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출마 선언.."당정 관계 수평 재정립, '채상병 특검' 추진"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 만들기 위해 진짜 책임 다하려 해"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0:41]

▲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6.23.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자신이 당 대표로 선출된다면 당정(여당과 정부) 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고, 당 차원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특별검사 법안'(채상병 특검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총선 내내 진심을 다해 외친, 민심에 반응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을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것으로 진짜 책임을 다하려 한다"라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4·10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을 이끌었던 한 전 위원장은 총선 참패 직후 위원장직을 내려놓은 지 약 2개월 반 만이다.

 

한 전 위원장은 특히 "당정 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고, 실용적으로 쇄신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년간 9번이나 집권 여당의 리더가 바뀌었다. 그 배경이나 과정이 무리하다고 의문을 갖고 비판하시는 국민들이 많았다"라며 "당이 정부의 정책 방향 혹은 정무적인 결정에 대해 합리적인 비판이나 수정 제안을 해야 할 때, 그럴 엄두조차 못내는 상황들이 반복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느 한 쪽이 이끄는 대로 무조건 따르는 것이 아니라, 상호 존중 속에서 치열한 토론을 통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라며 "그런 건강하고 수평적이며 실용적인 당정 관계를 대다수 국민들과 지지자들, 당원들이 정말 바라고 있다. 제가 그 역할을 하겠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이 정부와 충실히 협력하지만, 꼭 필요할 땐 합리적인 견제와 비판, 수정 제안을 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한 전 위원장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서는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을 우리 국민의힘이 나서서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출마 선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검을 반대하는 논리는 법리적으로나 정무적으로나 논리적이다. 수긍할 수 있는 논리"라면서도 "그러나 국민들의 의구심을 풀어드릴 만한 여러 번의 기회를 아쉽게도 실기했다고 생각한다. 그럼 지금 이 시점에서 우리 국민의힘이 특검을 반대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것이 우리 윤석열 정부와 우리 국민의힘을 진정으로 살리는 길"이라고 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은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특검 법안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지금 민주당이 제안하고 있는 특검은 민주당이 특검을 고르게 돼 있다. 선수가 심판을 고르는 경기에 대해서는 누구도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는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대통령도 아닌, 공정한 결정을 담보할 수 있는 제3자가 특검을 골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장이 특검을 정하는 방안의 검토를 제안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종결 여부를 특검법 발의의 조건으로 달지 않겠다고 공표하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에서 그렇게 진실 규명을 할 수 있는 특검을 발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 전 위원장 외에도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오는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실시될 당 대표 경선은 나 의원, 원 전 장관, 윤상현 의원, 한 전 위원장 등 4파전으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한동훈 #당대표 #출마 #선언 #당정관계 #재정립 #해병대채상병순직사건 #특검법 #추진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n Dong-hoon declares candidacy for People Power Party representative..."Reestablishment of horizontal relationship between party and government, push for 'Special Prosecutor Chae Sang-byeong'"

“I’m trying to do my best to create a people power that meets the people’s expectations.”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Han Dong-hoon, former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declared his candidacy for party leader. He announced that if he is elected as the party leader, he will reestablish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rty and the government (ruling party and government) horizontally and push for the 'Special Prosecutor's Office Act on suspicion of external pressure to investigate the death of Chae Sang-byeong in the Marine Corps' (Special Prosecutor Chae Sang-byeong Act) at the party level.

 

Former Chairman Han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on the 23rd and said, "I will respond to the public sentiment that I sincerely called out throughout the general election and fulfill my true responsibility by devoting everything to create a People Power Party that meets the people's expectations." He declared his candidacy for party leader. It has been about two and a half months since former Chairman Han, who led the People Power Party ahead of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 stepped down from his position as chairman immediately after the crushing defeat in the general election.

 

Former Chairman Han especially said, “We will horizontally re-establish the party-government relationship and reform it in a practical way.” He said, "The leader of the ruling party has changed nine times in the past two years. There were many citizens who questioned and criticized the background or process as being unreasonable," and added, "The party does not provide reasonable criticism or modifications to the government's policy direction or political decisions." “When I had to make a suggestion, there were repeated situations where I couldn’t even think of doing it,” he pointed out.

 

He continued, “Rather than unconditionally following the lead of either side, we must find a solution through intense discussion with mutual respect,” and added, “The majority of the people, supporters, and party members are really hoping for such a healthy, horizontal, and practical relationship between the party and the government.” “I will play that role,” he claimed.

 

He added, “The party will faithfully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but we will not hesitate to provide reasonable checks, criticism, and suggestions for revision when absolutely necessary.”

 

Regarding the incident of Chae Sang-byeong's death in the line of duty, former Chairman Han said, "It is my opinion that our people's power should step forward and pursue a special investigation to uncover the truth."

 

In a meeting with reporters after declaring his candidacy, he said, "The logic opposing the special prosecution is logical both legally and politically. It is an acceptable logic," but he added, "However, many opportunities to resolve the public's doubts were unfortunately not implemented. “I think we have done that, so I don’t think our People Power Party can oppose the special prosecution at this point,” he explained. He also said, “That is the way to truly save our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the power of our people.”

 

However, former Chairman Han made it clear that he was opposed to the special prosecution bill currently being promoted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 said, “The special prosecution that the Democratic Party is currently proposing is the Democratic Party choosing the special prosecutor. No one will accept a game where the players choose the referee.” He added, “I will make a fair decision, not the Democratic Party, the People Power Party, or the President.” “I think a third party who can provide collateral should choose the special prosecutor,” he said.

 

Next, the Chief Justice of the Supreme Court proposed a review of the plan to appoint a special prosecutor, and announced that he would not make the conclusion of the investigation by the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Crime Investigation Offic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a condition for proposing a special prosecutor law, saying, "If I become the party representative, the People Power Party will be able to uncover the truth like that." “I will propose a special prosecution,” he emphasized.

 

On this day, in addition to former Chairman Han, Rep. Na Kyung-won and former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declared their candidacy for party leader. As a result, the next People Power Party representative primary to be held at the upcoming 'July 23 National Convention' is expected to be a four-way race, including Rep. Na, former Minister Won, Rep. Yoon Sang-hyun, and former Chairman Han.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