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원식 국회의장 "개헌 통해 5년 단임제 갈등 요소 끊어내야"

문제도, 원인도, 해법도 현장에서 찾아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0:57]

우원식 국회의장은 24일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 초청 기조연설에서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한 사회적 공감대가 있다. 그중 하나가 5년 단임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이라고 지적했다.  

 

우원식 의장은 ”하나는 개헌이다.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한 사회적 공감대가 있다. 그중 하나가 5년 단임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이다. 대통령 권력을 목표로 한 극한 갈등과 대치가 이제는 의회를 넘어 광장으로, 정치인에서 열성 지지자들로 확장되고 있다. 개헌을 통해 5년 단임제가 가진 갈등의 요소를 없애고, 권력 구조와 정치적, 정서적 극한 대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사진, 뉴시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우원식 의장은 “우리 사회 전반에서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다. 삶의 요구가 다양해지고 사회가 분화하면서 갈등의 종류도 많아지고 양상도 복잡해졌다. 갈등을 증폭시키는 수단도 늘어난 반면, 갈등을 조정하고 중재하는 공간은 줄고 있다.“며, ”갈등이 우리의 삶, 평범한 국민의 일상을 둘러싼 환경이 된 것처럼 보인다. 참여하거나, 침묵하거나, 선택지가 좁아지는 것 같기도 하다. 극심한 갈등의 자장 안에 있기로는 국회도 마찬가지이다. 국회가 때로는 갈등의 진원지, 때로는 갈등의 대리인이 되고 있다“고 아프게 지적했다.

 

우 의장은 ”정치는 불신의 대상이다. 불신받는 정치보다 그로 인한 결과가 더 프다. 많은 국민이 더 나은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접고 있다.“며, ”최근에 국회미래연구원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30년 후 미래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에서 5년 전과 비교해 보니 11개 조사 분야 모두 부정적 전망이 늘었다“고 밝혔다. 

 

그는 ”갈등이 커질수록 정치 불신이 깊어지고, 그 결과가 더 좋은 삶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낙담으로 이어지는 부정적인 요소가 22대 국회가 직면한 도전, 우리 정치가 해결할 근본적인 두 가지 과제“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의장은 ”하나는 개헌이다.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한 사회적 공감대가 있다. 그중 하나가 5년 단임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이다. 대통령 권력을 목표로 한 극한 갈등과 대치가 이제는 의회를 넘어 광장으로, 정치인에서 열성 지지자들로 확장되고 있다. 개헌을 통해 5년 단임제가 가진 갈등의 요소를 없애고, 권력 구조와 정치적, 정서적 극한 대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우 의장은 ”다른 하나는 국회가 갈등을 다루는 관점이다. 국회에 와있는 여러 현안의 상당수가 갈등 의제이다. 앞으로 풀어가야 할 기후, 인구, 지역소멸, 노동 등도 마찬가지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장에 취임하면서 '갈등하고 싸우더라도 합의된 기준은 지키자, 의정활동의 현장성을 강화하자, 국회를 사회적 대화의 플랫폼으로 만들어 보자'“고 역설했다. 

 

그는 ”현장을 중시한다”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 편에서 일하면서 성과를 내는 국회를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 정치의 중요한 덕목”이라고 역설했다. 

 

우원식 의장은 “현장은 국민의 목소리가 있는 곳이다. 민주주의라는 보편적 가치가 민생이라는 구체적 현실에 발 디디는 것이 현장성이다. 민주주의는 국민의 밥상을 지키는 것이고, 그러자면 정치가 현장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의장은 “문제도, 원인도, 해법도 현장에서 제일 잘 보인다”며, “현장은 구체적이고 실제적이다. 국민의 참여의식이 높아지고, 기술이 발달하면서 민심을 읽는 방법도 다양해졌지만 현장에서 듣는 민심이 생생하다.”고 피력했다. 

 

그는 대화를 강조했다. 우원식 의장은 “국회도 예외가 아니다. 주장하고 표방하는 대화는 많은데, 조율하고 조정하는 대화는 줄었다. 이대로 가면 대화를 통해 차이를 좁히거나, 한발씩 양보하지 않고는 해결할 수 없는 문제들에 속수무책이다. 이번 의정갈등 과정에서 비상 진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투입된 재정이 현재까지 약 1조 원이다. 대화의 실패로 400병상 규모의 지방의료원 4개를 지을 기회를 잃어버린 셈이다.“고 통탄해 했다. 

