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5.04.21 [11:42]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브랜드뉴스 > 의학/건강
야동매니아 C군이 조루에 걸린 이유는?
잦은 자위행위가 원인 되기도…견과류·콩류 섭취 도움돼
 
김소현 기자
▲     © 김소현 기자
친구들 사이에서 ‘야동(야한 동영상)매니아’로 불리는 c씨는 자취 생활을 하면서 최근 자위행위를 과하게 즐겼다. 특히 최근에는 모 아이돌 그룹의 멤버를 많이 닮았다는 ‘박예쁜’으로 통하는 동영상이 더욱 자위 행위에 불을 당겼다.

문제는 지방에 있어 오랬동안 만나지 못했던 여자친구와 가진 성행위에서 조루현상이 나타났다면서 생겼다. 아직 한창 젊은 나이에 있던 그이기에 조루 현상은 다소 충격적이었다. 자위행위가 조루에 영향을 끼친 것일까?

◆ 과도한 자위, 조루증 부를수도

대다수의 남성들은 자위행위를 한다. 애인이나 배우자가 있어도 자위 행위를 하는 것은 정상이라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그러나 자위행위가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는 오래전부터 관련 의학계의 논쟁거리로 남아 있다.

일각에서는 자위 역시 건강한 성욕의 배출로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과한 경우 건강을 해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임상 전문가들은 과도한 자위행위가 조루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데는 동의하고 있다.

전립선염 등 2차적인 원인이 아닌 이유로 조루증을 겪고 있는 이들은 대부분 교감신경이 불필요하게 항진되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쫓기듯 자위하는 습관은 필요이상의 긴장과 불안을 유발하고 교감신경을 더욱 항진시키기 때문에 조루증을 악화 시킬 수 있다.

대부분의 남성들은 c씨처럼 자위시 영상매체 등의 도움을 받아 시·청각적 흥분 자극을 과장하고 빠른 사정을 유도하게 되는데, 이러한 습관이 반복되면 삽입시 흥분이 지나치게 빨리 오를 뿐 아니라 고조된 흥분이 유지되지 못하고 바로 사정반사에 이르게 되기도 한다.

한의학적으로는 과다한 자위에 의한 사정통제의 어려움을 ‘수승화강(水升火降)’의 문제에서 찾는다. 아래쪽의 신수(腎水-생식기의 호르몬)가 지나치게 소모되어 위쪽에서 심화(心火-뇌신경 에너지)가 과도하게 흥분하며 항진되는 문제라고 파악한다.

◆ 섣부른 판단 피해야

성기능 전문 후후한의원 이정택 원장은 잦은 자위행위로 인한 조루에 대해 “초기에 증상이 가벼울 경우에는 한동안 성적 자극을 피하면서 마음을 담담하게 유지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좋다”며 “씨앗류(견과류, 콩류)의 정기적인 섭취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같은 조치에도 쉽게 조루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치료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한방에서는 신수(腎水)와 심화(心火)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충분한 기간의 훈련을 통해 성행동 반응을 교정하는 치료를 하게 된다.

다만, 꼭 잦은 자위행위에 의한 것인지 섣불리 판단하는 것은 자칫 병을 키우는 오류를 범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신경전달물질 불균형(중추성 조루)이나 음경의 말초신경 과민(말초성 조루)이 원인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정택 원장은 “조루 증상이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계속 반복된다면 다른 원인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치료할 부분은 없는지 꼭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충고했다.


