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후화 서울역 서측 서계동 일대, 최고 39층 대규모 주거단지 재탄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0:37]

▲ 서계동 33번지 일대 신속통합기획 위치도  © 서울시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서울시는 서계동 33 일대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대상지는 서울 도심 진입부에 위치한 서울역에서 가장 가까운 주거지이지만 경부선 지상 철도로 인한 동서지역 단절, 경사지 단차로 인해 서울역의 활력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상지 내 주거환경 노후화, 끊어진 보행·차량 동선 등으로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실제, 대상지 내 노후주택이 87%에 달하고, 최고 40m 큰 단차로 인한 협소하고 끊어진 도로, 불법주정차, 다수의 계단 등 주거환경 정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기획을 통해 서계동 33 일대는 2900세대 내외(오피스텔 250세대 포함), 최고 39층의 대규모 주거단지로 재탄생하게 된다. 인접 서계·청파·공덕 일대 보행·녹지축의 완성으로 서울역 서측의 통합적 보행 및 녹지 연결체계가 마련될 전망이다. 

 

기획 내용에 따르면 서계동 33 일대는 ‘서울역 활력과 남산 경관을 누리는 도심 여가 주거단지 조성’을 위해 4가지 계획원칙을 담았다. △경사지를 극복하고 서계·청파·공덕 일대를 아우르는 보행·녹지 연계 △편리하고 쾌적한 생활을 위한 기반시설 정비 및 필요시설 확충 △용도지역·높이 등 유연한 도시계획으로 효율적 토지이용 △주변과 조화롭고 남산을 조망하는 상징적 도시경관 창출이다.

 

먼저, 보행과 활동이 집중되는 만리재로와 청파로에 공원을 각각 배치하고, 단지 내 입체보행로를 통해 지역으로 열린 쾌적한 보행 환경을 조성한다. 단지 동서, 남북 녹지 보행로가 교차하는 단지 중앙마당은 주민의 휴식공간 및 남산 조망 명소로 조성될 예정이다.

 

편리하고 활력있는 생활을 위해 도로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지역필요시설도 계획했다. 급경사로 끊어진 좁고 열악한 도로를 정비해 청파로-만리재로까지 이어지는 동서 지역의 교통체계를 연결한다. 서울역 일대 미래 변화를 고려, 청파로변 공원과 도서관을 복합 계획하는 등 지역에 필요한 문화여가시설도 확충한다. 

 

아울러 지역에 예정된 여러 변화를 고려해 용도지역을 조정(제1종, 제2종(7층), 제2종주거 등→제2종, 제3종, 준주거)하고, 최고 39층 등 유연한 층수계획을 적용한다. 만리재로변에는 지역 내 분포한 근생시설 및 1·2인가구 등 지역 특성을 고려해 오피스텔 및 비주거용도 등을 계획해 가로 활성화 및 효율적 토지이용을 도모한다.

 

주변과 조화를 이루면서 입체적 스카이라인 형성 및 통경축 확보 등 도시경관도 고려한다. 단지 중앙은 통경축을 따라 고층, 단지 내 최고점이자 학교연접 남측부는 중저층 등 영역별 높이계획을 적용한다. 단지 내 동서, 남북 공공보행통로와 연계한 방사형 통경축 등으로 남산 조망이 가능한 다채로운 도시경관도 창출한다. 

 

서울시는 서계동 33 일대의 속도감 있는 정비구역 지정을 위해  신속통합기획 단계부터 서울시·자치구 협의를 통해 정비계획 수립도 함께 추진했다. 이를 통해 지난 5월말 정비계획(안) 열람공고 등을 시작으로 절차에 들어가 연내 정비계획이 결정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서계동 33 일대는 신통기획 대상지 4개소를 연계해 ‘하나의 지역’으로 통합 계획한 신속통합기획의 대표 사례”라며 “서울역 일대 변화와 함께 보행·녹지·남산경관을 모두 누리는 도심 대표주거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향후 절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aging Seogye-dong area, west of Seoul Station, is being reborn as a large-scale residential complex with up to 39 floor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has confirmed the rapid integration plan for the 33 Seogye-dong area.

