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황우여, 전당대회 용산 개입설에 "용산에서 특정 후보와 연계하는 일 결코 없어"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런 일 있을 때는 제가 직접 적절한 조치 할 것"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4:40]

▲ 황우여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7·23 전당대회'와 관련해 "항간에 용산 개입설이 나오는데 용산에서 특정 후보와 연계하는 일 결코 없다는 것을 비대위원장으로서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공정한 전당대회를 이끌어야 하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이런 일이 있을 때는 제가 직접 우리 선관위원장과 함께 확인하고, 알려드리고,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 사무처 당직자를 비롯한 주요 당의 구성원은 당헌·당규에 따라 엄정 중립의 의무를 지니고 있다"라며 "이에 반하는 것이 드러날 때에는 오늘 출범하는 윤리위원회의 엄중한 조치가 따를 것을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 양일간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진행한다. 이날 오전까지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출마를 선언했다.

 

황 위원장은 "7·23 전당대회로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계파 갈등이라든지, 책임론 공방에 몰두한다든지, 이런 것보다는 민생 대책을 제시하고 정책의 장을 만들었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일극(一極) 체제에 머무를 것 같은 우리의 (더불어)민주당과는 달리, 우리는 네 분의 대표들이 이미 출마를 하셔서 마치 가장 강력했던 로마 전단의 사두전차, 사두마차를 생각하게 된다"라며 "한 곳으로 방향을 정하여 오로지 국가와 당을 위해 달려 나가시는 우리 후보들이 되시기를 참으로 기대하며, 이러한 다양성이야말로 우리 당의 최대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황우여 #전당대회 #용산 #개입설 #나경원 #원희룡 #윤상현 #한동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wang Woo-yeo responds to rumors of Yongsan involvement in the national convention, saying, "I never associate with a specific candidate in Yongsan."

Hwang Woo-yeo,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person, "When something like this happens, I will personally take appropriate action."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wang Woo-yeo said on the 24th in relation to the 'July 23rd National Convention' where the next party leader will be elected, "There are always rumors of Yongsan's involvement, but he makes it clear that Yongsan is never linked to a specific candidate. “As the chairman, I tell you this clearly,” he said.

 

Chairman Hwang attended the party's emergency committee meeting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is day and said, "As the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who must lead a fair national convention, if something like this happens, I will personally check it with our election committee chairman, inform you, and take appropriate action." .

 

He went on to say, “Major party members, including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Committee, and secretariat officials, have a duty of strict neutrality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constitution and rules.” He added, “I will not tell you that if anything contrary to this is revealed, strict measures will be taken by the ethics committee launched today.” “It cannot be done,” he emphasized.

 

The People Power Party will be registering candidates for the national convention for two days from this day to the 25th. By this morning, Rep. Na Kyung-won, former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Rep. Yoon Sang-hyun, and former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had declared their candidacy.

 

Chairman Hwang said, “We must become one through the July 23 National Convention,” and added, “In order to do so, rather than focusing on factional conflicts or debating responsibility, I would like to present measures for the people’s livelihood and create a forum for policies.” did.

 

He said, "Unlike our Democratic Party, which is likely to remain in a unipolar system, we have four representatives already running for office, making us think of the quadruple chariot of the most powerful Roman faction." He said, “I truly hope that our candidates will choose one direction and run solely for the country and the party, and this diversity is our party’s greatest strength.”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