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올 하반기 산업 전망..반도체·전자전기 ‘맑음’ 건설 ‘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7:00]

  © 한국경제인협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 하반기 주요 산업은 2강, 3중, 1약으로 전망됐다.

 

한국경제인협회는 20일 오후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2024년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창범 한경협 상근부회장은 개회사에서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성장동력의 약화로 올해 경제성장률은 전년의 초저성장(1.4%)에도 불구, 2% 초중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 경쟁력 강화와 성장동력 확보로 저성장을 탈피하고, 중성장 국가로 도약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주요 산업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및 전자전기’, ‘조선’ 산업은 호조,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석유화학 및 석유제품’, ‘이차전지’ 산업은 혼조, ‘건설’ 산업은 부진이 전망된다.

 

먼저, ‘반도체 및 전자전기’의 하반기 수출은 수요 확대와 가격 상승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9.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AI의 발달에 따른 글로벌 IT 경기 회복으로 한국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반도체, 디스플레이 패널과 SSD(고체 상태 드라이브)의 글로벌 수요가 증가하면서 반도체(+26.3%), 디스플레이(+3.4%), 정보통신기기(+12.5%)는 전부 하반기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하반기 한국 조선업계는 10여 년 만에 호실적을 보일 전망이다. 이러한 전망은 원자재인 후판 가격 인상으로 신조선가도 상승함에 따라 고가 수주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고질적이었던 인력 부족 문제가 외국인 노동자 투입으로 해소되기 시작한 점도 업황 전망의 긍정적 요인이다.

 

단, 글로벌 수요가 커진 탱커 발주를 대규모 생산능력을 보유한 중국이 장악하면서 한국의 관련 선박 수주 실적은 약세로 돌아선 상황이다. 최근 미국 해군의 MRO(유지·보수·정비) 초과수요가 나타나면서, 한국 조선업계에는 긍정적인 시그널로 작용하고 있다.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은 △공급망 불안정 △세일즈 방식 전환(소규모·온라인) △첨단기술과의 융합(커넥티드카·자율주행) △전기차 전환 등으로 시장의 변동 요인이 산재해 있는 상황이다. 이 중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자동차 산업 트렌드는 내연기관에서 전기로의 동력 시스템 전환이다.

 

범세계적인 차량 탈탄소화 규제의 확산에 따라 저탄소·무탄소 차량의 수요는 중장기적으로 확대 추세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2030년에도 일본·중동/아프리카·남미 등 지역별로 전기차 전환 속도가 더딘 시장이 존재, 글로벌 시장 전체로 볼 때 여전히 내연기관이 중추적인 동력원으로 남아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차전지’는 전기차·UAM(도심항공교통)·선박 등 다양한 수요 발생으로 시장의 성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성장 폭은 다소 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3년 한국의 이차전지 시장 점유율은 23.1%로, 큰 내수 시장을 가지고 있는 중국의 점유율(66.8%)에 상당히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광물 가공·소재 단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동시에, 기술 확보를 위한 막대한 시설 투자를 계획·집행하고 있어 중장기적으로도 한국의 가장 위협적인 경쟁국이 될 전망이다. 단, 미국·유럽의 對中 규제 강화 추세는 한국에 반사 이익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석유화학 및 석유제품’은 중장기적으로 호조세를 보이겠지만, 하반기에는 초과공급으로 부진했던 업황의 완만한 개선이 전망된다. 석유화학은 중국의 수요침체와 설비 확장이 실적 부진의 주된 원인이었던 만큼,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 성과가 향후 업종실적 회복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석유제품에서는 신흥국을 중심으로 CDU(원유 증류 장치)와 윤활기유 공정 증설이 완료될 예정임에 따라, 당분간 시장에서 초과공급 물량을 소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 시장은 석유화학 및 석유제품의 중장기적인 수요처로 부상하고 있다.

 

‘건설’은 하반기에 극적으로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누적된 고금리·고물가의 여파로 전반적인 건설경기가 침체하면서 개별 사업의 수익성은 악화하고 있다. 특히, 주택시장의 수요 부진에 따라 지역별 양극화가 격화되는 점이 핵심적인 위기 요인으로 지목된다.

 

그러나 해외 건설 수주는 주요 업체를 중심으로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하반기도 통상적인 건설업 침체기와 마찬가지로 우량업체 중심의 시장재편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dustry outlook for the second half of this year…semiconductor and electronics ‘clear’, construction ‘rainy’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Major industri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re expected to be second-tier, third-tier, and first-tier.