 

The target site is the closest residential area to Seoul Station, located at the entrance to downtown Seoul, but the vitality of Seoul Station is not reached due to the disconnection of the east and west areas due to the Gyeongbu Line overground railway and the difference in slope. As a result, residents have been experiencing inconveniences due to the deteriorating residential environment in the target area and the disruption of pedestrian and vehicular circulation.

 

In fact, the number of old houses in the target area reaches 87%, and the residential environment needs to be improved due to narrow and broken roads with large differences of up to 40m, illegal parking, and many stairs.

 

Through this plan, the area around 33 Seogye-dong will be reborn as a large-scale residential complex with approximately 2,900 households (including 250 officetels) and a maximum of 39 floors. With the completion of the pedestrian and green space axis in the adjacent Seogye, Cheongpa, and Gongdeok areas, an integrated pedestrian and green space connection system on the west side of Seoul Station is expected to be established.

 

According to the plan, the area around 33 Seogye-dong contains four planning principles to ‘create an urban leisure residential complex that enjoys the vitality of Seoul Station and the view of Namsan Mountain.’ △Overcoming slopes and connecting pedestrian and green spaces encompassing the Seogye, Cheongpa, and Gongdeok areas △Rearrangement of infrastructure and expansion of necessary facilities for convenient and comfortable living △Efficient use of land through flexible urban planning such as use area and height △Harmony with the surroundings and Namsan Mountain The goal is to create a symbolic urban landscape overlooking the city.

 

First, parks are placed on Mallijae-ro and Cheongpa-ro, where pedestrians and activities are concentrated, and a pleasant pedestrian environment open to the area is created through a three-dimensional pedestrian path within the complex. The complex's central yard, where the east-west and north-south green pedestrian paths of the complex intersect, will be created as a resting area for residents and a spot for viewing Namsan Mountain.

 

To ensure a convenient and lively life, infrastructure such as roads was improved and local facilities were also planned. Narrow and poor roads cut off by steep slopes will be repaired to connect the transportation system in the east and west regions from Cheongparo to Mallijae-ro. Considering future changes in the Seoul Station area, cultural and leisure facilities needed in the area will be expanded, such as planning a complex park and library along Cheongpa Road.

 

In addition, considering various changes planned in the region, the use area has been adjusted (Type 1, Type 2 (7 stories), Type 2 residential, etc. → Type 2, Type 3, semi-residential), and flexible floor numbers such as up to 39 floors. Apply the plan. Along Mallijae Road, officetels and non-residential uses are planned in consideration of regional characteristics, such as neighborhood facilities and one- and two-person households distributed in the area, to promote street revitalization and efficient land use.

 

While harmonizing with the surroundings, the urban landscape is also taken into consideration, such as forming a three-dimensional skyline and securing a clear view axis. The center of the complex is the highest point in the complex along the public view axis, and the southern part adjacent to the school applies a height plan for each area, including low and mid-rise buildings. A diverse urban landscape with a view of Namsan Mountain is also created through a radial viewing axis connected to the east-west and north-south public pedestrian passageways within the complex.

 

In order to designate a speedy maintenance area in the Seogye-dong 33 area, Seoul City also promoted the establishment of a maintenance plan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autonomous districts from the rapid integrated planning stage.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the maintenance plan will be decided within the year by starting the process with the notice of inspection of the maintenance plan (draft) at the end of May.

 

Cho Nam-joon, head of the Urban Space Divi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The area around 33 Seogye-dong i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rapid integrated planning in which four areas subject to new communication planning were linked and integrated into ‘one area.’” “We will actively support future procedures so that it can be reborn as a representative residential area in the c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