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 지주회사 규제 세계적으로 강력..G5 수준 완화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0:34]

▲ 한국의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사전규제 현황  © 한국경제인협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에 대한 사전행위규제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인협회는 지인엽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에게 의뢰한 ‘G5 국가의 지주회사 체제 기업집단 사례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주회사에 대한 사전규제는 한국에서만 시행하며, G5 국가는 경쟁법, 회사법을 통해 사후규제만 시행한다. 이로 인해 한국에서는 상대적으로 다양한 지주회사의 출자 형태를 찾아볼 수 없다.

 

먼저, 미국은 지주회사에 대한 사전규제를 시행하고 있지 않다. 다른 주요 국가와 마찬가지로 지주회사로 인해 경쟁제한이 발생하는 경우 셔먼법(Sherman Act)에 근거해 담합(제1조) 및 독점(제2조) 행위를 사후적으로 규제할 수 있다. 

 

미국에는 사전적인 행위규제가 없어 다양한 형태의 지주회사 출자구조를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미국 최대의 에너지 기업집단인 The Southern Company 그룹이 있다. The Southern Company 지주회사가 지역별 중간지주회사를 지배하고, 지역별 중간지주회사는 풍력, 태양광 등 발전 부문별 중간지주회사를 지배하여 최대 7단계 출자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출자구조는 지역별ㆍ부문별 수직계열화를 통해 경영 효율성을 도모하기 위해 선택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모습은 한국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공정거래법 제18조)는 원칙적으로 ‘지주회사-자회사-손자회사’까지 출자를 허용하고 예외적(지분율 100%인 경우)으로 증손회사 보유가 가능(최대 3단계 출자)하기 때문이다. 이 그룹에 공정거래법을 적용한다면, The Southern Company 그룹은 고손(高孫ㆍ증손회사 아래) 회사 이하 계열사는 매각ㆍ합병을 통해 정리해야 한다.

 

아울러 일본 독점금지법 제9조는 ‘사업지배력이 과도하게 집중’되는 지주회사의 설립 및 전환을 규제하고 있으나, 일본 경쟁 당국은 실질적으로 동 조항을 근거로 제재한 사례가 없어 원칙적으로 지주회사 출자구조 형태에 대한 제한이 없다. 

 

일본에서도 다양한 출자구조를 볼 수 있는데, NTT그룹 지주회사인 NTT Corporation은 자회사인 NTT Data와 공동으로 손자회사인 NTT, Inc.에 출자하고 있다. 

 

이와 같은 출자구조는 한국에서 불가능하다. 공정거래법은 지주회사가 손자회사에 대한 직접출자가 금지되고 있어, 일본과 같이 지주회사가 자회사와 공동으로 손자회사에 대한 출자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독일에서도 지주회사에 대한 사전행위규제가 없어 소수 지분만으로 계열사 지배가 가능하다. 일례로, Telekom Deutschland의 자회사로 편입되어 있는 4개 비상장회사(Deutscher Fernsehpreis, Electrocycling, MNP Deutchland GbR, SK Gaming Beteiligungs)는 지분율이 20%~33.33%로 다양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출자구조가 불가능하다. 공정거래법에서 자회사가 비상장 손자회사 발행주식총수의 50% 이상 보유할 것을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은 지주회사에 기업집단 회계자료를 공개할 의무만 부과하고 있으며 지분율 규제나 부채비율 규제와 같은 사전규제는 시행하고 있지 않다. 따라서 지주회사의 금융 자회사 보유, 합작법인 형태의 증손회사 보유 등 다양한 출자구조를 관찰할 수 있다. 

 

일례로, BP(British Petroleum)는 영국 최대의 정유 기업으로, 지주회사인 BP PLC를 중심으로 사업 분야 및 지역별로 다수의 중간지주회사를 두어 집단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지주회사인 BP PLC의 자회사인 BP International Limited는 석유화학 제품 제조 및 관련 계열사 지배를 목적으로 설립된 중간지주회사 성격의 회사이며, BP International Limited가 지배하는 회사(손자회사) 중 금융보험사가 있다. 금융보험사를 통해 회사채를 발행해 그룹 내 자금을 조달하는 등 시너지를 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주회사 체제 내에 금융보험사를 보유할 수 없으나, 영국에서는 금융손자회사의 보유가 가능한 것이다.

 

프랑스 지주회사 출자구조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자회사 간 출자이다. 일례로, 글로벌 보험사인 AXA 그룹의 지주회사인 AXA SA에서 자회사 간 출자를 통한 지주회사 체제를 볼 수 있다.

