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성장 한반도전략센터장 "북중러, 핵무기 보유...한국도 핵 균형 이뤄야"

美가 동맹의 핵무장 막는다면 그게 핵무기 비확산 정책의 승리인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2:06]

정성장 세종연구소 한반도전략센터장은 5월 21일, ‘한국 핵무장 동의 가능성 분석자료‘에서 “만약 올해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미국의 확장억제 및 한국 방어 의지가 현저하게 약화되겠지만, 반대로 한국의 독자 핵무장에 대한 미국의 용인 가능성도 그만큼 커진다”며,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성장 한반도전략센터장은 “이처럼 트럼프와 그의 핵심 측근들이 모두 한국의 핵무장에 대해 열린 입장을 보이고 있으므로 만약 트럼프가 재집권하면 한국 정부는 미국을 설득해 반드시 자체 핵보유 및 남북 핵 균형을 실현함으로써 한반도에 지속가능한 평화와 안정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사진 출처, 조선중앙TV-새로운 전술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뉴시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성장 센터장은 “트럼프가 재선되면 주한미군 감축, 한미연합훈련과 한미일 연합훈련 축소, 미국이 한반도에 전략자산을 전개할 때마다 청구서 요구, 전시작전통제권의 조기 전환 등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북한과의 대화를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 결과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이 2023년에 발표한 ‘워싱턴선언’은 순식간에 휴지장으로 전락하고, 한국사회에서 미국의 확장억제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지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정성장 박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핵심 측근들이 한국이 스스로를 지킬 수 있도록 자체 핵보유를 용인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 왔기 때문에 트럼프의 재집권은 한국이 미국의 동의 또는 묵인하에 자체 핵무장과 남북 핵 균형을 실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동맹의 가치보다 비용을 우선적으로 따지는 트럼프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대해서도 과거부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트럼프는 부유한 한국을 미국이 지켜주어야 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드러냈고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엄청난 예산 낭비라는 부정적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정성장 센터장은 “트럼프는 한국과 같은 동맹국들이 주한미군 주둔비용을 100% 부담하지 않으면 자체 핵개발을 통해 안보문제를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며,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 용인 입장을 지난 대통령 당선 이후에도 한동안 계속 가지고 있었다는 것은 이후 여러 보도들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센터장은 미국 바드대학교 교수인 국제정치전문가 월터 러셀 미드는 2017년 9월 4일 미 일간지『월스트리트저널』에 기고한 글에서 "동아시아의 핵무장을 미국 외교의 ‘실패’가 아니라 ‘승리’로 여기는 시각도 있었고, 트럼프 대통령도 여기에 포함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조야에선 일본과 한국, 나아가 대만까지도 핵을 가짐으로써 중국의 지정학적 야욕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었다는 것.

 

정성장 센터장은 “한국이 핵무기 보유를 통해 지금처럼 미국에 의존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북한의 핵위협을 확실히 견제할 수 있게 되면 누적되는 재정적자로 미 연방 행정부의 셧다운(shutdown)이 골칫거리인 미국의 예산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한국의 독자적 핵무장은 미국과 한국 양국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2023 회계연도 국방예산은 7,730억 달러에 달하는데 핵무기 관련 예산까지 포함하면 1조 달러가 넘는 예산이 국방비로 지출되고 있다”며, “미국은 자국의 안보보다 동맹국의 안보를 위해 더 많은 비용을 부담하고 있어, 동맹국들이 스스로 안보 문제를 해결하면 미국은 국방예산의 4분의 1 정도를 절감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엘브리지 콜비 전 미국 국방부 전략·전력 개발 담당 부차관보는 2024년 5월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리비아에 이어 이제 우크라이나 전쟁에 거의 2천억달러를 썼는데 그건 엄청난 돈이다. 미국의 주된 문제가 아닌 북한을 해결하기 위해 더 이상 한반도에 미군을 인질로 붙잡아둬서는 안 된다. 주한미군은 중국, 그리고 중국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엘브리지 콜비는 “한국이 핵무장을 하지 않는 대안을 훨씬 선호하지만, 모든 선택지를 테이블에 올려놓을 필요는 있다. 한국의 핵무장을 배제하지는 않는다.”며, “우리의 적(중국, 러시아,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는데 우리가 동맹의 핵무장을 막는다면 그게 비확산 정책의 승리인가?”라고 반문했다. 

콜비는 이어 “(이스라엘의 핵 보유는) 나쁜 게 아니라 이스라엘 안보를 안정시키는 요소로 간주되는 경우가 많았다. 한국에 같은 논리를 적용하는 게 왜 안 되나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므로 한국이 자체 핵무장을 통해 미국을 북한의 위협에서 자유롭게 하는 것이 미국의 국익에도 부합하다는 것.

 

크리스토퍼 밀러 전 미 국방장관 대행은 올해 3월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새 행정부가 한국과 핵무장 문제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한바 있다. 

 

정성장 한반도전략센터장은 “이처럼 트럼프와 그의 핵심 측근들이 모두 한국의 핵무장에 대해 열린 입장을 보이고 있으므로 만약 트럼프가 재집권하면 한국 정부는 미국을 설득해 반드시 자체 핵보유 및 남북 핵 균형을 실현함으로써 한반도에 지속가능한 평화와 안정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한편, 2021년 11차 협정에 따라 방위비분담금은 매해 5~6%씩 증액해왔다. 지난해 한국이 지원한 방위비분담금은 1조 2,896억이다. 2025년이면 한 해에 무려 1조 5천억원을 부담하게 된다. 북핵을 머리에 이고 인질로 살 것인가? 아니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담대한 리더십으로 핵 자강을 할 것인가? 정치권의 준비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g Seong-jang, Director of the Korean Peninsula Strategy Center, “North Korea, China and Russia have nuclear weapons... South Korea must also achieve a nuclear balanc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If the United States prevents its allies from arming their allies with nuclear weapons, is that a victory for the policy of non-proliferation of nuclear weapons?

