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때, 주간신문의 파워는 대단했다, 힘이 있는 언론(言論) 매체(媒體)였다!

[수필적 접근] 언론매체 발행의 바통 터치...2024년, 이제는 인공지능(AI) 시대에 맞는 매체 운영을 고민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4/06/24 [11:37]

필자가 사주(社主)인, 주간신문인 '주간현대(1250호)'와 '사건의 내막(1208호)' 최근 호 표지.     ©브레이크뉴스

한국의 주간신문 시장은 긴 기간 왜곡돼 있었다. 1961년 5.16 군사 쿠데타 이후, 주간신문이 말살됐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은 미국에서 유학생활을 한 경험 때문인지, 주간신문 시장을 활성화 시켰다.  이승만 정권 때, 600여 개가 훨씬 넘는 주간신문이 있었다. 

 

그런데 5.16 군사 쿠데타 이후, 군부세력은 주간신문을 말살(抹殺)했다. 윤전기를 갖춰야 주간신문을 발행할 수 있다고 법을 고쳐, 일간신문에 딸린 주간잡지만 생존할 수 있게 했다. 소위 서울신문이 발행했던 '선데이서울', 경향신문이 발행했던 '주간경향' 류(類)였다. 이들 주간 잡지 조차도 정치를 다룰 수 없게 만들었다. 그 기간은 1961년부터 노태우 정권 때인 1989년까지 이어졌다. 무려 28년이라는, 긴 세월이 흘러갔다.

 

이 처럼, 군사 독재정권이었던 박정희-전두환 정권은 주간신문을 빼앗아 갔었다. 주간신문의 보도영역을 완전히 말살했었다.

 

필자는 1989년, 노태우 정권 때 주간신문 발행통제의 해금(解禁)으로 발행하기 시작했던 '토요신문'에서 행운(?)을 거머쥐게 됐다. '토요신문(발행인=홍성목)' 창간 직후 다가왔던 1992년 12월18일 대통령 선거. 그때 당시, 편집국장을 맡았었다. 김영삼-김대중 두 후보의 치열했던 대결 상황을 매주 톱기사로 보도할 수 있었다. 이때 토요신문의 발행부수는 33만 5천 여 부에 달했다. 일간신문은 매일 발행하지만, 주간신문은 주 1회 발행한다. 당시 주간신문 발행 부수는? 한국의 주간신문 역사상 최고의 발행부수에 해당했다.

 

한국의 민중들은 두 군사정권이 빼앗아 갔던 주간신문을 되찾게 했다. 1992년 전성기를 찍었던 주간신문 시장은 그 후 1997년 대선, 2002년 대선 때까지도 활황(活況)이었다. 

 

이때 주간신문의 파워(힘)는, 참으로 대단했다. 힘이 있는, 주간 단위의 언론(言論) 매체(媒體)였다. 이 시장을  민중이 만들어줬다. 민중은 위대했다.

 

필자는 이런 주간신문 활성화(活性化)라는 행운의 시기에, 토요신문-일요서울(발행인=이건영) 편집국장을 지냈다. 그리고 1997년 5월에 주간현대(타블로이드 판형)를 창간, 지금까지 발행인(社主)으로 재임해왔다. 

 

이 시기, 필자는 폭로하는 편집국장-악독하게 투쟁하는 투사(鬪士?)를 자처했었다. 사냥감을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다는 '셰퍼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었다. 군사정부가 빼앗아 짓눌렀던 주간신문 시장을 되찾아오려고 부단히 노력했다. 이런 결과, 주간신문 시장이 엄청나게 확대됐다. 판매가 가져다 준 자본의 열매를 수확하며, 매체를 운영해올 수 있었다. 구독해준 주간신문 독자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인터넷 세상이 되면서 주간신문 판매시장은 시들해졌다. 역사(歷史)는 그렇게 흐르고 흘러가고 있다. 근년의 주간신문 시장은 숨 고르기에 들어가 있다. 희망사항이지만, 주간신문 시장의 부활을 꿈꾼다. 희망은 미래에 대한 기대감이다. 쪼그라든 주간신문 시장을 지켜보면서 그래도 희망을 꿈꾼다. 

 

인공지능(AI) 포털인 '뤼튼'에 “AI 시대, 언론매체의 변화 방향”에 대해 질문했다. '뤼튼'은 “AI 시대에 접어들면서 언론매체의 생태계가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면서 “텔레비전 이용률 감소, 인터넷 포털과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이용 증가하고 있고, 전통 매체에 대한 신뢰도 감소 하고 있다. 방송, 신문 등 전통 언론매체 간 경쟁 심화되고 있고, 포털 뉴스서비스와 언론매체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고 답(答) 했다.

 

주간신문을 통한 투쟁-투사(?)를 자처했던 필자의 캐리커쳐.    ©브레이크뉴스

스포츠인 계주(繼走)에 '바통 터치'란 용어가 있다. 종이신문 사양화 이후 인터넷 매체들의 세상이 왔다. 필자는 지난 2003년부터 브레이크뉴스(www.breaknews.com)의 발행인으로, 21년간 인터넷 매체를 발행해오고 있다.

