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남군, 대한조선에 로컬푸드 식재료 납품 ‘호평’

군, 상생협약 체결 쌀 등 82톤 공급, 건강안전 먹거리 선순환 효과 톡톡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05:48]


(해남=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 해남군이 관내 최대 기업체인 대한조선(주)과 상생협약을 통해 구내식당에 해남산 농수산물 82톤, 약 2억원의 규모의 식재료를 납품하면서 농가의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지난해 4월 급식 운영업체인 아라마크㈜, 대한조선㈜과 함께 농수특산물 이용촉진 및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대한조선 구내식당에 해남산 주요 식재료를 납품하고 있다.

 

이를 통해 타 지역산 위주로 공급되던 식재료의 대부분이 지역농산물 우선 공급으로 바뀌면서 해남산 식재료가 본격적으로 공급되기 시작했다.

 

특히 공급 초기 쌀에서 시작한 품목이 고품질을 인정받으면서 감자, 양파, 대파, 고추 등 신선 농산물을 포함한 식재료 전반으로 점차 다양해졌으며 공급량도 첫 450kg에서 월평균 3톤 규모까지 확대됐다.

 

식재료에 대한 구내식당 이용자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아 조선사는 물론 기술교육원과 기숙사 등 약 600여명의 이용자들에게 안전하고, 신선한 로컬푸드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해남군은 지역 내 주요 기업, 공공기관, 복지시설 등에 다양한 로컬푸드를 공급함으로써 먹거리의 공공성을 높이고 있다.

 

지난 2021년 개장한 로컬푸드 직매장과 공공학교급식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매출 50억원 달성과 함께 공공급식의 해남산 보급률도 30%에서 80%까지 높아졌다.

 

해남군은 선진적인 로컬푸드 정책으로 지난해 농식품부에서 선정한 지역먹거리지수 최우수(SA) 지자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대한조선에 로컬푸드 공급을 통해 지역과 함께 상생 발전하는 기업의 역할과 사회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며“앞으로도 농촌과 기업이 상생하고 지속가능한 지역 먹거리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enam-gun receives favorable reviews for supplying local food ingredients to Daehan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o., Ltd.

The military signs a win-win agreement to supply 82 tons of rice, etc., creating a virtuous cycle of healthy, safe food

 

(Haenam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Haenam-gun, Jeollanam-do, received favorable response from farmers by supplying 82 tons of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from Haenam, worth about 200 million won, to the cafeteria through a win-win agreement with Daehan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o., Ltd., the largest company in the region. there is.

 

In April last year, the coun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MOU) with meal service operators Aramark Co., Ltd. and Korea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Co., Ltd. to promote the use of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and coexistence development, and is supplying major food ingredients from Haenam to Korea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s cafeteria.

 

Through this, most of the food ingredients supplied primarily from other regions changed to priority supply of local agricultural products, and food ingredients from Haenam began to be supplied in earnest.

 

In particular, as the items that started out as rice in the early stages of supply were recognized for their high quality, they gradually diversified into a full range of food ingredients, including fresh agricultural products such as potatoes, onions, green onions, and peppers, and the supply volume also expanded from 450 kg at first to an average of 3 tons per month.

 

The satisfaction level of cafeteria users with the ingredients is very high, and the restaurant is receiving a positive response by stably supplying safe, fresh local food to about 600 users including shipbuilders, technical education centers, and dormitories.

 

Haenam-gun is enhancing the public nature of food by supplying a variety of local foods to major companies, public institutions, and welfare facilities in the region.

 

Through the operation of a local food direct store and a public school meal support center that opened in 2021, sales of 5 billion won were achieved, and the distribution rate of public meals in Haenamsan also increased from 30% to 80%.

 

Haenam-gun was selected as the best (SA) local government in the Local Food Index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last year for its advanced local food policy.

 

A military official said, “By supplying local food to Daehan Shipbuilding and Marine Engineering, we are creating an opportunity to reexamine the role and social value of companies that coexist and develop with the region.”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create a sustainable local food environment where rural areas and companies coexis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