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윤석열 대통령, 카자흐 총리 만나 "인프라·핵심광물 분야 협력 구체화"

올자스 벡테노프 카자흐 총리 "카자흐스탄 진출 약 700개 한국 기업이 더욱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경제협력 특별워킹그룹' 통해 계속 지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7:51]

▲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아스타나에서 올자스 벡테노프 카자흐스탄 총리를 접견하고 있다.  © 뉴시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마지막 일정으로 올자스 벡테노프 카자흐스탄 총리와 만나 양국 간 상호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벡테노프 총리에게 전날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소개하며 "앞으로 특히 인프라·핵심 광물 분야서 양국 간 호혜적 협력을 더욱 구체화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들이 중앙아시아 내 우리 최대 교역·투자 대상국이자 역내 경제를 이끄는 카자흐스탄 진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이 카자흐스탄 주요 국책 사업에 더욱 활발하게 참여해 카자흐스탄 경제 발전에 계속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핵심 광물 공급망 분야에서 양국이 더욱 강화된 파트너십을 구축한 게 이번 국빈 방문 주요 성과 중 하나"라며 "이번에 체결한 핵심 광물 분야 업무협약(MOU)이 구체적 성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카자흐스탄 사회 각계각층에 활발하게 진출해 있는 12만명 고려인 동포들이 그간 양국 관계 발전의 중요 원동력이 됐다"며 "우리 고려인 동포들이 계속해 양국 간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카자흐스탄 정부가 적극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카자흐스탄 정부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환대해 준 데 감사하다"며 "이번 국빈방문을 통해 한·카자흐스탄이 역내 및 글로벌 이슈에 책임있는 리더십을 발휘해 나가기로 한 만큼 이번 정상회담 후속 조치들이 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벡테노프 총리가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벡테노프 총리는 "이번 국빈 방문이 한·카자흐스탄 전략 동반자 관계를 한층 발전시킨 중요 계기가 된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양국 간 긴밀한 호혜적 협력이 계속 확대·심화할 수 있도록 실무 차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카자흐스탄 희토류·핵심 광물 탐사·발굴·제련·활용 단계에 걸친 포괄적 협력을 한국과 추진하길 희망한다"며 "카자흐스탄에 진출한 약 700개 한국 기업이 더욱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경제협력 특별워킹그룹'을 통해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카자흐스탄 사회의 중요 구성원인 고려인 동포들이 계속해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카자흐스탄 정부 차원 노력을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meets with Kazakh Prime Minister to “materialize cooperation in infrastructure and core minerals”

Kazakh Prime Minister Olsas Bektenov said,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upport through the 'Economic Cooperation Special Working Group' so that about 700 Korean companies entering Kazakhstan can be more active."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s Office reported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who was on a state visit to Kazakhstan, met with Kazakh Prime Minister Olsas Bektenov on the last day of his schedule on the 13th (local time) and discussed ways to expand mutual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President Yoon introduced Prime Minister Bektenov to various cooperation measures discussed at the summit with Kazakh President Kassym-Jomart Tokayev the day before and said, "I look forward to further concretizing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the future, especially in the areas of infrastructure and key minerals." The President's Office reported.

 

“Our companies are very interested in entering Kazakhstan, our largest trade and investment partner in Central Asia and the leader of the regional economy,” he said. “I hope that Korean companies can continue to contribute to Kazakhstan’s economic development by participating more actively in major national projects in Kazakhstan.” “I look forward to it,” he said.

 

He also said, "One of the main achievements of this state visit is that the two countries have established a stronger partnership in the field of key minerals supply chain. I hope that the MOU in the field of core minerals signed this time will lead to concrete results."

 

“The 120,000 Korean compatriots who are actively working in all walks of life in Kazakhstan have become an important driving force in the development of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he said. “We ask the Kazakh government to actively support our Korean compatriots so that they can continue to faithfully serve as a bridge between the two countries.” “He requested.

 

In addition, he said, "We are grateful to the Kazakh government for its warm welcome to our delegation," and added, "As Korea and Kazakhstan decided to demonstrate responsible leadership on regional and global issues through this state visit, follow-up measures from this summit can be steadily implemented." “I hope Prime Minister Bektenov will pay special attention to this,” he said.

 

Prime Minister Bektenov said, "I believe this state visit was an important opportunity to further develop the Korea-Kazakhstan strategic partnership," and added, "We will provide all support at a working level so that close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can continue to expand and deepen in the future." “I will not spare any effort,” he said.

 

He also said, “We hope to promote comprehensive cooperation with Korea in the stages of exploration, excavation, smelting and utilization of Kazakhstan’s rare earth and key minerals,” and added, “We are establishing an ‘Economic Cooperation Special Working Group’ so that about 700 Korean companies operating in Kazakhstan can be more active.”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upport through .”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actively make efforts at the level of the Kazakhstan government so that our Korean compatriots, who are important members of Kazakh society, can continue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