 

On May 21, Jeong Seong-chang, director of the Korean Peninsula Strategy Center at the Sejong Institute, said in 'Analysis of the Possibility of Korea's Agreement to Armed with Nuclear Arms', "If former President Trump is elected in this year's U.S. presidential election, America's extended deterrence and will to defend Korea will be significantly weakened, but on the contrary, Korea's He said, “The possibility of the U.S. tolerating independent nuclear armament increases accordingly,” and added, “Active efforts are needed to turn the crisis into an opportunity.”

 

Center Director Jeong Seong-jang said, “If Trump is re-elected, he will reduce the US Forces in Korea, reduce ROK-US joint exercises and ROK-US-Japan joint exercises, demand invoices whenever the US deploys strategic asset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early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It is highly likely that we will pursue dialogue with North Korea to bring about a halt to test launches,” he predicted.

 

As a result, it was predicted that the ‘Washington Declaration’ announced by President Biden and President Yoon Seok-yeol in 2023 would quickly fall into disrepair, and doubts about America’s extended deterrence in Korean society would grow further.

 

However, Dr. Jeong Seong-jang said that since former President Trump and his key associates have shown that they can tolerate South Korea's own nuclear weapons so that it can protect itself, Trump's return to power means that South Korea will arm itself with its own nuclear weapons and develop inter-Korean nuclear weapons with the consent or connivance of the United States. It was analyzed that this would be a golden opportunity to achieve balance.

 

Trump, who prioritizes costs over the value of alliances, has also negatively evaluated the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NATO) in the past. Trump has repeatedly expressed his position that it is unfair for the United States to protect wealthy Korea, and he also has a negative view of joint ROK-US military exercises, calling them a huge waste of budget.

 

Center Director Jeong Seong-jang said, “Trump has argued that if allies such as Korea do not cover 100% of the costs of stationing US troops in Korea, they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own security issues through their own nuclear development,” adding, “The president has gone past the stance of condoning the nuclear armament of South Korea and Japan.” “It has been confirmed through various reports that he continued to hold it for a while even after he was elected,” he explained.

 

Center Director Jeong said Walter Russell Mead, an international politics expert and professor at Bard College in the U.S., wrote in an article in the U.S. daily newspaper 『Wall Street Journal』 on September 4, 2017, "The nuclear armament of East Asia is viewed as a 'victory' rather than a 'failure' of U.S. diplomacy. “There was a point of view, and President Trump could also be included in this,” he said.

 

In the United States, it was believed that China's geopolitical ambitions could be suppressed by having Japan, South Korea, and even Taiwan have nuclear weapons.

 

Center Director Jeong Seong-jang said, “If South Korea, through its possession of nuclear weapons, can independently check North Korea’s nuclear threat without relying on the United States as it is now, the accumulated fiscal deficit will help reduce the budget of the United States, which is facing a headache due to the shutdown of the U.S. federal administration.” “It will be a great help,” he said, adding, “South Korea’s independent nuclear armament is also helpful to both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e said, “The U.S. defense budget for fiscal year 2023 amounts to $773 billion, and including the budget for nuclear weapons, more than $1 trillion is being spent on defense.” He added, “The United States is spending more on the security of its allies than on its own security.” “We are bearing the cost, so if allies solve security problems on their own, the United States can save about a quarter of its defense budget,” he said.

 

Elbridge Colby, former U.S. Deputy Assistant Secretary of Defense for Strategy and Force Development, said in an interview with Korean media in May 2024, “The United States has now spent nearly $200 billion on the war in Ukraine, following Iraq, Afghanistan, and Libya, and that is a huge amount of money. US troops should no longer be held hostage on the Korean Peninsula to solve North Korea, which is not America's main problem. “US forces in Korea should focus on China and defending Korea from China,” he argued.

 

“I much prefer the alternative of South Korea not going nuclear, but all options need to be on the table,” Elbridge Colby said. “I do not rule out South Korea’s nuclear armament,” he said. “If our enemies (China, Russia, North Korea) have nuclear weapons and we prevent our allies from arming them with nuclear weapons, is that a victory for the non-proliferation policy?”

 

Colby continued, “(Israel’s possession of nuclear weapons) was often viewed not as a bad thing, but as a factor stabilizing Israel’s security. “Why can’t we apply the same logic to Korea?” he asked.

 

Therefore, it is in America's national interest for South Korea to free the United States from North Korea's threat through its own nuclear armament.

 

Former Acting U.S. Secretary of Defense Christopher Miller expressed his position in an interview with Korean media in March of this year, saying, "If former U.S. President Donald Trump wins the November presidential election, the new administration will be able to discuss nuclear armament issues with Korea." there is.

 

Director of the Korean Peninsula Strategy Center, Jeong Seong-jang, said, “Since Trump and his key associates are all showing an open stance toward South Korea’s nuclear armament, if Trump returns to power, the Korean government will definitely persuade the United States to maintain its own nuclear weapons and achieve inter-Korean nuclear balance, thereby supporting the Korean Peninsula.” “We must open an era of sustainable peace and stability,” he strongly argued.

 

Meanwhile, in accordance with the 11th agreement in 2021, defense cost sharing has been increased by 5-6% each year. Last year, Korea’s share of defense costs amounted to 1.2896 trillion won. By 2025, the burden will be as much as 1.5 trillion won per year. Will we live as hostages with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on our heads? Or will we pursue nuclear self-strengthening with bold leadership for the sake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Political preparation has become more important than ever.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