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대 연극영화과 김천연극제서 은상 수상

영어창작 아동극 대구경북 넘어 전국 공연계획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1/08/08 [21:23]
지난 4일 폐막한 제 9회 김천가족연극제에서 대경대학 연극영화과가 창작 아동 영어연극 ‘Razybones(게으름뱅이)’라는 작품으로 출전, 자유경연 부문 단체상인 은상과 무대 미술상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     © 이성현 기자
주인공 JACK이 악몽을 통해서 게으름을 고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작품은 스토리구성과 연기력을 보강해 10월부터 포항 중앙 아트홀과 경산 연극제에 오르는 등 무대를 누빌 예정이다.

예술감독인 장진호 교수는( 연극영화과 학과장) “김천가족예술제가 교육과 예술성을 강조하는 점을 감안하여 창작한 ‘Razybones(게으름뱅이)’는 어린이의 인성, 영어교육에 중점을 둔 창작 영어 연극”이라면서 “이번 연극제에서는 아동 영어 연극에 쉬운 멜로디의 노래와 춤을 접목한 점이 관객과 대회 관계자로부터 높은 점수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이 작품은 대구와 경북을 넘어 전국공연까지 예정하고 있다.

한편, 제 9회 김천가족연극제는 ‘세상을 움직이는 힘의 원천은 가족’이라는 주제로 7월 26일부터 8월 4일까지 개최됐으며 개인과, 일반 자유경연과 단체 자유, 일반경연, 초청공연 부문에 총 43개 팀이 참가했다. 이 대회는 연극예술과 교육이념을 접목시킨 차별화된 연극 공연의 형식을 표방하는 대회로 매년 김천에서 열린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