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위성락 의원 “한러관계 중요 분기점, 한러관계 개선해 동아시아 비핵‧평화‧안정‧공영 협력해야”

전 주러시아 대사 및 전문가, 현지 진출 기업 참석…실질적 해법과 정책 대안 논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8:5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에 서명한 가운데 20일 국회에서는 전직 고위 외교관과 전문가가 참석해 한러관계 개선의 실질적 해법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위성락 의원은 “결국 군비 경쟁과 핵 도미노의 가능성이 커지게 되어 한국과 러시아가 긴장과 대결에 대비하는 데 자원을 쓰게 되는 비생산적인 상황에 처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  한국과 러시아는 상호보완적인 실질 협력 여지를 많이 가진 파트너로서 한러관계 개선을 통해 동아시아에서의 비핵 평화 안정 공영에 협력하는 것이 서로에게 윈-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심화하는 국제 대립구도, 표류하는 한-러관계,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토론회를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위성락 의원(외교통일위원회, 정보위원회)은 현재 상황을 “한러관계의 중요 분기점으로 진단”하면서 “북러가 계속 밀착하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해온 북한은 더욱 고무되고 한반도 주변의 긴장은 고조되며, 충돌 가능성도 커진다”고 지적했다. 

 

위 의원은 “결국 군비 경쟁과 핵 도미노의 가능성이 커지게 되어 한국과 러시아가 긴장과 대결에 대비하는 데 자원을 쓰게 되는 비생산적인 상황에 처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러시아는 상호보완적인 실질 협력 여지를 많이 가진 파트너로서 한러관계 개선을 통해 동아시아에서의 비핵 평화 안정 공영에 협력하는 것이 서로에게 윈-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신범식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러시아와 동북아, 엄구호 한양대 국제대학원 러시아학과 교수가 북-러 관계, 박병환 유라시아전략연구소장이 한-러 관계에 대해 발제에 나서고, 박노벽, 이석배 전 주러시아대사와 이상준 국민대 러시아ㆍ유라시아 학과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러시아 외교에서 잔뼈가 굵은 전 주러시아 대사와 공사가 좌장과 토론자로 참석해 문제 진단과 한러관계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들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토론회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빨리 끝나야 하며, 북한의 핵 미사일 문제는 우리에게 사활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러시아가 국제법과 안보리 결의를 지키는 노력과 함께 북러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정부와 소통하는 적극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러시아 내 한국 기업과 민간인에 대한 위해 행위가 한국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갉아 먹기 때문에 삼갈 것도 주문했다. 

 

우리 정부에도 지금 상황에 대해 너무 강하게 대처해 스스로 외교적 옵션을 줄여 관계 개선의 기반을 잠식하지 말 것과 한러 차원에서만 문제를 보지말고 한반도 주변 미‧러‧중의 지정학적 역학구조에서 어떻게 운신할지 방향성과 좌표를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어 “북러 접근을 견제하기 위해 중국을 활용한다면, 미국을 동원하여 중국과 비핵 평화에 대한 전략적 소통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한중이 양국 대사에 대한 접촉 제한부터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과 구금자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의 노력 필요성도 제기됐다.

 

토론회에는 러시아에 진출한 경동나비엔과 한국항공협회 관계자도 참석해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경동나비엔 김택현 상무는 “러시아가 1998년과 2008년 큰 위기를 겪어 유럽이나 일본기업들이 러시아를 떠날 때도 한국 기업은 끝까지 남아있었다”면서 “큰 틀의 국제정세를 바꿀 수 없지만 문화교류, 경제교류, 학술교류의 끈을 이어줘야 한국기업도 계속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항공협회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러시아 노선 중단으로 12만 해외동포와 기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동포가 많이 있는 사할린, 블라디보스톡 지역의 일회성 부정기편이라도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건의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성호, 윤후덕, 한정애, 이용선, 김영배, 홍기원, 이기헌, 차지호 의원을 비롯해 모스크바 특파원을 지낸 국민의힘 소속 신성범 의원과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지낸 김건 의원이 참석해 초당적 관심을 보였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Wisung-rak Wi: “This is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Korea-Russia relations. Korea-Russia relations must be improved to cooperate in East Asia’s denuclearization, peace, stability, and co-prosperity.”