 

우 의장은 ”사회적 대화는 갈등관리에도 절실하지만, 성장을 위해서도 필수적이다. 구조적 저성장에 대처하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 산업 전환기 노동의 정의로운 전환 등이 이미 주요한 화두이다. 기후위기와 인구구조변화에도 갈등 요소가 잠재해 있다. 사회적 대화, 나아가 사회적 대타협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가 갈등의 중심이 아니라 갈등을 풀어가는 장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뜻이다.“며, ”22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고 25일 차 되는 오늘까지도 원 구성을 마치지 못해 국민께는 참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 대화, 균형 같은 가치와 태도의 전환이 국회의 운영과 의사결정에서 일관되게 적용되는 무형의 '기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어렵더라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eaker Woo Won-shik: “We must cut off the conflict element of the 5-year single-term system through ‘constitutional amendment’”

 

We must find the problem, the cause, and the solution on the spot

 

In his keynote speech at the invitation of the Gwanhun Forum on the 24th, Speaker Woo Won-shik of the National Assembly stated,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debate culture of Korean society began with the Gwanhun Forum. As political polarization intensifies, the restoration of dialogue and debate has become an important issue.”

 

Speaker Woo Won-shik said, “Conflicts are becoming more severe throughout our society. As life demands diversify and society becomes more differentiated, the types of conflicts are increasing and their nature is becoming more complex. While the means to amplify conflicts are increasing, the space to mediate and arbitrate conflicts is decreasing.” He pointed out, “Conflicts seem to have become the environment surrounding our lives and the daily lives of ordinary citizens. It seems that we are participating, remaining silent, or that our options are becoming narrower. The National Assembly is also in the midst of extreme conflict. The National Assembly is sometimes the epicenter of conflicts and sometimes the agent of conflicts.”

 

Speaker Woo said, “Politics is an object of distrust. The consequences of distrust are worse than politics being distrusted. Many citizens are giving up hope and expectations for a better future,” and added,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by the National Assembly Future Research Institute, when comparing the public perception of the future 30 years from now to five years ago, negative outlooks increased in all 11 survey areas.”

 

He emphasized, “As conflicts grow, political distrust deepens, and the negative factors that result in disappointment and discouragement among the public about a better life are the two challenges facing the 22nd National Assembly and the fundamental tasks that our politics must solve.”

 

Speaker Woo Won-sik said, “One is constitutional revision. There is already sufficient social consensus on the need for constitutional revision. One of them is the excessive concentration of power in the single-term president of five years. The extreme conflict and confrontation targeting the presidential power is now expanding beyond the National Assembly to the plaza, and from politicians to enthusiastic supporters. He suggested that the five-year single-term system should be revisited to eliminate the conflict elements and break the power structure and the chain of extreme political and emotional confrontation.

 

Speaker Woo emphasized, “The other is the perspective from which the National Assembly deals with conflict. Many of the current issues facing the National Assembly are conflict agendas. The same goes for climate, population, regional extinction, and labor that we need to resolve in the future.”

 

He continued, “When I took office as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I emphasized, ‘Let’s keep the agreed standards even if we fight and conflict, let’s strengthen the on-site nature of parliamentary activities, and let’s make the National Assembly a platform for social dialogue.’”

 

He emphasized, “I value the on-site,” and “My goal is to create a National Assembly that works at the eye level of the people and on the side of the people and achieves results. It is an important virtue in politics.”

 

Speaker Woo Won-sik said, “The on-site is where the voices of the people are. On-site nature is when the universal value of democracy is put to the concrete reality of people’s livelihoods. Democracy is about protecting the people’s table, and to do that, politicians must be on the ground.”

 

Chairman Woo said, “Problems, causes, and solutions are best seen on the ground,” and added, “The ground is concrete and practical. As the people’s sense of participation increases and technology develops, the methods of reading public sentiment have diversified, but the public sentiment heard on the ground is vivid.”

 

He emphasized dialogue. Chairman Woo Won-sik said, “The National Assembly is no exception. There are many conversations about making claims and making claims, but there are fewer conversations about coordinating and adjusting. If we continue like this, we will be helpless in problems that cannot be solved without narrowing differences through dialogue or making concessions one step at a time. The budget invested to maintain the emergency medical treatment system during this legislative conflict is approximately 1 trillion won. Due to the failure of dialogue, we have lost the opportunity to build four local medical centers with 400 beds.”

 

Chairman Woo lamented, “Social dialogue is essential not only for conflict management, but also for growth. Social compromise to cope with structural low growth, fair labor transition during industrial transition, etc. are already major topics. Climate crisis and demographic changes also have potential conflict elements. Social dialogue and social compromise should be made into new growth engines,” he argued.

 

He continued, “The people want the National Assembly to be a place to resolve conflicts, not a center of conflicts.” He added, “I am truly sorry to the people that we have not yet completed the composi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even today, the 25th day since the start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term.”

 

He emphasized, “I think that changes in values ​​and attitudes such as field, dialogue, and balance can become intangible ‘standards’ that are consistently applied in the operation and decision-making of the National Assembly. It is a difficult path that we must tak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