브레이크뉴스는 101만 개(총=1,012,591개=6월24일 현재)에 달하는 원천뉴스-정보를 탑재, 이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강(最强)의 인터넷 매체 지위에 있다.

 

언론매체 발행의 바통 터치이다. 2024년, 이제는 인공지능(AI) 시대에 맞는 매체 운영을 고민하게 됐다. 변화(變化)는 곧 희망이다. 그래서 희망은 위대하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AI라이터. 본지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 one time, the power of weekly newspapers was great, they were powerful media!

[Essay approach] Touching the baton of media publishing... In 2024, we are now considering how to operate media in the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Moon Il-suk, newspaper publisher

 

Korea's weekly newspaper market has been distorted for a long time. After the May 16 military coup in 1961, weekly newspapers were wiped out. Former President Syngman Rhee revitalized the weekly newspaper market, perhaps because of his experience studying abroad in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Rhee Syngman regime, there were well over 600 weekly newspapers.

However, after the May 16 military coup, the military forces destroyed the weekly newspaper. The law was changed to require weekly newspapers to be published only if they had a rotary press, allowing only weekly magazines attached to daily newspapers to survive. These were the so-called ‘Sunday Seoul’ published by the Seoul Shinmun and the ‘Weekly Kyunghyang’ published by the Kyunghyang Shinmun. Even these weekly magazines were unable to cover politics. That period lasted from 1961 to 1989 during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A long time, 28 years, has passed.

Like this, the Park Chung-hee-Chun Doo-hwan regime, which was a military dictatorship, took away the weekly newspaper. The reporting area of ​​weekly newspapers was completely eliminated.

The author had the good fortune of working at the 'Saturday Newspaper', which began publishing in 1989 due to the lifting of the ban on the publication of weekly newspapers during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December 18, 1992, which came shortly after the launch of the ‘Saturday Newspaper (Publisher = Hong Seong-mok). At that time, he served as editorial director. The fierce competition between the two candidates Kim Young-sam and Kim Dae-jung was reported as a top story every week. At this time, the circulation of the Saturday Newspaper reached about 335,000. Daily newspapers are published every day, but weekly newspapers are published once a week. What was the weekly newspaper circulation at that time? It was the highest circulation in the history of Korean weekly newspapers.

The Korean people brought back the weekly newspapers that had been taken away by the two military regimes. The weekly newspaper market, which reached its peak in 1992, was booming even during the 1997 and 2002 presidential elections.

At this time, the power of the weekly newspaper was truly incredible. It was a powerful, weekly news outlet. The people created this market. The people were great.

During this fortunate period of revitalization of weekly newspapers, the author served as editor-in-chief of the Saturday Newspaper-Sunday Seoul (Publisher = Kunyoung Lee). And in May 1997, he founded the Weekly Hyundai (tabloid edition), and has served as its publisher ever since.

During this period, the author considered himself an editor-in-chief who exposes and a vicious fighter. He even earned the nickname 'Shepherd' for never letting go once he bites his prey. He worked tirelessly to regain the market for weekly newspapers that had been taken away and crushed by the military government. As a result, the weekly newspaper market expanded enormously. I was able to run the media, reaping the fruits of capital brought by sales. I am grateful to the readers of the weekly newspaper who subscribed.

With the advent of the Internet, the weekly newspaper sales market has faded. History flows and flows like that. In recent years, the weekly newspaper market has been taking a breather. Although this is just wishful thinking, I dream of a revival of the weekly newspaper market. Hope is anticipation of the future. As I watch the shrinking weekly newspaper market, I still dream of hope.

We asked ‘Lütten’, an artificial intelligence (AI) portal, about “the direction of change in media in the AI ​​era.” “As we enter the AI ​​era, the media ecosystem is changing rapidly,” said Lutten. “The use of television is decreasing, the use of internet portals and online video platforms is increasing, and trust in traditional media is decreasing. He answered, “Competition between traditional media such as broadcasting and newspapers is intensifying, and competition between portal news services and media outlets is intensifying.”

In the sport of relay, there is a term called ‘baton touch’. After the decline of paper newspapers, the world of internet media came. The author has been the publisher of Break News (www.breaknews.com) since 2003 and has been publishing Internet media for 21 years. BreakNews is equipped with 1.01 million pieces of original news and information (total = 1,012,591 pieces = as of June 24) and is the strongest Internet media outlet in Korea in this field. This is the baton touch of media publishing. In 2024, we are now thinking about how to manage media in the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Change is hope. So hope is great!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AI writer. Newspaper publisher.

 

-Cover of recent issues of ‘Weekly Hyundai (No. 1250)’ and ‘Inside Story of the Case (No. 1208)’, weekly newspapers of which the author is the owner. A caricature of the writer who claimed to be a struggle-fighter through a weekly newspap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