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강효백 박사 '한국해 KOREA SEAㅡ왜 동해 아닌 한국해인가?' 저서출간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0:52]

▲ 강효백 박사.   ©브레이크뉴스

강효백 박사의 저서인 '한국해 KOREA SEA왜 동해 아닌 한국해인가?'가 출간(메이킹북스)됐다.

 

출판사인 메이킹북스 측은 보도자료에서 한국해 KOREA SEA는 이어도를 통해 해양 영토를 복원한 쾌거를 이루어낸 강효백 저자의 역작이다. 한국해에서 나고 자란 저자는 본서에서 풍부한 사료와 방대한 도편을 활용하여 동해에 매몰된 해양 명칭을 바로잡음으로써, 우리 해양 영토를 복원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적, 입체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왜 한국해를 한국해라 부르지 못하는가? 옛 일본의 지식인들은 자국을 동해로 표기하고 불렀다. 일본의 군국주의, 제국주의가 한껏 고조되던 시기에 동해는 대일본제국과 동의어가 되었다. 한일병탄 이후 일제는 한국의 고유 지명을 별 의미 없는 동서남북 방위를 붙여 개칭했다. 국제에서 통용되던 바다 이름 한국해를 동해로, 대한해협을 남해로, 황해를 서해로 변조시킨 것 또한 이 시기다. 즉 일본이 한국을 침탈하는 과정에서 한국해는 일본해로 변조되고, 독도는 다케시마로 바뀌었다. 이 같은 변조에 우리의 대응은 고작 고유 명칭인 한국해에서 방위개념이자 일본의 별칭 동해로 퇴보한 것이었다. 이처럼 안타까운 현실 앞에서 저자는 우리 바다 고유의 이름의 변천을 통시적으로 살펴본다. 다양한 사서와 문헌, 우리에게도 익숙한 하멜 표류기, 걸리버 여행기, 모비 딕까지 망라하여 잘못된 주장들은 짚고, 독자의 관심과 호기심을 환기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왜 동해 아닌 한국해로 불러야만 하는가? 특정 국가의 이름이 붙은 바다나 만, 필리핀해, 노르웨이해, 아일랜드해의 예를 보면 해양 관할권의 대부분은 그 특정 국가가 차지한다. 반면, ‘EAST SEA’와 같은 방위 지명은 그 바다가 속한 지리적 위치를 명시하지 못하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막연히 동쪽 바다라는 의미 의외에 어떠한 지리정보를 제시하지 못한다. 한국해 명칭을 되찾는다면, 남한 육지 영토 면적의 10배에 해당하는 대한민국 해양영토 주권을 회복할 수 있다. 둘째, 국제해양법에 근거하여 독도 동쪽 200해리까지 한국의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을 주장할 수 있어 독도 문제를 진취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허망한 구호나 변죽을 울리는 모호한 표현 대신 저자는 부인할 수 없는 도편과 사료들로 한국해의 당위와 가치를 역설한다. 짧고 힘 있는 쾌도난마의 문장들 또한 이 책의 큰 매력 중 하나로 다가온다고 덧붙였다.

 

강효백 박사는 이 책을 저술하면서 한국해 KOREA SEA는 풍부한 사료와 방대한 도편을 활용하여 동해에 매몰된 해양 명칭을 바로잡음으로써, 우리 해양 영토를 복원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적, 입체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책 속에서 저자는 우리 바다 고유의 이름의 변천을 통시적으로 살펴본다. 다양한 사서와 문헌, 우리에게도 익숙한 하멜 표류기, 걸리버 여행기, 모비 딕까지 망라하여 잘못된 주장들은 짚고, 독자의 관심과 호기심을 환기한다. 저자의 열정과 집념으로 가려 실은 서양 각국과 중국, 일본의 도편 그리고 사료들은 부인할 수 없는 증거로서 저자의 힘 있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동해를 한국해로 바로잡는 일은 비단 한 바다의 이름을 바꾸는 일이 아니라, 우리 해양 영토를 복원하고 확장하는 일이다. 동해 아닌 한국해로, 서해 대신 황해로, 남해를 버리고 대한 해협으로 불러야 할 자명하고 온당한 이유다.

 

강효백 박사는 서둔에서 섬은 고지(高地). 독도는 '한국해'라는 우리바다 산의 우리 고지다. 한국해 산꼭대기 독도 한국 고지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산이름을 일본의 별칭 동해 버리고 한국해로 바로잡아야만 한다. 아군 산의 고지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산 이름을 아군 이름 한국해로 불러야지 적군 이름 동해로 부르면 쓰것나?”라고 지적했다.