기사입력: 2010/10/19 [14: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로그인 fadfa 11/01/09 [12:31] 수정 삭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신천지교회에 대해서 알고 있느냐?
경남기업, 상장폐지..시중은행 1조 손실 폭격
관악을 현역 시·구의원, 새정치 전격 탈당..'정동영 지지' 선언
삼성전자, 외신 “갤럭시S6 엣지 심각한 버그 발생”
홍준표 경남지사 무상급식 원상 회복해야
민족화합 적임 김부겸 “대통령 출마하길..”
정동영 "가난한 사람의 확성기가 되겠다“
관악 을, 이행자-이상규 사태 누가 이익?
맥도날드, 3000원 ‘빅맥 맥런치 콤보’ 한정판매 진행
경제 브리핑
[기자와 관점] 창세기전 4 “과거 영광만으로는 성공 가능성 없다”
브레이크뉴스 진범용 기자= 국내 게이머라면 누구나 이름만 들어도 가슴 벅차 오르는 전설적인 게임이 2015년 부활 ... / 진범용 기자
[기자와 관점] 롯데카드, 불법 모집 대책없는 ‘방치’..5년 연속 1위
롯데카드가 끝없는 불법 영업 자행으로 ‘눈총’을 받고 있다. 최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카드 업계의 최근 ... / 이지완 기자
[기자와 관점] 무분별한 연예인 ‘파파라치컷+열애설’, 사생활 보장은?
파파라치컷과 함께 터지는 연예인 열애설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하다. 이때 그 화젯거리에만 집중 ... / 이경미 기자
[기자와 관점] 기준금리 1%대 시대..“국민이 살아야 국가가 산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지난 12일 기존 연 2%에서 연 1.75%로 기준금리를 인하하며 기준금리가 사상 첫 1%대를 기 ... / 임국정 기자
사회&이슈
<르포>렛츠런파크 서울 벚꽃축제 매력가득
렛츠런파크 서울이 26년간 베일에 싸여있던 ‘시크릿 로드’를 공개했다. 입구를 지나 조금 걸어 올라가자 눈에 들 ... / 김영록 기자
[창간 12주년 기획]종편 4사, 종합편성채널 제대로 시행 중?
종편은 종합편성채널의 줄임말로 지상파 방송처럼 보도와 오락·교양 등 모든 분야 프로그램을 편성할 수 있는 채 ... / 이경미 기자
[창간 12주년 연속기획] 미래 이끌 기업들..LG생활건강, 멈춤 없는 ‘도전 정신’
1947년 락희화학공업사를 시작으로 태어난 ‘LG생활건강’은 미국제와 일본제 화장품이 창궐하던 시절 우리의 기술 ... / 김영록 기자
[창간 12주년 연속기획] IT·전자 강국 대한민국..빛 좋은 개살구?
아울러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에서 30억 달러 가량의 R&D 투자를 시행해 115억3700만 달러와 55억100만 달러로 각 ... / 이지완 기자
[창간 12주년 인터뷰] 박정준 겜블릭 대표, “정부 과도한 규제 필요惡”
브레이크뉴스 진범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진범용 기자= 게임시장이 문화사업으로 성장함에 따라 중요성이 언급되는 ... / 진범용 기자
[창간 12주년 연속기획] 미래 이끌 기업들..블랙야크, ‘뚝심’으로 우뚝
1973년 동진사를 시작으로 태어난 ‘블랙야크’는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제품을 개발해 세계적인 아웃도어 브랜드 ... / 김영록 기자
[창간 12주년 기획]예능 이끌 차세대 ‘국민MC’는 누구?
MC란 사전적 의미를 인용해 설명하자면 ‘Master of Ceremonies’의 준말로 어떤 의식이나 행사, 대담과 좌담 프로 ... / 이경미 기자
[창간 12주년 연속기획] 미래 이끌 기업들..한샘, ‘공간을 파는 기업’으로 도약
한샘은 지난 1970년 부엌가구 전문 회사로 출발해 당시 입식 부엌의 개념이 낯설었던 우리나라에 새로운 현대식 부 ... / 김수경 기자
[창간 12주년 연속기획] 벼랑 끝 금융업계, 그래도 희망이 보인다
6.25전쟁 이후 한국은 급속한 성장 발판을 마련하고자 제조업에 박차를 가했다. 이렇다보니 상대적으로 금융업에 ... / 이지완 기자
[인터뷰]김상경, 친근감 느껴지는 ‘생활 연기의 달인’, 그의 변신은 무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생활 연기의 달인’ 배우 김상경이 영화 ‘살인의뢰’를 통해 스크린에 돌아왔다. ... / 박동제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문일석(전화 010-2241-6882)/▲광고국장: 방명국(전화 010-2251-9827)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