 

AXA France IARD는 AXA France Vie 지분을 1.42% 보유하고 있으며, AXA France Vie는 DHP SAS 지분을 29.71% 보유하고 있다. 이 기업들은 모두 그룹 지주회사의 자회사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출자구조는 자회사 간 출자 금지 규제로 인해 불가능하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한국의 지주회사 규제는 세계적으로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강력한 수준”이라며 “기업이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맞는 출자구조를 모색할 수 있도록 현행 지주회사 관련 사전규제를 G5처럼 사후규제 중심으로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s holding company regulations are as strong as any in the world...must be eased to G5 level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rguments were raised that there is a need to reexamine the prior conduct regulations on holding companies under the Fair Trade Act in line with global standards.

 

The Korea Economic Association revealed this through a report titled ‘Case study on holding company system business groups in G5 countries’ commissioned by Ji In-yeop, professor of economics at Dongguk University.

 

According to the report, ex-ante regulation of holding companies is implemented only in Korea, and G5 countries only enforce ex-post regulation through competition law and corporate law. As a result, relatively diverse types of holding company investment cannot be found in Korea.

 

First, the United States does not enforce prior regulations on holding companies. As in other major countries, if competition restrictions occur due to holding companies, collusion (Article 1) and monopoly (Article 2) actions can be regulated ex post based on the Sherman Act.

 

In the United States, there are no prior behavioral regulations, so various types of holding company investment structures can be found. A representative example is The Southern Company, the largest energy conglomerate in the United States. The Southern Company holding company controls regional intermediate holding companies, and regional intermediate holding companies control intermediate holding companies in power generation sectors such as wind power and solar power, resulting in a maximum seven-level investment structure.

 

This investment structure can be seen as a choice to promote management efficiency through vertical integration by region and sector. However, this appearance cannot be found in Korea.

 

This is because, in principle, Article 18 of the Fair Trade Act allows investment from ‘holding company-subsidiary-subsidiary company’, and in exceptional cases (in case of 100% ownership), it is possible to own a sub-subsidiary company (up to 3 levels of investment). If the Fair Trade Act is applied to this group, The Southern Company group must liquidate its subsidiaries below the higher-than-grandparent company through sale or merger.

 

In addition, Article 9 of the Japanese Antitrust Act regulates the establishment and conversion of holding companies with ‘excessive concentration of business control,’ but the Japanese competition authorities have not actually imposed sanctions based on this provision, so in principle, the holding company investment structure is There is no limit to

 

A variety of investment structures can be seen in Japan as well. NTT Corporation, the NTT Group holding company, is jointly investing in NTT, Inc., a subsidiary, along with its subsidiary NTT Data.

 

Such an investment structure is impossible in Korea. The Fair Trade Act prohibits holding companies from making direct investments in subsidiaries, so like in Japan, holding companies cannot jointly invest in subsidiaries with their subsidiaries.

 

Even in Germany, there is no prior action regulation on holding companies, so it is possible to control affiliates with only a minority stake. For example, the four unlisted companies incorporated as subsidiaries of Telekom Deutschland (Deutscher Fernsehpreis, Electrocycling, MNP Deutchland GbR, and SK Gaming Beteiligungs) have stakes varying from 20% to 33.33%.

 

This type of investment structure is impossible in Korea. This is because the Fair Trade Act specifies that a subsidiary must hold more than 50% of the total issued shares of an unlisted subsidiary.

 

The UK only imposes an obligation on holding companies to disclose corporate group accounting data and does not enforce prior regulations such as ownership ratio regulations or debt ratio regulations. Therefore, various investment structures can be observed, such as holding a financial subsidiary of a holding company or holding a subsidiary in the form of a joint venture.

 

For example, BP (British Petroleum), the largest oil refining company in the UK, dominates the entire group through its holding company, BP PLC, and a number of intermediate holding companies for each business field and region.

 

BP International Limited, a subsidiary of BP PLC, a holding company, is an intermediate holding company established for the purpose of manufacturing petrochemical products and controlling related affiliates. Among the companies (subsidiaries) controlled by BP International Limited is a financial insurance company. It is generating synergy by issuing corporate bonds through financial and insurance companies to raise funds within the group.

 

In Korea, it is not possible to own a financial insurance company within the holding company system, but in the UK, it is possible to own a financial subsidiary company.

 

The most notable aspect of the investment structure of French holding companies is the investment between subsidiaries. For example, AXA SA, the holding company of the global insurance company AXA Group, has a holding company system through investments between subsidiaries.

 

AXA France IARD holds a 1.42% stake in AXA France Vie, and AXA France Vie holds a 29.71% stake in DHP SAS. These companies are all subsidiaries of the group holding company, and in Korea, such an investment structure is impossible due to regulations prohibiting investment between subsidiaries.

 

“Korea’s holding company regulation is at a level unprecedentedly strong in the world,” said Lee Sang-ho, head of the Korea Economic Cooperation Association’s economic and industrial division. “Like this, there is a need to ease it with a focus on post-regulation,”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