 

▲ 강효백 박사의 저서 표지.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r. Hyo-Baek Kang 'KOREA SEA - Why the Korean Sea and not the East Sea?' Book publication

-Reporter Park Jeong-dae

 

Dr. Hyobaek Kang's book, 'KOREA SEA - Why the Korean Sea and not the East Sea?' has been published (Making Books).

 

In a press release, the publisher, Making Books, said, “KOREA SEA is a masterpiece by author Kang Hyo-baek, who achieved the feat of restoring maritime territory through Ieo Island. The author, who was born and raised in the Korean Sea, explains, “In this book, he is making multifaceted and three-dimensional efforts to restore our maritime territory by correcting the names of the oceans buried in the East Sea using abundant historical materials and extensive islands.” Can’t the Korean Sea be called the Korean Sea? Old Japanese intellectuals referred to their country as East Sea. At a time when Japan's militarism and imperialism were at their peak, the East Sea became synonymous with the Empire of Japan. After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Japan renamed Korea's original place names by adding meaningless north, south, east, and west directions. It was also during this period that the sea names used internationally were changed from the Sea of Korea to the East Sea, the Strait of Korea to the South Sea, and the Yellow Sea to the West Sea. In other words, in the process of Japan's invasion of Korea, the Sea of Korea was changed to the Sea of Japan, and Dokdo was changed to Takeshima. Our response to this kind of falsification was to regress from the unique name ‘Sea of Korea’ to ‘East Sea’, a defense concept and Japanese nickname. In the face of this unfortunate reality, the author looks diachronically at the evolution of our ocean's unique name. “By covering various librarians and literature, including Hamel's Adrift, Gulliver's Travels, and Moby Dick, which are all familiar to us, we point out incorrect claims and arouse readers' interest and curiosity.”

 

He continued, “Why does it have to be called the Sea of Korea instead of the East Sea? If you look at the examples of seas or bays named for a specific country, such as the Philippine Sea, the Norwegian Sea, or the Irish Sea, most of the maritime jurisdiction is held by that specific country. On the other hand, direction names such as ‘EAST SEA’ have the limitation of not being able to specify the geographical location to which the sea belongs. Other than the vague meaning of the eastern sea, no geographical information is provided. If we regain the name of the Sea of Korea, we can restore sovereignty over the Republic of Korea's maritime territory, which is 10 times the area of South Korea's land territory. Second, based on international maritime law, Korea's territorial waters and exclusive economic zone can be claimed up to 200 nautical miles east of Dokdo, making it possible to proactively resolve the Dokdo issue. Instead of using vain slogans or vague expressions that ring a bell, the author emphasizes the legitimacy and value of the Korean Sea with undeniable islands and historical materials. “Kwaedonamma’s short and powerful sentences also come across as one of the book’s great charms,” he added.

 

In writing this book, KOREA SEA, Dr. Kang Hyo-baek is making multifaceted and three-dimensional efforts to restore our maritime territory by correcting the marine names buried in the East Sea using abundant historical materials and extensive islands. . In the book, the author diachronically examines the evolution of the unique names of our oceans. Covering various librarians and literature, including Hamel's Adrift, Gulliver's Travels, and Moby Dick, which are all familiar to us, it points out incorrect claims and arouses readers' interest and curiosity. In fact, despite the author's passion and obsession, the islands and historical records from Western countries, China, and Japan support the author's powerful claims as undeniable evidence.

 

Correcting the East Sea to the Sea of Korea is not just a matter of changing the name of a sea, but also a matter of restoring and expanding our maritime territory. This is a self-evident and sound reason to call it the Korean Sea instead of the East Sea, the Yellow Sea instead of the West Sea, and the Korean Strait, abandoning the South Sea.

 

Dr. Kang Hyo-baek said in his introduction, “The island is a highland. Dokdo is our highland in the mountains of our sea called the ‘Sea of Korea’. In order to protect the Korean highlands of Dokdo, the top of a mountain in the Korean Sea, the first thing to do is to change the name of the mountain to Korean Sea, abandoning the Japanese nickname Donghae. He pointed out, “In order to protect the ally’s mountainous heights, the name of the mountain should be called the ally’s name, Korea Sea, or the enemy’s name, East S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