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연경 국대 은퇴·세계 올스타전.. 이정철·세자르 '감독 유력'

6월 8~9일 서울 잠실,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세계 올스타 선수 초청 경기

박진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20:00]

▲ 이정철 전 리우 올림픽 대표팀 감독(왼쪽)-세자르 감독     ©국제배구연맹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 세계 여자배구 레전드 선수들 초청 경기를 지휘할 사령탑이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6월 8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는 대한배구협회가 주최하는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와 국가대표 은퇴식'이 열린다.

 

그리고 다음 날인 9일은 같은 장소에서 김연경 매니지먼트사인 ㈜라이언앳이 주최하고 ㈜넥스트크리에이티브에서 주관하는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이 열린다. 이날은 김연경의 자선 재단인 KYK Foundation 출범식도 함께 진행된다.

 

현재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와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 경기에 나설 선수들은 대부분 확정됐다. 이번 대회를 총괄하고 있는 '김연경 인비테이셔널 2004(KYK INVITATIONAL 2024)' 측은 최근 공식 SNS를 통해 출전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

 

두 경기 모두 한국과 전 세계 여자배구의 '초호화 레전드'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국내 선수는 김연경, 양효진, 김수지, 김희진, 황연주, 한송이, 배유나, 김해란, 임명옥, 염혜선 등 2012 런던 올림픽 4강, 2016 리우 올림픽 8강, 2020 도쿄 올림픽 4강 신화의 주역들이 대거 출전한다. 그야말로 한국 여자배구의 황금기를 이끈 최고 레전드 선수들이다.

 

여기에 V리그 젊은 피인 박은진, 유서연, 이윤정, 김하경, 박은서, 김세빈 등도 합류해 신구 조화를 이뤘다.

 

또한 한송이, 한유미, 이숙자, 김해란, 이효희 등 런던 올림픽, 리우 올림픽 주역들은 김연경과 함께 국가대표 은퇴식을 치를 예정이다.

 

한국-세계 '최고 레전드' 선수들, 서울 잠실로 총출동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세계 올스타 경기 출전 선수 명단     ©KYK INVITATIONAL

 

 

세계 올스타전에 출전할 선수들도 여자배구 역사상 최정상급 레전드들이 서울 잠실에서 국내 팬들에게 기량을 선보인다.

 

놀라운 사실은 레전드 선수들이라고 해서 은퇴를 앞둔 선수들이 아니란 점이다. 현재도 해외 빅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총 11명의 해외 초청 선수 중 현역 은퇴 선수는 단 1명뿐이다.

 

브라질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던 셰일라(41), 파비아나(39) 선수가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셰일라만 유일하게 현역에서 은퇴했다. 파비아나는 여전히 브라질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다. 다음 시즌에는 미국 리그에서 뛸 예정이다.

 

브라질 대표팀 선수로 2012 런던 올림픽 금메달과 2020 도쿄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한 나탈리아(35)도 출전한다. 나탈리아는 김연경의 절친으로도 유명하다.

 

또한 러시아 여자배구 현역 최고 스타인 곤차로바(35), 일본의 리우 올림픽 주 공격수였던 나가오카(33), 네덜란드 대표팀의 최전성기 시절 주전 멤버였던 마렛(36)도 함께 한다. 이들은 지금도 각 리그에서 뛰어난 기량으로 맹활약 중이다. 아르헨티나와 태국 여자배구의 최고 스타 선수도 이번에 국내 팬들을 만난다.

 

이들과 함께 팀을 이뤄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을 뛰게 될 국내 선수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경험과 추억을 쌓을 기회이다.

 

국내-외국인 감독 출격... 가장 비싼 좌석부터 '티켓 매진'

 

이제 남은 관심은 이들을 지휘할 사령탑이다. 현재로선 이번 대회에 올림픽에 출전한 레전드 선수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올림픽 대표팀의 감독과 코치를 역임했던 인물이 가장 유력한 상황이다.

