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대통령 "노동약자 지원·보호 법률 제정해 국가가 책임지고 보호"

25회 민생토론회 '고맙습니다. 함께 보듬는 따뜻한 노동 현장' "보다 근본적 차원서 노동약자들 보호하는 제도적 기반 마련해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0:30]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고맙습니다. 함께 보듬는 따뜻한 노동현장' 주제로 열린 스물다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노동약자 지원·보호를 위한 법률(가칭)을 제정해 노동약자를 국가가 책임지고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TV생중계로 열린 스믈다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고맙습니다. 함께 보듬는 따뜻한 노동 현장' 모두 발언에서 "보다 근본적 차원에서 노동약자들을 보호하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3월 26일 충북 24회에 이어 한 달반여만에 열렸다.

 

그러면서 "경제가 성장하면서 근로자들 삶도 전반적으로 많이 개선됐지만 여전히 사회엔 성장 과실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많은 노동약자들이 있다"며 "고용노동부에 설치를 지시한 '미조직 근로자 지원과'가 6월 10일 출범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3월 26일 충북 24회에 이어 한 달반만에 재개됐다.

 

또 "원청 기업·정부가 매칭돼 영세 협력사 복지 증진을 지원하는 '상생연대 형성지원 사업' 등 노동약자들을 위한 권익 증진 사업도 늘려가겠다"며 "노동 개혁에 있어 노동 약자 현실을 외면하면 제대로 된 개혁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시장 이중구조로 인해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운 노동약자들은 더 힘든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정부는 노동개혁 속도를 더욱 높이는 동시에 더 이상 노동약자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엔 대리기사·배달종사자·마루·비계 노동자 등 다양한 분야 근로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점차 사양사업화 되어 가는 봉제산업 환경과 비정규직으로 받는 차별, 마루공사의 열악한 근로 여건 등 본인들이 겪었던 애로사항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 발언을 듣고 "즉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은 빠른 속도로 개선하라"고 정부 관계자들에 당부했다.

 

토론회엔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대통령실 정진석 비서실장·성태윤 정책실장·장상윤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The state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protecting workers by enacting laws to support and protect the underprivileged.”

25th People’s Livelihood Debate ‘Thank you. ‘A warm workplace where everyone embraces each other’ “At a more fundamental level, we need to establish an institutional foundation to protect the underprivileged.”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d on the 14th, “The state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protecting the vulnerable in labor by enacting a law (tentative name) to support and protect the vulnerable in labor.”

 

President Yoon said, ‘Thank you, thank you’ at the 25th public livelihood debate with the people, which was broadcast live on TV at the Seoul Employment Welfare Plus Center in Jung-gu, Seoul. “A warm workplace where everyone embraces each other” said in their remarks, “We need to establish an institutional foundation to protect the working class at a more fundamental level.” This debate was held about a month and a half after the 24th meeting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on March 26.

 

“As the economy has grown, the lives of workers have improved a lot overall, but there are still many labor-disadvantaged people in society who cannot fully enjoy the fruits of growth,” he said. “It is scheduled to be launched,” he said. This debate resumed a month and a half after the 24th meeting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on March 26.

 

He also said, "We will increase projects to promote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underprivileged in labor, such as the 'Win-Win Solidarity Formation Support Project', which supports the improvement of the welfare of small business partners by matching the main contractor and the government," and added, "If we ignore the reality of the underprivileged in labor reform, proper reform will not be achieved." “It can’t be said,” he said.

 

He continued, "Due to the dual structure of the labor market, the underprivileged, who find it difficult to even voice their voices, are being pushed into an even more difficult situation. The government will further speed up labor reform and take direct care to ensure that the underprivileged are no longer left out." .

 

At this event, about 70 worker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agency drivers, delivery workers, and flooring and scaffolding workers, attended and talked about the difficulties they had experienced, such as the sewing industry environment that is gradually becoming a declining business, discrimination against irregular workers, and poor working conditions in flooring construction. reported.

 

After hearing the attendees' remarks, President Yoon urged government officials to "improve quickly on issues that can be resolved immediately."

 

Attending the debate were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Jeong-sik, Presidential Office Chief of Staff Jeong Jin-seok, Policy Director Seong Tae-yoon, and Senior Secretary for Social Affairs Jang Sang-yo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