Former ambassadors and experts to Russia and local companies attending... Discussion of practical solutions and policy alternatives

 

North Korean Chairman Kim Jong-un and Russian President Putin held a summit meeting in Pyongyang on the 19th and signed the 'Treaty on Comprehensive Strategic Partnership', while former high-ranking diplomats and experts attend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0th to seek practical solutions for improving Korea-Russia relations. A discussion meeting was held.

 

Representative Wisang-rak Wi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mmittee on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Committee on Information), who hosted a debate on the topic of ‘Intensifying international confrontation, drifting Korea-Russia relations, what should be done?’, said that the current situation is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Korea-Russia relations.” “If North Korea and Russia continue to come into close contact, North Korea, which has been developing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will be further encouraged, tensions around the Korean Peninsula will increase, and the possibility of conflict will increase,” he said.

 

Rep. Wi said, “Ultimately, the possibility of an arms race and nuclear domino will increase, and we must prevent a situation where South Korea and Russia end up in an unproductive situation where they spend resources preparing for tension and confrontation.”

 

He continued, “South Korea and Russia are partners with a lot of room for complementary practical cooperation, and it will be a win-win for both sides to cooperate in achieving non-nuclear, peace, stability, and co-prosperity in East Asia by improving Korea-Russia relations.”

 

At the debate on this day, Professor Shin Beom-sik of Seoul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gave a presentation on Russia and Northeast Asia, Eom Ku-ho, Professor of Russian Studies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spoke on North Korea-Russia relations, Eurasian Strategic Research Institute Director Park Byeong-hwan spoke on Korea-Russia relations, and Park No-byeok and former Ambassador to Russia Lee Seok-bae and Lee Sang-jun,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Russian and Eurasian Studies at Kookmin University, participated as discussants.

 

A former ambassador to Russia and a minister with deep experience in Russian diplomacy participated as moderators and discussants, and detailed discussions were made on diagnosing problems and practical ways to improve Korea-Russia relations.

 

At the debate, opinions were expressed that the war in Ukraine must end quickly and that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issue is a vital issue for us, so Russia needs to make efforts to uphold international law and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be proactive in communicating with the South Korean government about the results of the North Korea-Russia summit. presented.

 

He also called for refraining from harmful actions against Korean companies and civilians in Russia, as this would erode the trust and support of the Korean people.

 

Our government should not react too strongly to the current situation and erode the foundation for improving relations by reducing its diplomatic options. Instead of viewing the problem only at the Korean-Russian level, the direction and coordinates of how to move within the geopolitical dynamics of the US, Russia and China around the Korean Peninsula should be determined. An opinion was suggested that .

 

He continued, “If China is to be used to check North Korea’s approach to Russia, it is necessary to mobilize the United States to engage in strategic communication with China about non-nuclear peace,” and emphasized, “South Korea and China must first lift restrictions on contact with the two countries’ ambassadors.” The need for efforts by the government and National Assembly to resolve difficulties faced by Korean companies operating in Russia and those detained there was also raised.

 

Officials from Kyungdong Navien and the Korea Aviation Association, which have entered the Russian market, also attended the discussion and suggested difficulties. Kim Taek-hyeon, managing director of Kyungdong Navien, said, “Even when Russia went through a major crisis in 1998 and 2008 and European and Japanese companies left Russia, Korean companies remained until the end.” “Korean companies can continue to survive only when academic exchanges continue,” he said.

 

The Korea Aviation Association said, “120,000 overseas compatriots and businesses are suffering due to the suspension of Russian routes since the outbreak of the Russian-Ukrainian war,” and added, “Please make efforts to provide at least one-time irregular flights to the Sakhalin and Vladivostok regions, where there are many compatriots.” suggested.

 

The debate was attended by Rep. Jeong Sung-ho, Yoon Hu-deok, Han Jeong-ae, Lee Yong-seon, Kim Young-bae, Hong Ki-won, Ki-heon Lee, and Cha Ji-ho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s well as Rep. Shin Seong-beom from the People Power Party, who served as a Moscow correspondent, and Rep. Kim Gun, who served as the head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Negotiation Headquarters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ttracting bipartisan interest. collect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