 

The Korea Economic Association announced that it held the ‘Economic and Industrial Outlook Seminar for the Second Half of 2024’ at the FKI Tower Conference Center in Yeouido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Kim Chang-beom, Executive Vice Chairman of the Korean Economic Cooperation Council, said in his opening speech, “As the recent three highs phenomenon of high inflation, high interest rates, and high exchange rates continue, the economic growth rate this year is expected to be limited to the low to mid 2% range despite the ultra-low growth of the previous year (1.4%) due to the weakening of growth engines. “It is expected,” he said, emphasizing that “we must break away from low growth and leap forward into a medium-growth country by strengthening corporate competitiveness and securing growth engines.”

 

Looking at each major industry, the 'semiconductor and electronics' and 'shipbuilding' industries are expected to perform well, the 'automotive and automobile parts', 'petrochemical and petroleum products', and 'secondary battery' industries are expected to show mixed results, and the 'construction' industry is expected to perform poorly. .

 

First, exports of ‘semiconductors and electronic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re expected to increase by 19.6%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anks to increased demand and price increases. As the global IT economy recovers due to the development of AI, global demand for Korea's main products, memory semiconductors, display panels, and SSDs (solid-state drives), increases, leading to semiconductors (+26.3%), displays (+3.4%),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devices (+26.3%). +12.5%) are all expected to increase export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the Korean shipbuilding industry is expected to show good performance for the first time in 10 years. This outlook is due to the increase in high-priced orders as the price of new ships rises due to the increase in the price of heavy plates, a raw material. The fact that the chronic problem of manpower shortage has begun to be resolved with the introduction of foreign workers is also a positive factor for the industry outlook.

 

However, as China, which has large-scale production capacity, dominates tanker orders due to growing global demand, Korea's performance in related ship orders has turned weak. The recent excess demand for MRO (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 from the U.S. Navy is acting as a positive signal for the Korean shipbuilding industry.

 

‘Automobiles and automobile parts’ is a situation where market factors are scattered due to supply chain instability, sales method conversion (small-scale, online), convergence with cutting-edge technology (connected cars, autonomous driving), and conversion to electric vehicles. Among these, the automobile industry trend that deserves the most attention is the conversion of the power system from internal combustion engines to electricity.

 

As global vehicle decarbonization regulations spread, demand for low-carbon and zero-carbon vehicles is expected to expand in the mid to long term. However, even in 2030, there are markets in regions such as Japan, the Middle East/Africa, and South America where the pace of conversion to electric vehicles is slow, and the internal combustion engine is expected to remain a central power source in the global market as a whole.

 

While the ‘secondary battery’ market continues to grow due to various demands such as electric vehicles, UAM (urban air transportation), and ships, the growth rate is expected to be adjusted somewhat. Korea's secondary battery market share in 2023 is 23.1%, significantly lagging behind China's share (66.8%), which has a large domestic market.

 

China is expected to become Korea's most threatening competitor in the mid- to long-term as it exerts considerable influence in the mineral processing and materials stage, while also planning and executing enormous facility investments to secure technology. However, the trend of strengthening regulations against China in the U.S. and Europe may have a positive effect on Korea.

 

‘Petrochemicals and petroleum products’ will show a positive trend in the mid to long term, but a gradual improvement in the industry, which had been sluggish due to oversupply, is expect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s China's sluggish demand and facility expansion were the main causes of poor performance in petrochemicals, the performance of the Chinese government's economic stimulus policy is expected to be an indicator of the industry's performance recovery in the future.

 

In petroleum products, as expansion of CDU (crude oil distillation unit) and lube base oil processes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mainly in emerging countries, it is expected that the market will absorb excess supply for the time being. The Indian market is emerging as a mid- to long-term demand source for petrochemicals and petroleum products.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difficult for ‘construction’ to rebound dramatically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s the overall construction industry stagnates due to the accumulated high interest rates and high prices, the profitability of individual projects is worsening. In particular, intensifying regional polarization due to sluggish demand in the housing market is pointed out as a key crisis factor.

 

However, overseas construction orders are showing good results, centered on major companies, and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s expected to be an opportunity for market reorganization centered on blue-chip companies, just like a typical construction industry downtur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