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카자흐 국빈 순방 계기 MOU 등 총 37건 체결"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카자흐스탄 순방 성과 관련 브리핑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22:16]

▲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카자흐스탄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이 12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 카자흐스탄 국빈 순방을 계기로 양해각서(MOU)·다른 약정·합의문 등 총 37건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카자흐 아스타나 시내 한 호텔에서 윤 대통령 카자흐 국빈 순방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박 수석은 순방 성과로 경제협력 제도화·핵심광물 공급망 파트너십 구축·한국 기업 에너지 인프라 수주지원·자동차 관련 우수 현지인력 확보 협력·한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과학기술·기후환경·행정협력 추진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주요 관심사였던 광물협력 관련해 "핵심광물 공동 탐사부터 전주기 협력기반을 마련했다"며 "특히 핵심광물 공동탐사 결과 경제성이 발현되는 경우 한국기업이 우선 참여케 합의됐다"고 전했다.

 

또 이번에 체결된 '자동차 인력 산학협력 양해각서(MOU)'를 언급하며 "2023년 카자흐스탄 신차 판매량을 보면 현대·기아차가 7만2000대 판매해 전체 36.3%를 점유한다"며 "올 하반기 연 7만대 생산 규모 기아차 조립공장이 준공되면 한국 자동차 카자흐스탄 시장 점유율은 더욱 상승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양국 수도 간 직항 노선을 개설키로 합의했다"며 "카자흐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아스타나 인천 노선을 6월에 재개하고, 우리나라 티웨이 항공이 인천-알마티 구간을 주 2~3회 취항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도 브리핑에서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경제협력 성과를 도출했다"며 "양국은 앞으로 추진될 카자흐스탄 국책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길을 확대키로 했다"고 전했다.

 

또 "이번 순방을 계기로 양자 간 협력을 넘어 핵 비확산·국제평화·기후위기 대응 등 글로벌 어젠더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며 "전지구적 관점서 협력을 논하는 관계로 발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 한·중앙아시아 k·실크로드 구상을 충분히 설명하고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 출범에 대한 카자흐스탄 정상의 적극 지지를 확보했다"며 "정상회담 이후 비공개 전략 대화에서도 양 정상은 한·카자흐가 역내서 공동 리더십을 발휘하면서 평화·번영 확대에 의기투합키로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국빈 방문이 향후 카자흐스탄 원전 수주 분야에서도 긍정적 성과로 이어지게 카자흐 당국과 긴밀히 협의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자흐는 올해 첫 원전 도입 여부를 놓고 국민투표를 진행 예정인 가운데 윤 대통령은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카자흐가 향후 원전을 진행키로 할 경우 우리 기업이 참여해 카자흐 에너지 전환 노력에 기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카자흐 순방 성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ial Office "A total of 37 MOUs, including MOUs, were signed on the occas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s state visit to Kazakhstan"

Park Chun-seop, Senior Economic Secretary to the President and Kim Tae-hyo,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briefing on the results of their visit to Kazakhstan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s Office announced on the 12th (local time) that a total of 37 agreements, including memoranda of understanding (MOU) and other agreements and agreements, were signed on the occas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s state visit to Kazakhstan.

 

Park Chun-seop,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Economic Affairs, said this during a briefing on President Yoon's state visit to Kazakhstan this afternoon at a hotel in downtown Astana, Kazakhstan.

 

The achievements of Chief Park's visit include institutionalizing economic cooperation, establishing key mineral supply chain partnerships, supporting energy infrastructure orders for Korean companies, cooperating in securing excellent local talent in the automobile industry, strengthening financial support for Korean companies, and promoting science and technology, climate environment, and administrative cooperation. I picked it.

 

At the same time, regarding mineral cooperation, which was a major concern, he said, "We have laid the foundation for full-cycle cooperation starting from the joint exploration of core minerals. In particular, it has been agreed that Korean companies will participate first if economic feasibility emerges as a result of joint exploration of core minerals."

 

In addition, referring to the 'Automotive Manpower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signed this time, he said, "Looking at new car sales in Kazakhstan in 2023, Hyundai and Kia Motors will sell 72,000 units, accounting for 36.3% of the total," and "70,000 units per year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Once the production scale of Kia Motors’ assembly plant is completed, Korea’s automobile market share in Kazakhstan will increase further,” he said.

 

In addition, "We agreed to open a direct flight between the capitals of the two countries," he said. "The Astana-Incheon route, which was suspended due to COVID-19 in Kazakhstan, will resume in June, and Korea's T'way Air will operate the Incheon-Almaty section 2-3 times a week." added.

 

Kim Tae-hyo,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lso said in a briefing, "Through this state visit, we have achieved concrete and practical results of economic cooperation," and added, "The two countries have decided to expand the ways for Korean companies to participate in national projects in Kazakhstan that will be promoted in the future."

 

He also said, "With this trip as an opportunity, we decided to go beyond bilateral cooperation and closely cooperate on global issues such as nuclear non-proliferation, international peace, and climate crisis response," adding, "The relationship has developed into a relationship that discusses cooperation from a global perspective." .

 

At the same time, he said, "We fully explained our government's Korea-Central Asia K-Silk Road initiative and secured the Kazakh leader's active support for the launch of the Korea-Central Asia Summit." “We decided to exercise joint leadership in the region and join forces to expand peace and prosperity,” he said.

 

In addition, he said, “We plan to closely consult with the Kazakh authorities so that this state visit will lead to positive results in the field of winning nuclear power plant orders in Kazakhstan in the future.”

 

Kazakhstan is scheduled to hold a referendum on whether to introduce its first nuclear power plant this year, and at a summit with Kazakh President Kassym-Jomart Tokayev, President Yoon said, "If Kazakhstan decides to proceed with nuclear power plants in the future, our company will participate and contribute to Kazakh energy transition efforts." “I hope so,”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