행복한데, 그런데도 저는 너무 슬퍼서 엉엉 울었어요. 대본을 보고 비로소 끝, 이라는 게 실감이 났던 것 같아요. 제가 선재를 너무 좋아했나 봐요. 겨우 마음을 추스르고 작가님께 전화를 걸었는데, 비슷한 감정이라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선재를, 이 드라마를 보내기 싫어서 그런 감정이 드는 거라고요. 저도 앞으로 다른 작품을 하겠죠. 하지만 선재를 떠나보내진 않을 것 같아요. 선재가 그리울 땐 언제든 드라마를 다시 꺼내 돌려 볼 거예요. 그렇게 잊지 않고 영원히 제 곁에 친구로 두고 싶어요.”

 

지난 2016년 배우로 데뷔한 이래 9년이라는 시간을 버틸 수 있었던 이유도 들려줬다. “긴 시간 동안 오디션도 계속 떨어지고 욕도 많이 먹었어요(웃음). 이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의심도 했죠. 힘들었거든요. 어느 분야든 10년은 해봐야 한다고 하잖아요. 그래서 저도 딱 10년만 해보자고 마음먹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아니면 그땐 미련 없이 떠나 자고. 그런 마음으로 계속 버텼어요”라고 밝혔다. 

 

“저는 줄곧 저 자신을 지지해 왔어요. 오디션이 끝나고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엉엉 울 만큼 속상했던 적이 많아요. 그럴 땐 이렇게 되뇌었죠. 할 수 있어, 우석아. 그렇게 많은 모델들 사이에서도 일해봤잖아. 언젠간 기회가 올 거야. 넌 사람으로서 괜찮은 아이잖아. 그러니까 너 자신을 믿어봐. 운명론자는 아니지만, 저는 어떤 사람이 그 자리에 있는 건 다 이유가 있다고 믿어요. 인터뷰하면서 느낀 건 제가 참 운이 좋은 사람이라는 거예요. 그러면서 한 편으론 자부심도 느껴요. 열심히 살긴 살았나 봐요.”

 

변우석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7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일부 컷과 다양한 영상들은 공식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확인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yun Woo-seok pictorial “The popularity of ‘jumping on Seon-jae’s back’ feels like a dream... will there be another moment like this?”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pictorial released on the 21st, unrivaled visual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released some cuts from its July issue pictorial with actor Byun Woo-seok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21st.

 

The meeting between <Harper's Bazaar> and Byun Woo-seok received a lot of attention with the four covers and colorful videos released last week. The five newly released photos show the results.

A variety of charms were revealed, from cuts that revealed a refreshing boyish look with a hot pink colored shirt, rain boots, and a striped t-shirt to cuts with a chic expression in an all-black look. In particular, the languid pose on the sofa wearing an argyle pattern knit and denim shorts will be enough to capture the hearts of fans. The pictorial is a whopping 27 pages.

 

This pictorial is even more meaningful as it is accompanied by Cartier's Trinity jewelry, which is celebrating its 100th anniversary. Byun Woo-seok's stylish styling of Trinity jewelry, which harmoniously combines three rings in yellow gold, pink gold, and white gold into one trio, catches the eye.

 

In an interview following the filming, Byun Woo-seok said about his current popularity, “It’s definitely not a dream, but it feels like I’m dreaming. So many people recognize me as a person, look at me deeply, and even like me more than that. “I wonder if I will ever have another moment like this in my life.”

 

After receiving the script for the last episode of ‘Seonjae and Jump’, he cried alone because he didn’t want to part with the work.

 

“There were so many beautiful scenes in episode 16. Sol and Seonjae were obviously happy, but I was so sad that I cried. I think it was only after reading the script that I finally realized that it was over. I guess I liked Seonjae too much. I finally got my mind together and called the writer, and he said he felt the same way. I'm feeling that way because I don't want to let Seonjae go through this drama. I will also do other works in the future. But I don’t think I’ll let Seonjae go. Whenever I miss Seonjae, I will always pick up the drama and watch it again. “I want to never forget you and have you as a friend by my side forever.”

 

He also told us why he was able to endure the nine years since his debut as an actor in 2016. “For a long time, I kept failing at auditions and received a lot of criticism (laughter). I also had doubts that this was not the path. It was hard. They say you need to work in any field for 10 years. So I think I decided to just do it for 10 years. But if not, then let’s leave without any regrets. “I kept holding on with that mindset,” he said.

 

“I have always supported myself. There were many times when I was so upset that I cried on the subway coming back from an audition. At times like this, I thought to myself like this. You can do it, Wooseok. You've worked with so many models. The opportunity will come someday. You are a good person. So believe in yourself. I'm not a fatalist, but I believe that someone is there for a reason. What I felt during the interview was that I am a very lucky person. At the same time, I also feel proud. “I guess I lived hard.”

 

Byun Woo-seok's pictorial and interview can be seen in the July issue of <Harper's Bazaar>, and some cuts and various videos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website and Instagra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