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문은 매일 뉴스를 생산한다, 무언가를 외친다, 닭은 첫 새벽에 외친다!

[수필적 접근]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을 큰 정원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는데...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4/06/13 [13:16]

오세훈 서울시장은 최근 한 행사에서 "서울을 큰 정원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의 곳곳이 정원으로 꾸며져 아름답다. 그리고 서울 곳곳이 일본의 동경에 못지 않게 깨끗해졌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큰 정원화' 논리를 적극적으로 찬성한다.

 

그런 의미, 서울을 큰 정원으로 만들자는, 그런 논리의 호응 의미에서, 필자가 오너로 있는 언론사('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사건의 내막') 자체 사옥을 '작은 정원'으로 꾸미기 위해 여러 꽃들을 심기 시작, 4주일쯤 됐다. 

 

녹색 식물들, 갖가지 꽃들, 여러 조각품들이 어울려 아름다움을 뽐내기 시작했다.

 

특히 뉴욕의 자유여신상을 벤치마킹한 자유의 여신상이 빛을 발한다. 수 십년된 사철나무가 한창 꽃을 피우고 있다. 

 

뉴욕에 가지 않아도, 서울의 브레이크뉴스 사옥에 오시면, 자유의 여신상을 볼 수 있다.

 

첫 알림은 뉴스(news)다, 닭은 곧 뉴스를 외친다!

 

닭은 첫 새벽을 알린다. 첫 알림은 뉴스(news)다. 닭은 곧 뉴스를 외친다. 닭은 '꼬끼오'하고 외친다.

닭은 가끔씩 구구단을 외우기도 한다. '구×구', '구×구'라고 중얼거린다. 9×9는 81이다. 81이란 숫자는 구구단 외우기에서 가장 높은 숫자이다. 그러하니 숫자 중에서 가장 고귀한 숫자이다. 닭은 가장 고귀하게 산다는 의미로 '구×구' 소리를 낸다. 고귀한 동물이다. 난 그런, 동물을 좋아한다.

필자는 회사 내 정원의 곳곳에 닭 모양 조각품을 배치했다.

 

신문은 매일 뉴스를 생산한다. 무언가를 외친다. 닭은 첫 새벽에 외친다. 신문과 닭, 일맥상통한다. 필자와 닭은 날마다 소리치며, 살고 있다!

 

한국에는 1만 개가 넘는 인터넷 매체(신문)가 있다. 필자는 이 중, 가장 아름다운 자체사옥 만들기를 목표로, 회사 정원화 운동을 추진하련다. 응원을 부탁한다. 감상해 보시라고, 여러 사진들을 올린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AI라이터. 본지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자체 사옥의 이모저모 광경.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ewspapers produce news every day, they shout something, the chicken cries at first dawn!

[Essay approach] Seoul Mayor Oh Se-hoon said, “I want to turn Seoul into a big garden.”

-Moon Il-suk, newspaper publisher

 

Seoul Mayor Oh Se-hoon said at a recent event, “I want to turn Seoul into a big garden.” Every corner of Seoul is decorated with beautiful gardens. And every corner of Seoul has become as clean as Tokyo, Japan.

The author actively agrees with Seoul Mayor Oh Se-hoon’s logic of ‘Seoul = Big Garden’.

In that sense, in response to the logic of turning Seoul into a big garden, the media company of which I am the owner ('Break News' - 'Weekly Hyundai' - 'Inside Story') decorated its own headquarters into a 'small garden'. It's been about 4 weeks since I started planting various flowers.

Green plants, various flowers, and various sculptures began to come together to show off their beauty.

In particular, the Statue of Liberty, which was benchmarked against the Statue of Liberty in New York, shines. Perennial trees that are decades old are in full bloom.

Even if you don't go to New York, you can see the Statue of Liberty if you come to the Break News headquarters in Seoul.

The chicken announces the first dawn. The first notification is news. The chicken shouts that there is news coming soon. The chicken shouts ‘Kkokkio’.

Chickens sometimes memorize the multiplication table. He mutters ‘nine times nine’, ‘nine times nine’. 9×9 is 81. The number 81 is the highest number in memorizing multiplication tables. Therefore, it is the noblest number among numbers. Chickens make the sound ‘gu×gu’ to mean living the most noble life. It is a noble animal. I like animals like that.

The author placed chicken-shaped sculptures throughout the company's garden.

Newspapers produce news every day. shout something The chicken cries at first dawn. Newspapers and chickens have something in common. The author and the chicken live screaming every day!

There are more than 10,000 Internet media outlets (newspapers) in Korea. Among these, I would like to promote a company gardening movement with the goal of creating the most beautiful corporate office building. Please support us. I am uploading several photos for you to enjoy.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AI writer. Newspaper publisher.

- Various scenes of Break News’ own headquart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