 

때문에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를 지휘할 감독으로는 2012 런던 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이었던 김형실(73) 전 페퍼저축은행 감독, 2016 리우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었던 이정철(64) SBS SPORTS 해설위원이 양 팀의 감독을 맡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은 외국인 감독이 맡는다. 당연히 도쿄 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으로 4강 신화를 이끈 라바리니(45) 감독이 최적임자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에 오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올 수가 없다. 현재 폴란드 대표팀 감독으로 2024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에 출전하고 있고, 7월에 열릴 파리 올림픽도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세자르(47) 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그는 도쿄 올림픽 때 여자배구 대표팀 코치로 라바리니 감독을 보좌했고, 라바리니 후임으로 한국 대표팀 감독을 역임했다.

 

비록 세자르 감독 시절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대회에서 크게 부진했지만, 이는 감독의 역량 탓으로만 돌릴 수 없는 문제라는 건 현재 진행 중인 2024 VNL에서도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 국내 선수와 세계 강팀 선수들의 기량 차이, V리그와 해외 빅리그 플레이 패턴의 현격한 차이가 가장 큰 이유이기 때문이다.

 

또한 세자르 감독은 한국 대표팀 감독에서 물러난 이후 프랑스 리그 낭트 팀 감독을 맡고 있는데, 낭트는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에서 정규리그 우승, 포스트시즌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면서 세자르 감독은 '프랑스 리그 최고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나머지 한 팀의 외국인 감독은 누가 될지 베일에 싸여 있다. 대한배구협회와 대회 주최 측은 조만간 감독과 선수 명단을 최종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대회 티켓은 지난 20일부터 티켓링크 사이트에서 예매가 진행 중이다. 그런데 가격이 가장 비싼 플로어석(25만원)과 1층(15만원) 좌석은 거의 매진 상태다. 6월 8일 경기는 예매 실시 하루 만에 매진됐고, 9일 경기도 60석 정도만 남아 있다.

 

지금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2층(8만원), 3층(4만원) 좌석 위주로 예매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번 대회가 열릴 잠실 실내체육관은 좌석수만 1만 석에 가깝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tention is focused on who will be the commander of Kim Yeon-kyung's national team retirement match and the invitation match for world women's volleyball legends.

 

On June 8th, the 'Kim Yeon-kyung National Team Retirement Game and National Team Retirement Ceremony' hosted by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will be held at the Jamsil Indoor Gymnasium in Seoul.

 

And on the next day, the 9th, the ‘Kim Yeon-kyung Invitational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hosted by Kim Yeon-kyung’s management company Ryan At Co., Ltd. and hosted by Next Creative Co., Ltd. will be held at the same location. On this day, the launch ceremony of Kim Yeon-kyung's charity foundation, KYK Foundation, will also be held.

 

Currently, most of the players who will participate in Kim Yeon-kyung's national team retirement match and the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have been confirmed. ‘KYK INVITATIONAL 2024’, which is in charge of this competition, recently released the list of participating players through its official SNS.

 

In both games, the ‘ultra-luxurious legends’ of women’s volleyball from Korea and around the world will participate.

 

A large number of domestic players will participate, including Kim Yeon-kyung, Yang Hyo-jin, Kim Su-ji, Kim Hee-jin, Hwang Yeon-ju, Han Song-i, Bae Yu-na, Kim Hae-ran, Myeong-ok Myung, and Yeom Hye-sun, who made the semifinals at the 2012 London Olympics, the quarterfinals at the 2016 Rio Olympics, and the quarterfinals at the 2020 Tokyo Olympics. These are truly the best legendary players who led the golden age of Korean women's volleyball.

 

In addition, young V-League players such as Park Eun-jin, Yoo Seo-yeon, Lee Yun-jeong, Kim Ha-kyung, Park Eun-seo, and Kim Se-bin also joined, creating a harmony between old and new.

 

In addition, leading figures from the London and Rio Olympics, including Han Song-i, Han Yu-mi, Lee Sook-ja, Kim Hae-ran, and Lee Hyo-hee, are scheduled to attend the national team retirement ceremony with Kim Yeon-kyung.

