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코 측, 故 구하라 관련 루머에 “강력한 법적 조치 시급..선처·합의 없다”

24일 위버스 통해 루머 관련 고소장 제출 소식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3:23]

▲ 가수 지코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지코 측이 故(고) 구하라 관련 루머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선다.  

 

지코의 소속사 하이브 레이블 KOZ엔터테인먼트는 24일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지코에 대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서 명예훼손, 모욕, 허위사실 유포 등 악성 게시물 및 댓글이 무분별하게 작성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티스트와 전혀 관련이 없음이 명확히 드러난 악의적 루머와 허위사실 유포 행위가 묵과할 수 없는 수준으로 심각해지고 있어, 이들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대상으로 게시글 및 댓글을 채증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향후에도 악성 게시글을 상시적으로 채증해 정기적으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며 “추가로 최근 제기된 아티스트 관련 루머 역시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드리며, 이에 대해서도 강경히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코 측은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악성 게시글 작성자들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시일이 걸리더라도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와 합의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故 구하라의 금고를 훔쳐간 범인 몽타주가 4년 만에 공개됐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지코가 금고털이범이라는 악성 루머를 제기했고, 이에 소속사는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코는 현재 KBS 2TV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MC를 맡아 활약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Zico's side responds to rumors related to the late Goo Hara, "Urgent legal action is needed. There is no leniency or agreement."

 

On the 24th, news of filing a complaint regarding rumors was released through Weverse.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Zico is taking strong legal action against rumors related to the late Goo Hara.

 

Zico's agency, Hive Label KOZ Entertainment, said on the 24th through the global fan community Weverse, "We have recently been indiscriminately writing malicious posts and comments, including defamation, insults, and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bout our artist Zico in various online communities and SNS. “I confirmed that it exists,” he said.

 

He continued, “The spread of malicious rumors and false facts, which clearly have nothing to do with the artist, has become more serious to a level that cannot be tolerated, and we have decided that strong legal action against them is urgent.”

 

He also said, “We collected posts and comments from various online communities and SNS and submitted a complaint to the investigative agency, and we plan to continuously collect malicious posts and file complaints on a regular basis in the future.” “We would like to clearly state that the rumors regarding the artist are also not true, and we will take strong action against them as well.”

 

Lastly, Zico said,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our artists, we will continue to take strict action against the authors of malicious posts based on evidence collected through reports from fans and self-monitoring, and we will hold them accountable until the end even if it takes time.” It will be “Under no circumstances will there be leniency or agreement,” he added.

 

Previously, on SBS' 'I Want to Know That', which aired on the 22nd, a montage of the criminal who stole the late Goo Hara's safe was revealed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Some netizens who saw this raised a malicious rumor that Zico was a safe thief, and the agency appears to have taken strong legal action against this.

 

Meanwhile, Zico is currently serving as MC for KBS 2TV’s ‘The Seasons – Zico’s Artist’.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