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전문언론인협회 후원, 시인화가 정정순 특별초대전 마쳐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0:20]

시를 쓰는 화가로 유명한 정정순 작가(사진)의 특별조대전이 5월 8일부터 14일까지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에서 열렸다.     ©브레이크뉴스

 

시를 쓰는 화가로 유명한 정정순 작가의 특별조대전이 5월 8일부터 14일까지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에서 열렸다. 국전작가 초대전 형식에 한국전문언론인협회 후원으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서 정정순 작가는 꽃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선보였다. 

 

화가이자 시인으로, 붓과 펜으로서 인간이 가진 복잡한 내면의 감정들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있는 정정순 작가는 ‘21세기 허난설헌’으로 통한다. 예술이라는 큰 틀 안에서 두 가지의 정체성을 지닌 가운데, 인생과 예술에 대해 천착(穿鑿)해왔다. 

 

“저는 두 가지 예술분야를 섭렵하기 때문에 입체적인 삶을 살고 있습니다. 한창 그림에 한참 빠져있다가도 시상이 불현듯 떠오르고, 한창 글을 쓰다가도 이내 곧 캔버스 앞에 앉아있는 자신을 발견합니다. 미술과 문학이라는 서로 다른 예술 장르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내기 위하여 늘 바쁜 생활을 합니다. 남들은 한 가지 예술을 하기도 힘들다는데 저는 두 가지를 병행하니 때로는 힘들기도 하지만 그만큼 성취감과 보람도 큽니다.” 

 

정정순 화백은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면서도 (사)한국문인협회 문학발전위원장, (사)한국 미술협회 자문위원, (사)한국꽃예술가협회 회원, 서울시문인협회 이사, 예원예술종합대학원 지도교수 등을 역임하였으며, 중랑문인협회 명예회장과 불교문학 발행인으로 문학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신미술대전, 미술세계대상전, 소사벌미술대전,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및 특선 등 다수의 수상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심사위원도 역임했다. 그동안 ‘문학공간 신인상’을 시작으로 ‘일붕문학상’ 대상, ‘다산문학상’ 대상, ‘자랑스런 한국인상’, ‘21세기 한국인상’ ‘에피포토 문학상’ ‘독서문화대상’ 등을 수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onsored by the Korea Association of Professional Journalists, special invitation exhibition by poet and painter Jeong Jeong-soon concludes.

-Reporter Park Jeong-dae

 

A special exhibition by artist Jeong Jeong-soon, famous for writing poetry, was held at the Insa Art Plaza Gallery in Insa-dong from May 8 to 14. In this exhibition held under the sponsorship of the Korea Professional Journalists Association in the form of a national artist invitation exhibition, artist Jeong Jeong-soon presented her works with the theme of flowers.

Jeong Jeong-sun, a painter and poet who expresses the complex inner emotions of humans in a variety of ways using a brush and pen, is known as the ‘21st century Heo Nanseolheon’. She has been delving into life and art while having two identities within the larger framework of art.

“I live a three-dimensional life because I am involved in two artistic fields. Even if you are immersed in a painting for a while, an image suddenly comes to mind, and even if you are in the middle of writing, you soon find yourself sitting in front of the canvas. I always lead a busy life in order to express the different artistic genres of art and literature in my own way. “Others say it’s hard to do just one art, but I do both at the same time, and although it’s difficult at times, it also gives me a great sense of accomplishment and reward.”

Artist Jeong Jeong-sun, while actively engaged in artistic activities,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literary development committee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an advisory member of the Korean Art Association, a member of the Korea Flower Artists Association, a director of the Seoul Writers' Association, and an advising professor at the Yewon Graduate School of Arts. , is putting his love of literature into practice as an honorary president of the Jungnang Literary Association and a publisher of Buddhist literature. She has received numerous awards, including the New Art Competition, Art World Grand Prize, Sosa Bee Art Competition, and Korean Art Competition, and has also served as a judge. Meanwhile, she has won the 'Literary Space Newcomer Award', the 'Ilbung Literary Award' grand prize, the 'Dasan Literary Award' grand prize, 'Proud Korean Impression', '21st Century Korean Impression', 'Epi Photo Literary Award', and 'Reading Culture Grand Prize'. Awar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