 

Korea-world's 'best legend' players flock to Jamsil, Seoul

 

Players who will participate in the World All-Star Game will also be among the top legends in women's volleyball history to show off their skills to domestic fans in Jamsil, Seoul.

 

The surprising fact is that even legendary players are not players who are about to retire. Even today, most of the players are performing outstandingly in overseas big leagues. Of the 11 overseas invited players, only 1 is an active retired player.

 

Sheila (41) and Fabiana (39), who played a key role in helping Brazil win two consecutive gold medals at the 2008 Beijing Olympics and the 2012 London Olympics, will participate in this competition. Shail Rahman is the only one to have retired from her active duty. Fabiana is still playing in the Brazilian league. Next season she plans to play in the American league.

 

Natalia (35), who won a gold medal at the 2012 London Olympics and a silver medal at the 2020 Tokyo Olympics as a member of the Brazilian national team, will also participate. Natalia is also famous as Kim Yeon-kyung's best friend.

 

She also joins Goncharova (35), the top active star in Russian women's volleyball, Nagaoka (33), who was Japan's main striker at the Rio Olympics, and Maret (36), who was a starting member of the Dutch national team during its heyday. They are still active in each league with outstanding skills. The top star players from Argentina and Thailand's women's volleyball will also meet domestic fans this time.

 

It is an opportunity to build great experiences and memories for the domestic players who will team up with them and play in the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Domestic and foreign directors sortie... Tickets are sold out, starting with the most expensive seats

 

Now all that remains is the command tower that will lead them. As of now, since most of the legendary players who participated in the Olympics are in this competition, people who have served as managers and coaches of the Olympic team are the most likely candidates.

 

Therefore, the coaches who will lead the retirement match of Kim Yeon-kyung's national team include Kim Hyeong-sil (73), former coach of Pepper Savings Bank, who was the coach of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at the 2012 London Olympics, and SBS SPORTS commentator Lee Jeong-cheol (64), who was the coach of the 2016 Rio Olympics national team, and the coach of both teams. There is a very high possibility that he will be in charge of.

 

The World Women's Volleyball All-Star Game will be headed by a foreign coach. Naturally, Coach Lavarini (45), who led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to the semifinals as coach of the Tokyo Olympics, is bound to be the best candidate. However, although Director Lavarini wants to come to Korea, he cannot come. She is currently competing in the 2024 Volleyball Nations League (VNL) as the coach of the Polish national team, and must also prepare for the Paris Olympics to be held in July.

 

Therefore, Cesar (47), former coach of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is being mentioned as a strong candidate. He assisted coach Lavarini as the coach of the women's volleyball team at the Tokyo Olympics, and served as coach of the Korean national team as Lavarini's successor.

 

Although Korean women's volleyball performed poorly in international competitions under Coach Cesar, the fact that this cannot be attributed solely to the coach's capabilities is clearly proven in the ongoing 2024 VNL. This is because the biggest reasons are the difference in skill between domestic players and players from world-class teams, and the significant difference in play patterns between the V-League and overseas big leagues.

 

In addition, after resigning from his position as coach of the Korean national team, Coach Cesar is now in charge of the Nantes team in the French league. Nantes won the regular season and finished runner-up in the postseason championship in the French league last season. At the same time, Coach Cesar won the ‘Best Coach Award in the French League’.

 

It is a mystery as to who will be the foreign coach of the remaining team.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and the tournament organizers plan to confirm and announce the final list of coaches and players soon.

 

Meanwhile, tickets for this competition have been on sale on the Ticket Link site since the 20th. However, the most expensive floor seats (250,000 won) and first floor seats (150,000 won) are almost sold out. The game on June 8th was sold out within a day of reservations, and only about 60 seats remain for the game on the 9th.

 

Currently, reservations are being made actively mainly for seats on the 2nd floor (80,000 won) and 3rd floor (40,000 won), which have relatively low prices. Jamsil Indoor Stadium, where this tournament will be held, has a seating capacity of close to 10,00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